film

oscar

2019년 아카데미 최고작품상 후보가 발표됐다

오는 2월 24일 개최되는 아카데미 시상식을 앞두고 각 부문 후보가 1월 23일 발표되었다. 하이라이트는 역시 최고작품상 부문. 지난 1년 동안 영화관을 뜨겁게 달군 일곱 편의 영화가 후보작에 올랐다.

actor

배우 염정아가 연기한 ‘센캐’ 변천사

드라마 <SKY캐슬>에서 염정아는 드라마 전체를 장악하는, 보통 아닌 캐릭터를 연기한다. 그가 자신이 곧 한서진인 것처럼 체화한 연기를 선보일 수 있었던 이유는 그간 쌓아온 필모그래피 덕분이지 않을까. 염정아가 연기한 ‘센캐’ 변천사를 짚어 보자.

action hero

정의를 지키는 무법자, 안티 히어로 넷

안티 히어로는 정의를 지키고 악을 벌하기 위해서라면, 법과 도덕을 무시하거나 과격하게 행동하기를 서슴지 않는다. 현실에 존재할 수 없기에 더욱더 통쾌하고 매력적인 안티 히어로 캐릭터 넷을 살펴봤다.

film curation

음악이 아름다운 북유럽 영화 세 편

아직은 낯선 북유럽 영화. 독특한 매력을 가진 북유럽 영화 중에서도, 아름다운 음악과 영상미가 돋보이는 작품 세 편을 소개한다.

film curation

영화 속 차(茶) 이야기

영화 속 인물들은 차를 내려 마신다. 천천히 서두르지 않고, 정갈한 자세와 마음으로. 그 모습은 마치 일상과 삶을 대하는 태도처럼 느껴져 마음이 차분해진다. 영화 <일일시호일>과 <경주>에 담긴 차 이야기.

film curation

꿈을 둘러싼 현실을 차갑게 그리는 영화들

흔히 영화 속 주인공들은 특별한 재능을 가지고 있다. 그들은 대부분 누군가의 눈에 띄고, 넓은 세상으로 나가 꿈을 이룬다. 그러나 지금 소개할 영화는 좀 다르다. 재능을 날카롭게 바라보는 이 작품들은 회피하려 했던 현실을 돌아보게 만든다.

film curation

중세의 낭만을 간직한 이탈리아 투스카니에서 촬영한 영화 4선

중세 시대의 낭만을 간직한 도시. 올리브 나무, 포도밭이 어우러진 넓은 들판이 있는 투스카니 지방은 이방인이라면 누구라도 머물고 싶어 하는 곳이다. 이곳의 풍광을 배경으로 촬영한 영화 네 편을 뽑았다.

science fiction

넷플릭스 최고의 오프닝을 기록한 영화 <버드박스>에 대해 몰랐던 사실들

산드라 블록이 어린아이 둘과 함께 눈을 가리고 공포에 질린 모습으로 등장한 넷플릭스 영화 <버드박스>가 첫 주에 4천 5백만 조회수를 기록하여 화제다. <버드박스>에 대해 우리가 몰랐던 사실 세 가지를 짚었다.

film director

포르노, 사이비, 사랑, 폴 토마스 앤더슨이 영화로 그려낸 욕망들

폴 토마스 앤더슨은 인간의 욕망을 여러 겹으로 쌓아서 보여준다. 포르노 업계, 사이비종교 집단 등 시대를 반영한 세계를 구축하고, 그 안에서 인물들은 욕망을 위해 움직인다. 당신의 욕망은 무엇인가요? 이 물음에 답하기 위해 세계의 끝을 향해 가는, 폴 토마스 앤더슨의 영화를 살펴보자.

road movie

자아를 찾거나 영혼을 치유하거나, 도보여행을 다룬 영화 넷

백팩을 둘러메고 하루에 수십 마일을 홀로 걷는 도보여행을 다룬 영화들을 소개한다. 여행지의 아름다운 풍광은 덤이다.

music film

빅토르 최, 젊음과 음악으로 아름다웠던 날들

1980년대 소련에서 독보적인 인기를 누린 뮤지션 빅토르 최. 한국인 아버지와 우크라이나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그는 레닌그라드에서 자랐고 록 그룹 키노(KINO)를 결성해 활동했다. 영화 <레토>를 통해 빅토르 최의 청춘과 인생을 짚어봤다.

sundance

누군가 앗아간 꿈과 청춘에 대하여, <셔커스: 잃어버린 필름을 찾아서>

1992년 여름, 십 대 소녀 샌디 탄은 친구들과 싱가포르 거리에서 영화를 찍는다. 그리고 필름이 사라진다. 이 사건은 샌디 탄과 친구들의 순수하고 찬란했던 꿈과 젊음을 한순간에 앗아갔고, 수십 년간 지속된 고통과 악몽을 낳았다. 아래는 다큐멘터리 <셔커스>를 관통하는 몇몇 키워드를 짚었다. 비슷하고 뻔한 콘텐츠에 질렸다면, 이 다큐멘터리가 신선한 감흥을 줄 수 있을 것이다.

