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trends

블랙 코미디가 알려주는 생존 법칙

온갖 부조리와 권모술수가 난무하는 세상이다. 분노할 수밖에 없는 세상을 헤쳐나가기 위한, 좌충우돌 생존기를 담은 블랙 코미디 작품들을 만나보자.

instagram

새 시대의 낭만,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속 그림 작가 4

딱딱하고 각진 스마트폰 화면 안에도 이야기가 있다. 그림 한 장, 문장 몇 개로 웃기고 울리는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속 그림 작가들을 소개한다.

trends

내 몸에 대한 신뢰, 생활체육 트렌드

우리는 우리 몸과 얼마나 친할까. 몸에 어울리는 옷은 곧잘 골랐어도, 몸 자체를 기쁘게 하거나 기능을 올리는 일에는 상대적으로 무심했던 것 같다. 이제야 다이어트와 몸짱을 넘어 일상에서 운동과 가까이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내 몸과 친해지는 일에 귀 기울여 보자.

venue

서교동, 가게들

출판사와 아기자기한 카페, 그리고 작은 식당들이 있는 곳. 정답고 소담스러운 분위기가 그득한 동네. 인디포스트 에디터들이 애정하는 서교동의 가게 9곳을 꼽았다.

youtuber

영화와 음악을 섞는 유튜버들, 아날로그 감성을 나르다

최근엔 먹먹하고 아련한 감성을 ‘오글거린다’며 넘겨버리는 경우가 많다. 섬세한 감성에 대한 시선이 달라진 건 조금 씁쓸한 일. 그러나 세련된 방식으로 그 감수성을 색다르게 표현하는 유튜버들이 있다. 단순히 2차 창작에 머무르지 않고 보다 감각적인 방법으로 ‘아날로그 감성’을 나르는 유튜버들을 소개한다.

trends

죽여주는 재미, 웹코믹 <청산가리와 행복>

’청산가리’와 ‘행복’은 나란히 놓일 수 있을까. 미국에서 13년째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웹코믹 <청산가리와 행복(Cyanide&happiness)>은 부조화한 제목만큼이나 ‘졸라맨’ 같은 동화적인 캐릭터와 대조적인 지독한 블랙 유머로 유명하다. ‘Funny as hell(죽여주는 재미)’의 세계를 소개한다.

youtuber

‘고양이와 함께 요리하거나, 소리에 집중하거나’ 요리 유튜버 2인

시끄럽고 자극적인 콘텐츠에 지쳤다면, 직접 요리하길 즐기거나 요리하는 모습을 멍하니 보는 걸 좋아한다면 이 글을 참고하자. 지금 소개할 유튜버 두 사람은 별다른 말 없이 밀가루 반죽을 치대고 팬에 버터를 녹이는 모습을 찍어 올린다. 그런데 이 영상들은 묘하게도 평온함을 안긴다.

publishing

이제까지의 출판은 잊어라, 출판사 <워크룸프레스>

아마도 종이책은 선형적인 시간에 지배되지 않을 것이다. 작은 종이책에 우주적 진실과 인간 문명이 다 담겨있다. 종이책에 한계가 있다고 속아서는 안 된다. 이 말은 곧 이제까지의 출판을 다 잊고 새로 시작해야 한다는 뜻이다. 그리고 출판사 워크룸프레스는, 이미 그렇게 하고 있다.

animal

야생동물 보호를 외치는 사진들

여기 단 1장만으로도 우리 마음에 불을 지피는 사진들이 있다. 주로 인간의 손길이 덜 닿는 야생동물의 세계에서 전문 사진가들에 의해 포착된 사진들이다. 함축적이고 강렬한 이미지들은 야생동물권에 대한 관심과 의식을 일깨운다.

trends

나는 되고 너는 안돼서 탄생한 ‘꼰대 문화’

‘꼰대’란 자기의 구태의연한 사고 방식을 타인에게 강요하는 이들을 가리킨다. 얼마전 켄드릭 라마가 공연 중 ‘N단어’(Nigger)가 들어간 자신의 노래를 부르는 백인 팬을 제지하며 음악을 중단시킨 사태가 논란이 됐다. 왜 그는 자신과 다른 피부색을 지닌 인종에게 ‘언어 꼰대질’을 한 것일까? 동시에 이 행동을 비단 ‘꼰대질’이라는 편협한 단어로 정의내릴 수 있는 것일까? 쉽게 판가름할 수 없는 그 복잡성을 들여다보자.

cartoon

신선한 세계관으로 우리를 놀라게 할 웹툰들

웹툰의 시대, 어디 다 숨어있었나 궁금할 정도로 놀라운 작품들이 속속 눈에 띈다. 특히 한국에서 만나기 어려웠던 ‘세계관’을 바탕으로 하는, 신선하고 흥미로운 작품들을 소개한다.

trends

언니들의 위로

TV 프로그램 속 누군가의 고민 섞인 사연들을 묵묵히 들어주는 ‘언니’들의 모습을 본다. 그들이 건네는 위로와 해결책은 어쩌면 거창하지 않아서 오히려 깊었던 고민을 한순간에 별거 아닌 일처럼 만들어준다. 그래서 걱정과 고민이 허용치를 넘어설 때면, 언니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보기를 권한다.

