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magazines

나의 삶과 일상을 둘러보게 해줄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갈수록 ‘라이프스타일’이란 키워드가 중요한 트렌드로 대두되고 있다. 스스로 사유하고 주체적으로 행동하며 나만의 라이프스타일을 개척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길잡이가 되어줄 독립 잡지들을 소개한다. 발 빠르게 변화하는 유행 속에서 자신만의 색깔로 꿋꿋이 자리를 지켜낸 잡지들이다.

campaign

넷플릭스가 콘텐츠를 광고하는 법

비디오 대여사업으로 시작해 미디어 업계의 괴물로 크기까지 넷플릭스는 광고가 필요 없었다. 그들이 말하듯 “훌륭한 콘텐츠 자체가 마케팅의 도구”이기 때문. 그렇다고 넷플릭스가 아무것도 안 했다고 생각하면 큰 오해다. 필요 없었던 건 전통적인 의미의 광고일 뿐, 넷플릭스는 광고업계도 인정할 만큼 혁신적인 마케팅으로 유명하다.

venue

쌀쌀한 겨울 마음을 채우는 차 한잔, 티컬렉티브(TEA Collective)

쌀쌀한 계절이 오면 유독 생각나는 것들이 있다. 이불 속에서 귤을 까먹거나, 따뜻한 차를 내려 마시는 일. 괜히 아련해지는 계절에는 마음을 채워주는 행동들이 끌린다. 여기 찻잎부터 다기, 차를 우려내는 과정까지 정성을 쏟는 티 카페가 있다. 쌀쌀한 마음까지 포근하게 달래줄 공간, 티컬렉티브(TEA Collective)를 소개한다.

campaign

‘주의! 다른 브랜드는 함부로 따라 하지 마십시오’ 디젤이기에 가능한 광고들

“저런 걸 해도 돼? 패션브랜드가?” 디젤이 광고를 내놓을 때면 사람들은 말한다. 하지만 놀랄 건 없다. 그게 바로 디젤 그 자체니까. 그렇게까지 해도 되나 싶은 일들을 벌이고, 그런 말을 해도 될까 싶은 메시지를 던진다. 감히 누구도 하지 못하는 일을 하는 디젤의 광고를 보자.

architecture

런던의 별난 빌딩들 3

런던 시민들이 ‘에로틱 거킨’이라 부르는 거킨 빌딩은 노먼 포스터가 설계했다. 그가 새로운 빌딩 ‘튤립’을 선보일 예정이다. 런던에 자리한 독특한 빌딩들을 소개한다.

fairy tale

동양의 무서운 귀신 이야기

태국과 중국, 일본의 귀신들을 모아봤다. 왠지 신비로운 귀신 이야기를 읽으며 오싹한 기분을 느껴보자.

venue

명랑한 아카시아 미용실, 고요한 울프소셜클럽

경리단길, 한남동에 자리한 복합 문화예술 공간 둘, 아카시아 미용실과 울프소셜클럽을 소개한다. 평범한 일상에 생기를 불어넣고 싶을 때, 잠시 소홀한 영혼을 돌볼 시간이 필요할 때, 이곳을 방문하자.

gender

탈 코르셋 다음 ‘탈 맨박스’ 운동

왜 탈 코르셋 운동만 있을까? 그동안 여성들과 달리 남성들 사이에서 ‘남성다움’에서 벗어나려는 움직임은 보기 어려웠다. 탈 코르셋 다음의 흐름이 될, ‘탈 맨박스’에 대한 다양한 시도와 상상들을 소개하고자 한다.

dance

마이클 잭슨의 문워크, 그 뿌리는 반세기를 거슬러 올라간다

팝의 제왕 마이클 잭슨을 상징하는 문워크(Moonwalk)는 지난 50여 년 동안 탭 댄서나 브레이크 댄서들이 유사한 스텝으로 진화시켜 온 역사를 갖고 있다. 문워크의 시초로 알려지는 전문 댄서들의 춤을 차례로 알아보았다.

Culture

그는 녹화한다, 빈센트 문

빈센트 문은 자신이 카메라를 든 이유를 명확히 말한다. 매스 미디어의 영향으로 단순해져만 가는 이미지를 벗어나 복잡성을 되찾기 위해서라고. 그래서 그는 아케이드 파이어를 엘리베이터에 태웠고, 아르메니아와 페루 등 세계를 누빈다.

books

성장의 기록을 환상으로 담아낸, 성장문학 3편

성장의 과정은 너무 고통스럽기에 우린 타인의 성장 서사를 통해 힌트를 얻고 싶어 한다. 그것이 영화, 소설 등 장르를 막론한 모든 이야기에서 ‘성장 서사’를 찾을 수 있는 이유다. 여기, 고통스러운 그 순간을 환상적으로 재현한 문학이 있다. 이 소설들이 어떤 위안을 주는지 느껴보자.

venue

‘통의동 보안여관’에서 펼쳐지는 유쾌한 작당

독특한 분위기의 카페와 갤러리, 구불구불 이어진 골목길과 플리마켓, 시끌벅적한 술집과 강연 모임이 서로의 경계를 무너뜨리고 마구 침투해 새롭게 탄생하는 세상이다. 그중에서도 1942년 지어진 여관의 기억을 그대로 간직한 채 재미있는 ‘작당’들을 벌이는 갤러리 겸 서점, 술집이 있다. 바로 ‘통의동 보안여관(BOAN 1942)’이다.

