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vironment

Short

숲의 정령들을 움직여 봄을 부르는 양치기 이야기 <Spring>

네덜란드의 애니메이션 소프트웨어 ‘블렌더’의 새 버전을 테스트하기 위해, 올해 4월 블렌더 재단이 열 두번째 오픈 애니메이션을 발표했다. 태고의 신비로운 숲을 세밀하고 아름답게 묘사하여 온라인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campaign

지구를 위해 스타 30여 명이 동참한 합동 뮤비 <Earth>

지난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래퍼 릴 딕키가 뮤직비디오를 발표했다. 여기에는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저스틴 비버, 아리아나 그란데 등 30명의 스타들이 동참하여 눈길을 끌었다. 무슨 사연인지 알아보자.

environment

동물과 폐기물이 합쳐진 하이브리드 생태계, 단편 애니메이션 <Hybrids>

<Hybrids>는 동물과 폐기물이 합쳐진 생태계 환경을 비범한 상상력으로 그려낸 작품이다. 하루빨리 환경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이처럼 오염된 자연에 적응한 생태계를 마주하게 될지도 모른다고 영화는 무섭게 경고한다.

environment

나무 요정, 자연 파괴에 맞서다! 단편 <Silent Trees>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의 베이비 그루트를 닮은 나무 요정이 자연을 파괴하는 인간에 맞선다. 프랑스의 IIM 학생들이 만든 <Silent Trees>는 작품의 완성도를 인정받으며 온라인에서 백만 회의 조회수를 넘어섰다.

environment

왜 이렇게 추운거야? – 지구온난화를 다룬 다큐멘터리 2편

춥다. 지구가 따듯해진 탓이다. 온난화를 늦추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여기, 사라지는 빙하와 산호초에 대한 다큐멘터리 두 편을 보는 일이 그 시작이 되어줄 수도 있다.

environment

인간의 환경 파괴를 고발하는 런던 일러스트레이터의 기발한 상상력 <MAN>

스티브 컷츠의 <MAN>은 우리가 지난 50만년 동안 환경과 생물을 어떻게 취급해 왔는지를 3분 30초의 짧은 애니메이션으로 보여준다. 불편함을 감수하고 끝까지 따라가 보면, 탐욕의 제국에 사는 우리의 끝을 확인할 수 있다.

environment

반려식물을 위한, 마치 한 편의 단편영화

2016년 제14회 서울환경영화제가 아주 특별한 단편영화 한 편을 남겼다. 개성 있는 독립영화 감독이자 배우 구교환과 이옥섭 감독이 공동 연출한 작품이자, 배우 천우희와 이주영의 사랑스러운 연기가 돋보이는 영상 <걸스 온 탑>이다.

environment

<캡틴 판타스틱>의 질문, “다르게 산다는 건 틀린 걸까?”

이상적인 삶을 꿈꾸는 별난 가족이 관객에게 묻는다. 남들과 다르게 산다는 건 틀린 걸까? 그들은 정답도, 오답도 아닌 ‘판타스틱’한 답을 유쾌하게 들려준다.

environment

가장 아름다운 곳으로 떠나는 3분 <The mountain>

노르웨이 사진작가 Terje Sorgjerd는 인생에 한 번도 보기 힘든 대자연의 풍경을 찾아다닌다. 그의 타임랩스 영상을 보고 나면 이토록 멋진 광경을 담아오는 열정과 수고에 고마움을 표하고 싶어질지 모른다.

music video

첼로와 인형극의 절묘한 조화 <Denmark>

2010년 5월 미국 포틀랜드에서 처음 선보인 이 6분 짜리 단편 애니메이션은 전세계 38개의 유명 영화제에 초대되어 큰 호응을 얻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