venue

찬 바람 불면 더 생각나는 빵, 시나몬롤이 맛있는 가게들

반죽 밀어 버터 바르고 시나몬 가루와 흑설탕 솔솔 뿌린다. 김밥 말듯 돌돌 만 후 작게 썰어 오븐에 구우면? <카모메 식당> 속 시나몬롤 완성. 홈베이킹 메뉴라는 느낌이 짙어서인지, 이 정다운 빵을 제대로 내놓는 빵집을 찾기란 생각보다 쉽지 않다. 시나몬롤에 커피 한잔은 추워지면 더 생각나는 조합, 그래서 모은 서울과 제주의 시나몬롤 맛집들.

campaign

영화 <서치>의 ‘스크린라이프’ 형식에 밑거름이 된 광고들

영화 제작자 티무르 베크맘베토브는 디지털 기기의 스크린만으로 이야기를 진행하는 ’스크린라이프’라는 장르를 선보였다. <서치>는 그가 두 번째로 내놓은 스크린라이프 영화. 헌데 이를 처음 시도한 것이 영화계라고 생각하면 곤란하다. 명칭만 없었을 뿐 광고에서는 이미 이 방식이 여러 차례 쓰였다. 그 광고들을 보자.

vinyl

서울의 LP 바

좋은 음악과 술은 한주의 피로를 가셔주기에 충분하다. 다행히 서울엔 그런 좋은 공간이 몇 군데 있고, 그곳 턴테이블에서 흘러나오는 아날로그 질감의 소리들은 마음에 쌓인 먼지를 조금이나마 털어준다. 술과 음악이 상시 흐르는, 서울의 LP 바 세 곳을 소개한다.

Culture

내 방을 근사한 여행지로 만드는 법, ‘Travel, my room’

곧 추석 연휴다. 사람에 지쳤거나 늘 비슷한 명절 풍경을 마주하고 싶지 않다면 ‘내 방’에서 여행하자. 깃털보다 편안한 옷을 입고, 보고팠던 영화와 맛있는 음식을 즐기는 시간. 방 안을 근사한 여행지로 만들어줄 모든 것을 여기 다 모았다.

Culture

괴짜, 그저 다를 뿐인 사람들

뜻밖의 매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온 화면 속 괴짜들. 하지만 그들이 화면 밖 현실 세계로 튀어나온다면, 그리고 우리의 주변인이 된다면 여전히 그들을 미소로만 대할 수 있을까? 우리 안에 숨겨진 괴짜를 향한 양날의 칼날을 더듬어본다.

travel

대만을 여행한다면 들러야 할, 레코드숍 4

곧 추석 연휴다. 대만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이들이 있다면, 들르라고 추천하고 싶은 레코드 가게들을 소개한다. 꼭 이번 휴가가 아니더라도, 언젠가 타이베이를 여행한다면 두고두고 방문할 가치가 있는 레코드숍 네 곳이다.

instagram

“누구나 부계 하나쯤은 있잖아요” SNS 부계정 트렌드

조만간 ‘누구나 부계 하나쯤은 있잖아요’라고 말하는 때가 올지도 모른다. SNS에서 본 계정을 둔 채 따로 운동, 음식, 반려동물, 공부 등 관심사나 은밀히 욕, 성적 취향을 이야기하기 위한 계정을 만드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SNS 부계정 트렌드의 세계를 소개한다.

venue

저녁의 미술관에서 만나는 밴드 라이브와 디제잉

미술관은 더 이상 미술작품만 감상하는 곳이 아니다. 전시 외에도 여러 프로그램으로 관람객과 소통하는 곳들이 많아졌다. 그중 최근 눈에 띄는 프로그램은 저녁에 열리는 콘서트들. 미술관에서 개최하는 공연은 어느덧 정기적인 프로그램으로 자리를 잡아가는 모습이다. 서울에서 곧 만날 수 있는 ‘미술관 콘서트’들을 소개한다.

cartoon

일러스트 감성 속에 넣어둔 위로의 웹툰들

요즘같이 더운 여름밤엔 끝도 없이 밀려오는 고민들에 날밤 새우기 딱 좋다. 그런 날엔 꼭 내 얘기 같은 이야기를 일러스트 감성 속에 담은 작품들을 읽어보자. 파스텔 톤의 색감, 아기자기하고 단순한 그림체, 그리고 향긋한 냄새가 나는 듯한 일러스트레이션 속에 담긴 주인공들의 삶을 읽다 보면 어느새 스르르 잠이 들지도 모른다.

lgbtq

희로애락을 보여주는 무지갯빛 캐릭터들

오늘날 거론되는 대부분의 사회적 이슈들은 ‘다양성과 존중’이라는 토픽과 깊은 연관을 가진다. 특히나 성소수자 이슈는 인간의 삶과 희로애락을 담는 영화에서도 점점 장르적 카테고리로 분류되지 않고 있다. 성소수자를 대변하는 캐릭터들을 주류 영화에서도 만나볼 수 있게 된 까닭이다. 영화계를 무지갯빛으로 물들인 매력적인 LGBTQ 캐릭터들을 만나보자.

Culture

아무것도 안 하면 불안한 당신께

우린 왜 쉬는 것마저 ‘잘’ 쉬어야 한다고 생각할까? 그냥 목적 없는 시간을 보내는 것은 정말 어려운 일일까? 아무것도 하지 않는 휴식이 불안한 당신께 드리는 극복 매뉴얼.

venue

컬렉터에 의한, 컬렉터를 위한 4560디자인하우스

마니아를 넘어 컬렉터가 된 사람이 있다. 1950~70년대 미니멀리즘 디자인 제품에 푹 빠져 보물 같은 아이템들을 야무지게 모아놓은 그의 개인 갤러리 ‘4560디자인하우스’에서 그 시대, 그 시류의 이야기를 들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