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c music

pop music

팝의 요정으로 불린 플리트우드 맥의 스티비 닉스 이야기

그가 플리트우드 맥에 조인하며 매일 쓰기 시작했다는 일기는 이내 유명해졌다. 얼마 전엔 할리우드의 ‘악동’ 린제이 로한이 그 일기장을 사들여 자신이 출연하는 영화로 만들고 싶다고 밝힐 정도로 그의 삶은 한 편의 드라마였다.

20c music

월드시리즈 싱어롱을 주도한 왕년의 록 보컬리스트 스티브 페리

1980년대 인기 밴드 저니(Journey)의 멤버로 샌프란시스코를 대표하던 록 보컬리스트였다. 근래에는 프로야구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광팬으로 월드시리즈 경기에서 싱어롱을 주도해 언론의 집중적인 조명을 받았다.

1980s

브리티시 록의 전설 제프 린과 그의 밴드 ELO가 돌아왔다

80년대 수많은 히트곡을 낸 영국 클래식 록 그룹 ELO의 리더 제프 린이 밴드를 해체한 지 30년 만에 공식적으로 활동을 재개했다. 작년 록앤롤 명예의 전당에 헌정된 데 이어 6만 명의 팬이 운집한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 공연에서 주옥같은 24곡을 연주했다.

internet meme

세상에 나온 지 35년 된 곡이 인터넷 밈(Meme)으로 등극했다

지금으로부터 30년도 더 된, 1982년에 발표한 토토(Toto)의 ‘아프리카’가 온라인에서 새롭게 회자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올드 팝으로 분류될 곡이 어떻게 새로운 밈(Meme)으로 떠오르게 되었는지 살펴보자.

1980s

스틸리 댄은 월터 베커와 도널드 페이건 두 사람의 밴드였다

2017년 9월 베커의 사망 후 미망인과 페이건 간에 소송이 벌어질 전망이다. 스틸리 댄 듀오는 한 사람이 먼저 죽으면 남은 사람이 모두 갖는다는 합의를 45년전 해놓은 것이다. 이제까지 4천만 장의 음반 판매고를 올린 스틸리 댄의 전설적인 파트너쉽을 들여다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