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ol jazz

Cool Jazz

재즈를 콘서트홀로 가져온 실내악 재즈 그룹, 모던 재즈 쿼텟

이들은 클래식과 재즈 음악을 접목한 우아하고 세련된 앙상블 연주를 추구했다. 소란스러운 클럽을 피해 콘서트홀에서 정중하게 턱시도를 입고 무대에 올랐다. ‘챔버 재즈’라 불리며 존경받던 이들에 대해 알아보았다.

Cool Jazz

컴필레이션 음반 <Birth of the Cool>의 특별한 의미

찰리 파커와 결별한 마일스 데이비스는 비밥을 벗어난 새로운 음악을 추구하기 위해 길 에반스과 함께 독특한 편성의 9인조 콤보를 구성했다. 바로 쿨 재즈 탄생 70주년을 상징하는 마일스 데이비스 노넷이다.

Cool Jazz

마일스 데이비스에 대해 잘 알려지지 않은 사실들

2016년에 상영한 영화 <마일스 어헤드>는 그의 일생 중 대중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5년간의 행적에 관한 영화다. 그는 재즈 역사에서 가장 유명한 인물이지만, 그에 관해서는 잘 알려지지 않은 사실들이 의외로 많다.

modern jazz

재즈 역사상 가장 창의적인 해로 꼽히는 1959년, 4장의 명반

1930년대 스윙, 1940년대 비밥, 1950년대 하드밥이 지배했던 시대가 지나고, 드디어 1959년. 재즈 신에 다양성을 몰고 온 4장의 명반이 공교롭게도 모두 이 해에 발표되었다.

swing jazz

‘Cool’을 ‘멋지다’는 뜻으로 처음 쓴 Cool한 색소포니스트, 레스터 영

‘Cool’을 세련되고 멋지다는 의미로, ‘Bread’를 ‘돈(money)’이라는 의미로 처음 사용한 레스터 영은 소위 힙스터 은어를 만들어 확산시킨 1940년대 ‘힙스터의 아이돌’이었다.

Cool Jazz

재즈계 ‘엄친아’ 윈튼 마살리스가 재즈계의 질시를 받은 이유는?

1986년 ‘밴쿠버 재즈페스티벌’에서 20대의 ‘신성’ 윈튼은 ‘노장’ 마일스 데이비스와 수많은 관중 앞에서 충돌한다.

jazz standard

재즈 발라드 대표곡 'Blue in Green'의 작곡자는 과연 누구인가?

명반 <Kind of Blue>의 곡들은 모두 마일즈 데이비스 창작이나, ‘Blue in Green’만은 빌 에반스의 것으로 추정된다. 두 사람의 관계 를 알 수 있는 에피소드를 소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