youtuber

영감이 피어오르는 일상, 브이로그 유튜버 3인

TV보다는 유튜브를 더 많이 보는 시대다. 브이로그(Vlog)는 급변하는 미디어 시대에 일상을 기록하기 더없이 좋은 매체다. 무엇보다 누군가의 취향이 듬뿍 담긴 일상은 이를 감상하는 이에게 또 다른 영감의 원천이 되어준다. 각자의 고유한 개성이 고스란히 스민, 브이로그 유튜버 3인을 소개한다.

wine & cocktails

일상을 풍요롭게, 와인과 가까워지는 법

와인이 궁금하면서도 막연히 어렵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면 이제 좀 더 가까워지려는 시도를 해보자. 단, 지식을 쌓아야 한다는 부담감은 버리고 호기심을 채운다는 기분으로 가볍게 다가갈 것. 와인과 가까워지는 3단계를 소개한다.

trends

블랙 코미디가 알려주는 생존 법칙

온갖 부조리와 권모술수가 난무하는 세상이다. 분노할 수밖에 없는 세상을 헤쳐나가기 위한, 좌충우돌 생존기를 담은 블랙 코미디 작품들을 만나보자.

instagram

새 시대의 낭만,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속 그림 작가 4

딱딱하고 각진 스마트폰 화면 안에도 이야기가 있다. 그림 한 장, 문장 몇 개로 웃기고 울리는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속 그림 작가들을 소개한다.

trends

내 몸에 대한 신뢰, 생활체육 트렌드

우리는 우리 몸과 얼마나 친할까. 몸에 어울리는 옷은 곧잘 골랐어도, 몸 자체를 기쁘게 하거나 기능을 올리는 일에는 상대적으로 무심했던 것 같다. 이제야 다이어트와 몸짱을 넘어 일상에서 운동과 가까이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내 몸과 친해지는 일에 귀 기울여 보자.

venue

서교동, 가게들

출판사와 아기자기한 카페, 그리고 작은 식당들이 있는 곳. 정답고 소담스러운 분위기가 그득한 동네. 인디포스트 에디터들이 애정하는 서교동의 가게 9곳을 꼽았다.

youtuber

영화와 음악을 섞는 유튜버들, 아날로그 감성을 나르다

최근엔 먹먹하고 아련한 감성을 ‘오글거린다’며 넘겨버리는 경우가 많다. 섬세한 감성에 대한 시선이 달라진 건 조금 씁쓸한 일. 그러나 세련된 방식으로 그 감수성을 색다르게 표현하는 유튜버들이 있다. 단순히 2차 창작에 머무르지 않고 보다 감각적인 방법으로 ‘아날로그 감성’을 나르는 유튜버들을 소개한다.

trends

죽여주는 재미, 웹코믹 <청산가리와 행복>

’청산가리’와 ‘행복’은 나란히 놓일 수 있을까. 미국에서 13년째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웹코믹 <청산가리와 행복(Cyanide&happiness)>은 부조화한 제목만큼이나 ‘졸라맨’ 같은 동화적인 캐릭터와 대조적인 지독한 블랙 유머로 유명하다. ‘Funny as hell(죽여주는 재미)’의 세계를 소개한다.

youtuber

‘고양이와 함께 요리하거나, 소리에 집중하거나’ 요리 유튜버 2인

시끄럽고 자극적인 콘텐츠에 지쳤다면, 직접 요리하길 즐기거나 요리하는 모습을 멍하니 보는 걸 좋아한다면 이 글을 참고하자. 지금 소개할 유튜버 두 사람은 별다른 말 없이 밀가루 반죽을 치대고 팬에 버터를 녹이는 모습을 찍어 올린다. 그런데 이 영상들은 묘하게도 평온함을 안긴다.

publishing

이제까지의 출판은 잊어라, 출판사 <워크룸프레스>

아마도 종이책은 선형적인 시간에 지배되지 않을 것이다. 작은 종이책에 우주적 진실과 인간 문명이 다 담겨있다. 종이책에 한계가 있다고 속아서는 안 된다. 이 말은 곧 이제까지의 출판을 다 잊고 새로 시작해야 한다는 뜻이다. 그리고 출판사 워크룸프레스는, 이미 그렇게 하고 있다.

animal

야생동물 보호를 외치는 사진들

여기 단 1장만으로도 우리 마음에 불을 지피는 사진들이 있다. 주로 인간의 손길이 덜 닿는 야생동물의 세계에서 전문 사진가들에 의해 포착된 사진들이다. 함축적이고 강렬한 이미지들은 야생동물권에 대한 관심과 의식을 일깨운다.

trends

나는 되고 너는 안돼서 탄생한 ‘꼰대 문화’

‘꼰대’란 자기의 구태의연한 사고 방식을 타인에게 강요하는 이들을 가리킨다. 얼마전 켄드릭 라마가 공연 중 ‘N단어’(Nigger)가 들어간 자신의 노래를 부르는 백인 팬을 제지하며 음악을 중단시킨 사태가 논란이 됐다. 왜 그는 자신과 다른 피부색을 지닌 인종에게 ‘언어 꼰대질’을 한 것일까? 동시에 이 행동을 비단 ‘꼰대질’이라는 편협한 단어로 정의내릴 수 있는 것일까? 쉽게 판가름할 수 없는 그 복잡성을 들여다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