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bop jazz

bebop jazz

하드밥 스탠더드를 남기고 38년의 생을 마감한 바비 티몬스

그가 아트 블래키의 메신저 밴드에서 작곡한 ‘Moanin’’은 하드밥을 대표하는 곡이다. 그는 피아니스트와 작곡가로 명성을 쌓았지만, 마약 중독이 발목을 잡아 재능을 마음껏 펼치지 못한 채 짧은 생을 마감했다.

bebop jazz

비밥 풍운아 찰리 파커의 마지막 한 해를 돌아보다

찰리 파커가 아직 살아 있다면 올해는 그가 99세 되는 해다. 역대 재즈 뮤지션 중 가장 영향력이 컸던 인물로 자타가 공인하는 그가, 갑작스럽게 죽음을 맞은 1955년 당시로 돌아가 보았다.

jazz piano

하드밥의 컬트로 남은 피아니스트 소니 클락 이야기

1950년대 하드밥을 대표하던 피아니스트가 있다. 하지만 너무 이른 31세 나이에 마약의 희생자가 되었고, 그의 음악은 컬트로 남았다. 빌 에반스는 친구였던 그의 이름 알파벳 순서를 바꾸어 ‘NYC’s No Lark’이란 곡을 바쳤다.

bebop jazz

사후 30여년 만에 출간된 덱스터 고든의 인생 노트

그는 건강이 악화하자 틈틈이 자신의 인생을 노란색 노트패드에 기록하기 시작했다. 만약 완성하지 못하고 죽게 되면 이를 출간해달라고 아내에게 특별히 당부했고, 아내는 30여년 만에 그 약속을 지켰다.

collaboration

재즈사 한 면을 장식한 최고의 콜라보 다섯

재즈 음반에는 ‘누가 누구를 만나다’거나 ‘누구와 누구’라는 제목의 컬래버레이션 음반이 많다. 어릴 적부터 죽마고우였거나 잘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스타들이 한 자리에 모여 역사적인 레코딩을 남겼다.

bebop jazz

버드와 몽크의 마지막을 함께 한 비밥 재즈의 대모 니카(Nica) 이야기

재즈 곡명에는 유독 ‘Nica’라는 이름이 자주 나온다. 그는 로스차일드 가문 출신으로 2차대전에 참전했고, 뉴욕으로 이주해 열렬한 재즈 후원자가 되었다. 그가 살던 호텔 스위트에서 찰리 파커가 사망하면서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bebop jazz

창립 80주년을 맞는 사자와 늑대의 재즈 레이블, 블루노트

1939년에 설립된 신생 재즈 레이블 블루노트 레코드는 신예 뮤지션들을 공격적으로 등용하면서 비밥과 하드밥의 현장을 기록하는 데 지대한 공을 세웠다. 뮤지션들은 블루노트를 창업자 두 사람의 성을 따서 ‘늑대와 사자의 왕국’이라 부르기도 했다.

bebop jazz

폭설로 뒤덮인 뉴욕의 재즈 클럽에서 치정에 얽힌 총격으로 숨진 리 모건 이야기

2016년 베니스영화제에 초청된 <I Called Him Morgan>은 1972년 뉴욕의 재즈 클럽에서 총격으로 사망한 리 모건을 그린 다큐멘터리다. 그는 재즈계에 ‘The Sidewinder’라는 유명한 곡을 남긴 촉망받는 트럼펫 연주자였다.

bebop jazz

사후 60년이 지난 트럼펫 레전드 클리포드 브라운의 불운한 인생

1956년 펜실베이니아의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로 스물여섯의 짧은 생을 마친 그는 당시 이미 최고의 트럼펫 연주자였다. 하지만 그의 인생은 불운으로 가득했다.

bebop jazz

비밥 최고의 피아니스트 버드 파웰은 왜 정신병에 시달렸는가?

빠르고 거침없는 즉흥연주로 당대 최고의 피아니스트로 불린 버드 파웰은 20대 이후 수시로 정신병원을 드나들었다. 그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던 것일까.

bebop jazz

비밥 최고의 스타 찰리 파커가 잠든 캔자스시티 링컨묘지에는 아직도 팬들이 찾아 온다.

재즈는 찰리 파커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고 해도 무리가 없다. 재즈 역사상 가장 유명한 알토 색스폰 연주자 Charlie ‘Bird’ Parker. ‘Yardbird’ 또는 ‘Bird’라는 애칭으로 불렸던 그는 불과 35년의 인생이었지만 수많은 일화를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