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0년대

hong kong

홍콩 누아르 영화의 마지막 이름, 두기봉의 영화들

그의 무기는 꾸준함이다. 홍콩영화의 흥망과 관계없이 꾸준히 홍콩에서 영화를 찍어오던 두기봉은 1990년대 말부터 두각을 보이기 시작하더니 21세기를 지나면서 세계적인 거장의 반열에 올라섰다. 그것도 홍콩영화 전성기를 대표했던 ‘누아르’와 함께 말이다.

pop music

앤 마리는 왜 2002년을 현재에 불러왔을까?

음악 산업이 어제의 음악을 뒤적인 건 항상 있었던 일이다. 하지만 요즘 뮤지션들은 유독 1990년대 후반과 2000년대를 자료실로 삼아 음악과 뮤직비디오 레퍼런스를 추출하고 있다.

Short

1992년과 1995년생이 동경하는 1999년의 장면들

1999년은 그해를 누볐던 이들은 그리워하고, 아주 어렸거나 태어나지 않았던(!) 이들은 동경하는 대상이다. 얼마 전 찰리 XCX와 트로이 시반이 동경하는 마음을 담은 싱글 ‘1999’을 발표했다. 1992년과 1995년에 태어난 뮤지션들은 1999년을 어떻게 노래할까? 1999년에 대한 오마주로 꽉 채운 뮤직비디오를 보자.

feminism

90년대 순정만화 속의 페미니즘

페미니즘 이슈가 전 세계적으로 중요해진 2017년 현재, 1990년대 순정만화 몇 편을 되돌아보고 우리가 미처 알지 못하던 어린 시절 이미 배웠던 페미니즘적 시각에 대해 짚어보고자 한다.

sports film

괴상하고 재미있다, 1990년대 볼링영화

아스트랄한 유머 코드와 각 캐릭터의 괴짜 같은 매력이 버무려진 볼링영화 두 편을 소개한다. 한 시도 뻔하지 않고 빈틈없이 꽉꽉 채워 유쾌하다.

romance

응답하라, 로맨스 1998

한국 영화의 부흥기라 불리는 1990년대 후반. 특히 1998년은 멜로 영화의 르네상스였다. 촌스러운 순수함이 따뜻하게 느껴지는 1998년의 로맨스 영화 5편을 수집했다. 더없이 상큼하다.

Soundtrack

영화가 끝나고, 음악으로 기억하다 - 1990년대 편

유독 엔딩 장면의 음악이나 엔딩 크레딧의 음악으로 기억되는 영화가 있다. 시각적 잔상보다 청각적 잔향이 더 오래 머무르기 때문일까. 기억 속에 남은 몇 가지 엔딩 타이틀을 적어본다. 첫 번째는 1990년대 영화들이다.

Event

<X: 1990년대 한국미술>로 들여다본 그때

오늘날 한국 미술계를 이끄는 중견 작가들의 1990년대 작품을 들여다보는 기획전 <X: 1990년대 한국미술>이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