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

animal

‘동물권’ 다룬 노벨문학상 작가 존 쿳시

동물은 더는 가축이나 소유물이 아니다. 인간과 시공간을 공유하며 삶의 동고동락을 나누는 존재다. 일찍이 동물권에 대해 고민하고 이를 문학작품으로 승화한 작가 존 쿳시의 소설 형식 강연을 통해 동물권에 관해 더 깊이 고민해보자.

animal

아카데미 감독상 유일한 여성 위너, 캐서린 비글로우가 찍은 캠페인 영상

캐서린 비글로우는 아카데미 감독상을 거머쥔 유일한 여성이다. 당시 전 남편 제임스 카메론의 <아바타>를 꺾고 상을 받은 일화로 유명하다. 그런 그가 2014년 공개한 캠페인 영상을 보자. 단편은 시간을 역행하는 독특한 연출로 야생 코끼리 보호를 외친다.

animal

잊기 쉬운 진실, ‘고기는 생명에서 비롯한다’

올해 동물영화제에서 수상한 단편 <Casa de Carne>는, ‘식탁에 오르는 고기 역시 생명에서 비롯한다’는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한다. 미국의 동물권리 보호단체 LCA가 제작한 단편을 보자.

cat & dog

‘3천만의 친구들’의 반려동물 보호 캠페인

중상을 입은 한 남성이 병실 안 침대에 누워있다. 침대 옆에는 반려견 한 마리가 그를 지키고 있다. 이내 남성의 의식이 돌아오자 반려견이 기뻐하며 짖는다. 하지만 그런 반려견을 보고 남성은 놀란 표정을 짓는데…. 그에게 어떤 사연이 있는 걸까?

cat & dog

함께 해줘서 고마워, 반려견을 다룬 영화 세 편

오늘날 우리는 애완견을 기르지 않는다. 반려견과 ‘함께’ 산다. 추운 계절, 소재와 스토리만으로도 마음을 따뜻하게 해주는 반려견 관련 영화 세 편을 소개한다.

animal

야생동물 보호를 외치는 사진들

여기 단 1장만으로도 우리 마음에 불을 지피는 사진들이 있다. 주로 인간의 손길이 덜 닿는 야생동물의 세계에서 전문 사진가들에 의해 포착된 사진들이다. 함축적이고 강렬한 이미지들은 야생동물권에 대한 관심과 의식을 일깨운다.

motivation

날개가 없어도 날고 싶은 새, 키위의 감동 이야기 <Kiwi!>

과일 키위가 아니라, 뉴질랜드의 멸종 위기 새 키위 이야기다. 날고 싶다는 꿈을 이루려고 절벽에서 뛰어내리는 키위의 눈물이 온라인을 감동하게 했다. 2006년 유튜브 상을 받았고 4천만 조회수를 뛰어넘은 화제작이다.

documentary

잡느냐 잡히느냐, 새끼 이구아나와 뱀의 숨 막히는 추격전

<동물의 왕국> 같은 자연 다큐멘터리는 소수의 매니아 콘텐츠라지만, BBC의 이 영상은 온라인에서 수천만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새끼 이구아나 한 마리는 포식자 뱀 무리를 피해 언덕에 오를 수 있을 것인가? 자연이 보여주는 놀라운 장면이다.

animal

다음 생엔 인간 말고? 동물의 삶 들여다보기

‘이번 생은 망했어’ ‘혐생’ 등에 내포된 감정이 시대를 관통하는 정서가 되었다. “다음 생엔 인간으로 태어나고 싶지 않아!”라고 외치는 자를 위해 알아봤다. 동물의 삶은 과연 녹록할까? 생생한 다큐멘터리 <지구: 놀라운 하루>로 깊숙이 들여다보자.

animal

응원하자, 아기 펭귄의 강인한 모험

마냥 귀여운 아기 펭귄의 모습을 기대하고 틀었다가, 생각지도 못한 아련함과 먹먹함을 마주하게 되는 다큐멘터리 <펭귄-위대한 모험 2>를 소개한다.

hong kong

아시아의 감성을 품은 프랑스 애니메이션 <Mei Ling>(美玲)

이 애니메이션의 흐릿하고 어두운 색감, 느릿느릿 스토리를 전개하는 방식은 마치 영화 <화양연화>을 떠올리게 한다. 하지만 이는 프랑스인의 작품으로, 국립 애니메이션 영화제의 그랑프리를 수상했다. 또한 1백여 영화제에 공식 초청되기도 했다.

animal

손쉬운 이분법을 뛰어넘는 용기와 사랑, <주키퍼스 와이프>

2017년 10월 개봉 후 VOD로 발매된 신작 <주키퍼스 와이프>는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나치 독일이 점령한 폴란드 바르샤바 동물원을 배경으로 동물원 원장과 그의 아내가 겪은 실화를 다룬 영화다. <웨일 라이더>로 알려진 여성 감독 니키 카로가 연출을 맡아, 생사의 갈림길을 잔인하게 양분하는 폭력의 시대를 보다 따뜻한 시선으로 극복해냈다.

cat & dog

행복해지는 ‘묘’한 방법!

고양이의 임무가 있다면, 그저 가만히 있어주는 것만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사르르 녹이는 것! 그래서 고양이와 함께하는 영화들은 우리들의 마음을 잔잔하게 어루만진다. 말없이 행복을 전해주는 고양이들을 영화로 마음껏 불러내 보자.

animal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귀여운 동물과 함께하는 뮤직비디오

기린! 햄스터! 강아지! 머리 셋 달린 강아지! 그리고…… 알파카! 귀여운 동물을 자신의 작품에 등장시켜 사람들의 눈을 현혹하고 호감을 느끼도록 유혹하는 뮤지션들. 그런 사례는 최근 들어 급증하고 있고, 점점 더 많아지면 앞으로 더 좋은 세상이 될 것이다.

animal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하는 고양이, <내 어깨 위 고양이, 밥>

혹시 당신에게도 기적처럼 삶을 바꾼 존재가 있는가? 버스킹으로 근근이 살아가던 뮤지션 제임스와 그에게 다가온 고양이 ‘밥’의 실화를 그린 영화, <내 어깨 위 고양이, 밥>을 소개한다.

cat & dog

사랑스러운 반려견들이 전하는 ‘함께 사는 법’

새로운 동반자를 만난 리트리버, 동반자를 잃고 거리를 헤매는 치와와. 인간과 교감하는 강아지 두 마리 이야기.

animal

한국에서 동물로 살기, 아니 살아남기

인간과 가장 밀접한 생명체 동물. 그러나 어떤 동물들은 좁은 철창에 갇혀 도축될 날을 기다리거나 위험천만한 도로 위에서 힘겨운 생을 이어간다. 그런 동물들을 대신해 말하는 다큐멘터리 네 편을 소개한다.

cat & dog

주인만 모르는 골든 리트리버 ‘비키’의 하루, 단편 <Vicky>

2016년 8월 15일에 공개되어 현재까지 유튜브 조회 수 145만을 기록하며 전 세계인에게 뜨거운 화두를 던진 단편영화. 영화는 대사 한마디 없이 골든 리트리버 '비키'의 하루를 보여주지만 많은 것을 말하고 있다.

film director

광화문시네마에겐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1999, 면회>와 <족구왕>을 재미있게 본 사람이라면 주목하자. 독립영화로 시작해 상업영화까지 성공적으로 진출한 영화창작집단 ‘광화문시네마’가 세 번째 작품 <범죄의 여왕>으로 극장가에 돌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