Soundtrack

영화 속 가상의 밴드 5

귀를 깨우는 로파이 사운드, 음악을 대하는 인물들의 순수하고 진지한 열정, 뜻밖의 노래 실력을 선보이는 배우들까지. 밴드 이야기는 늘 흥미로운 영화 소재 중 하나다. 기억에 남는 영화 속 가상 밴드들을 모아봤다.

based on novel

같은 원작 영화 <정글북>과 넷플릭스 <모글리: 정글의 전설> 파헤치기

예고편으로 화제를 모은 실사 영화 <라이온 킹> 감독 존 파브로는 2016년 이미 <정글북>에서 실사 영화를 연출했다. 최근 넷플릭스에서 개봉한 <모글리: 정글의 전설> 역시 동물 실사 영화다. 두 작품은 러디어드 키플링이 쓴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같은 이야기를 다른 방식으로 풀어낸 두 작품을 비교했다.

film curation

생을 관조하는 시선, 인생 황혼기에 관한 영화 두 편

은퇴 후 어떤 삶을 살 것인가에 대한 고민은 오늘날 비단 노인만의 문제가 아니다. 은퇴 적령기가 따로 없는 현재 우리 삶 속에서 모두가 생각해볼 질문이다.

film director

공간을 거닐며 이야기하는 장률 감독

장률 감독은 영화 제목에 지명을 많이 넣는다. 2018년 11월 개봉한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는 지명을 제목으로 한 다섯 번째 영화다. 제목에 넣을 만큼 그의 영화에서 ‘공간’이 의미하는 바는 무척이나 크다. 공간에서 시작하고 공간에서 끝나는 장률 감독의 영화를 살펴보자.

folk horror

여러분의 패스워드는 안전하신지요? 요즘 영화에서 찾은 새로운 공포

<서치>와 <완벽한 타인>은 새로운 형태의 공포를 선사한다. 이 영화들엔 귀신이 나오지도, 피나 시체가 나오지도 않는다. 공통점은 두 영화의 주요 소재가 몸의 일부나 다름없는 ‘스마트폰’이라는 것. 이는 간담을 서늘하게 하는 요소가 된다.

indiepost picks

2018 INDIEPOST PICKS! 인상적인 그 무엇들 – 영화 편

깊거나 넓게, 비틀거나 뒤집어서 보는 사람들은 올해도 무언가 만들어냈다. 그것들이 쏟아진 밭에서도 두드러지는 건 당연히 있다. 인디포스트 에디터의 취향으로 짚은 2018의 인상적인 무엇들. 먼저 영화다.

film director

<그래비티>의 우주에서 고향 멕시코의 <로마>로 돌아온, 알폰소 쿠아론

알폰소 쿠아론의 작품들은 일상에서 당연하게 생각하는 가치의 소중함을 환기해주고, 역동적인 롱테이크 사용 등 인물과 상황의 정서가 담긴 촬영으로 관객을 매혹한다. 영화가 삶의 연장선이 되는 기적을 만날 수 있는, 알폰소 쿠아론의 작품들을 살펴보자.

film review

영화 <미쓰백>이 마음을 움직인 이유 세 가지

2018년 10월 개봉한 영화 <미쓰백>은 많은 상영관을 확보하지 못한 채 개봉했으나, 영화를 본 이들의 성원과 입소문으로 손익분기점을 넘기는 저력을 보여줬다. 이 영화가 수많은 사람의 마음을 움직인 이유 세 가지.

film fesival

이방인이 만드는 ‘경계 밖’ 영화들

우리는 인류를 어떻게 인식하는가? 인간을 이해할 수 있는 바운더리는 우리가 겪고 보는 것 이상으로 넓어질 수 없을 것이다. 그렇기에 우리는 이야기, 영화를 선택한다. 이는 영화가 다양해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여기서는 디아스포라 감독들을 소개한다. 이들이 만드는 영화가 어떤 감각을 재분배하는지 함께 고민해보면 좋겠다.

actor

대체 불가의 배우, J.K. 시몬스

‘천의 얼굴을 가진’이라는 뻔한 멘트로는 전부 설명하기 어려운 무궁한 매력의 배우 J.K. 시몬스. 도저히 종잡을 수 없는, 그의 다채로운 얼굴들을 모았다.

actor

<트와일라잇>이 지나고 배우로서 새로운 아침을 시작한, 로버트 패틴슨

로버트 패틴슨은 ‘트와일라잇’ 시리즈에서 어둠을 기다리던 뱀파이어를 연기했지만, 이젠 다양한 역할을 소화하며 새로운 아침을 맞이하고 있다. 하이틴스타가 아닌, 자신만의 개성으로 필모그래피를 채워나가고 있는 배우 로버트 패틴슨의 작품을 살펴보자.

film curation

연말 시즌, 얼어붙은 감성을 녹여줄 재개봉 영화 3

따뜻한 실내에서 좋은 영화 한 편 보고 싶은 계절이다. 마음에 썩 드는 영화를 찾기 힘들 때는 재개봉 영화에 눈길을 돌려보자. 언제 다시 봐도 좋을 수작들을 극장 스크린으로 만날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