픽사

disney-pixar

디즈니-픽사의 두 번째 SparkShorts 애니메이션 <Smash and Grab>

온종일 기차 엔진실에서 전기 공급선에 매달려 허드렛일을 두 로봇 ‘Smash’와 ‘Grab’. 어느 날 외부 전기공급원을 훔쳐서 자유를 향해 탈출을 감행한다. ‘월-E’스러운 두 귀여운 로봇을 만나보자.

disney-pixar

길고양이와 투견의 우정, 디즈니-픽사의 <Kitbull>

디즈니-픽사다운 애니메이션이 올라왔다. 까칠하고 하악질 해대는 새끼 길고양이와 상처받은 투견 핏불,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둘의 우정을 다룬 이야기로, 하루 만에 벌써 1백 5십만 조회수를 넘어섰다.

feminism

직장 내 성차별을 풍자한 픽사의 단편 <Purl>

최근 픽사에서 공개한 단편 <Purl>은, 자기 모습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 주지 않는 직장 내 남성 중심적인 문화에 적응하려는 주인공의 고군분투를 담고 있다. 첫 직장에서 유일한 여성으로서 일했던 감독의 경험이 작품의 모티프가 되었다고 한다.

disney-pixar

픽사 첫 여성 감독의 단편 <Bao>가 오스카 후보에 올랐다

올해 아카데미 작품상 후보에는 아쉽게 여성 감독의 작품이 하나도 없지만, 단편 애니메이션 부문 후보에는 한 편이 후보에 올랐다. 픽사 역대 단편 애니메이션 중 첫 여성 감독의 작품이기도 한 <Bao>를 보자.

Short Animation

과자 한 봉지를 둘러싼 유쾌한 반전, <Snack Attack>

기차를 기다리는 할머니. 어렵게 사온 과자 한 봉지를 꺼내 먹으려는 찰나, 옆에 앉은 젊은이가 하나씩 가져간다. 마지막 남은 과자 하나를 지키기 위해서는 전쟁뿐이다. 하지만 마지막에는 생각지도 않은 유쾌한 반전이 기다리고 있다.

fairy tale

헨젤과 그레텔 이야기를 새롭게 해석한 잔혹 만화 <Who’s Hungry?>

헨젤과 그레텔의 동화처럼, 이 흑백 애니메이션에서 살인마는 아이스크림으로 두 아이를 유혹한다. 만약 흑백이 아닌 컬러였다면 붉은 핏빛으로 난무했을 것 같은 이 강렬한 작품을 보고, 픽사는 칼아츠 1학년 학생을 스카우트하기에 이른다.

disney-pixar

픽사에게 세 번째 오스카를 안겨준 단편 애니메이션 <For the Birds>

픽사는 애니메이션 스튜디오로 변신한 1980년대 중반부터 매년 단편을 발표하여 지난해 <Piper>까지 총 네 번의 오스카를 수상했는데, 그중 최고라고 평가받는 작품이 <For the Birds>다. 남녀노소 불문하고 모든 관객을 포복절도하게 만드는 짓궂은 참새들을 만나보자.

disney-pixar

그야말로 픽사스러운, 존 라세터의 단편 컬렉션

현재 디즈니 픽사의 총괄 디렉터이자, 최초의 3D 장편 애니메이션 <토이 스토리>를 탄생시킨 장본인, 최고의 애니메이터 존 라세터에게도 풋풋한 시절은 있다. 1980년대로 돌아가 보자. 지금 봐도 ‘픽사스러운’ 퀄리티와 유쾌함이 느껴지는 존 라세터의 단편 애니메이션 4편을 소개한다.

disney-pixar

오스카를 수상한 픽사의 유명 단편 <제리의 게임>에 담겨진 일화들

<토이 스토리>, <벅스 라이프>를 제작하며 애니메이션 스튜디오로 변신한 픽사는 사람의 표정을 정교하게 표현하기 위한 단편 제작에 나섰다. 그 결과물이 단편 애니메이션의 교과서로 인정받는 <제리의 게임>이다.

Artist

픽사 출신 애니메이터 에릭 오의 독보적인 세계

에릭 오는 픽사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에서 남다른 실력을 발휘했지만, 무엇보다 독립 작품을 통해 창작 세계를 오롯이 드러냈다. 에릭 오의 범상치 않은 상상력의 세계를 들여다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