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venue

서교동, 가게들

출판사와 아기자기한 카페, 그리고 작은 식당들이 있는 곳. 정답고 소담스러운 분위기가 그득한 동네. 인디포스트 에디터들이 애정하는 서교동의 가게 9곳을 꼽았다.

Event

웰컴 투 상상마당! <2018 KT&G 상상마당 음악영화제>

올해로 11회를 맞은 <2018 KT&G 상상마당 음악영화제>에서는 지난 5월 발매된 혁오의 앨범 <24: how to find true love and happiness>의 베를린 작업기를 담은 다큐멘터리를 포함, 총 19편의 작품을 상영한다. 믿고 보는 작품들이 다채롭게 포진된 영화제를 더 알차게 즐기기 위한 가이드를 소개한다.

Music

새해를 힘차게 열어줄 뮤지션들의 공연 소식

새해를 조금 특별한 방식으로 열고 싶다면, 지금부터 소개하는 리스트를 주목하자. 다가오는 1, 2월은 마침 카더가든, 코가손, 세이수미, 랜드오브피스 등 인디포스트가 사랑하는 뮤지션들의 공연 스케줄로 빼곡히 차 있다. 무엇보다 현재 한국의 인디 음악신을 예민하게 훑어보고 싶은 사람이라면 반드시 주목해야 할 공연들이다.

collaboration

홍대 신의 뮤지션 60여 명이 캡틴락을 위해 뭉쳤다

2017년 10월 크라잉넛의 한경록이 ‘캡틴락’이라는 이름으로 첫 솔로 정규 앨범 <캡틴락>을 발매했다. 타이틀곡 ‘모르겠어’의 뮤직비디오에는 홍대 신의 인디 뮤지션이 60명 넘게 출연해 캡틴락을 지원 사격했다. 이 엄청난 뮤직비디오에 나온 얼굴들을 하나씩 만나보자.

indie band

록이 주는 쾌감, 주목해야 할 록 밴드 넷

요즘 록이 대세는 아니라지만, 록이 아니면 느낄 수 없는 쾌감이 분명 있다. 주목해야 할 홍대 신의 록 밴드 넷을 소개한다. 모두 신선함과 특별한 개성을 갖췄다.

Event

홍대 앞 글로벌 축제, 2017 잔다리페스타

단 3일 동안, 국내외 120여 팀의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기회가 다가온다. 홍대 일대 공연장에서 벌어지는 세계적인 축제, '2017 잔다리페스타'를 소개한다.

Event

대단한 영화들이 모이는 홍대 상상마당으로 가자

홍대 상상마당 시네마가 9월 내내 특별한 영화들을 상영한다. 내일부터 일주일간 재기발랄한 단편영화들을, 다음 주부터는 관객에게 최고로 꼽힌 영화 10편을 열흘 동안 차례로 내건다. 멋진 영화를 탐내는 이들이라면 단연코 놓칠 수 없는 9월의 시네마 축제다. 반가운 게스트와 영화가 함께 기다리는 두 영화제를 소개한다.

food & drink

밥 대신, 빵 뷔페

주변에서 흔히 찾아볼 수 있는 ‘뻔한’ 뷔페 말고, 원하는 빵을 무한대로 골라 먹을 수 있는 이색 빵 뷔페를 소개한다. 곁들여 먹는 치즈, 햄, 계란은 덤, 상큼한 과일에 뜨뜻한 아메리카노까지 근사한 호텔 식사 부럽지 않다.

kidult

키덜트의 원더랜드, 홍대 인형 가게들

장난감은 이제 어른들의 감성을 자극하고, 삶에 활력을 불어넣는 비타민과도 같은 존재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키덜트족’의 취향을 저격하는 캐릭터 소품샵들이 즐비한 요즘, 캐릭터 ‘덕후’든 아니든, 한번 방문하면 기어코 사랑에 빠지고 마는 홍대 인형 가게 4곳을 만나보자.

indie festival

프리즘이 선사하는 일곱 빛깔 록의 축제

홍대 라이브클럽 ‘프리즘홀’이 개관 5주년을 맞아 4월 한 달간 특별한 축제를 벌인다. 신예 모던 록 밴드부터 정통 록의 정신을 대표하는 전설의 밴드들까지. 인디 신에서 내로라하는 뮤지션들이 모이는 다채로운 일곱 빛깔의 무대를 미리 만나보자.

venue

생동하는 홍대의 놀이터, 라이브 클럽을 말하다

무수한 풍파와 부침 속에서도 홍대 앞 라이브 클럽들은 존재감을 드러내며 버텨왔다. 2015년 부활한 ‘라이브 클럽 데이’도 꾸준히 성행 중이다. 적게는 5살부터 많게는 20살이 훌쩍 넘은 홍대 앞 라이브 클럽들의 면모를 살펴보고, 매달 마지막 금요일엔 홍대 앞 라이브 클럽에서 불금을 보내는 건 어떨까.

venue

하나의 공간 ‘프로젝트하다’ 속 일곱 가지 가게들

공유공간 ‘프로젝트하다’의 일주일을 채우고 있는 가게들을 방문할 차례다. 마음이 끌리는 가게를 골라보거나, 시간이 맞는 요일을 먼저 골라봐도 좋다. 공간은 하나지만 언제 가더라도 늘 새로움을 느낄 수 있다.

interviews

공간은 하나, 주인공은 여럿 – 공유공간 ‘프로젝트 하다’

한적한 풍경이 익숙한 상수동 길가, ‘프로젝트하다’라고 적힌 작은 깃발을 내건 공간이 매일 문을 연다. 낮에는 누군가의 작업실로, 밤에는 심야식당으로, 요일과 시간별로 모습이 바뀌는 이곳에 사람들의 호기심과 발길이 모이고 있다.

indie festival

인디 신의 화려한 스펙트럼 - ‘잔다리페스타’의 마지막 밤 목격기

9월 30일부터 10월 3일까지, 홍대 일대에는 현재를 대표하는 인디 신의 다채로운 빛깔들이 가득 퍼졌다. 잔다리페스타의 마지막 밤, 인디포스트가 그 하이라이트를 직접 담아왔다.

venue

걷기만 해도 좋은 골목길, 상수역 ‘독막로19길’

사람들이 덜 가는 쪽. ‘독막로 19길’ 가는 방향이 맞다. ’홍대 스타일’ 이 이어지지만 한산해서 걷기 좋은 길. 상수역 바로 근처 극동방송국 뒤편 골목에서 아기자기한 개성만점 가게들 사이로 비밀스러운 나만의 가게를 찾아볼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