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니스트

film curation

같은 제목 다른 개성을 가진 영화들

제목이 같은 영화를 찾는 건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그러나 서로 다른 분위기의 영화들이 같은 제목을 공유하는 경우는 흔치 않다. 제목을 비롯하여 묘하게 비슷한 점이 있지만, 분명히 다른 개성을 지닌 동명의 영화들을 살펴보자.

jazz piano

정규 교육 없이 현대 재즈의 위대한 리더가 되다, 칼라 블레이

여성 보컬리스트는 많지만 여성 리더는 드문 재즈 음악계에서, 칼라 블레이는 수십 년 넘게 여러 재즈 밴드 리더이자, 작곡가, 피아니스트로 활약하고 있다. 지난해 82세 나이로 두 번째 한국을 찾기도 했던 그의 음악 여정을 돌아본다.

christmas

매년 크리스마스에 듣는 빈스 과랄디의 <찰리 브라운 크리스마스>

사랑스러운 캐릭터 스누피와 찰리 브라운이 등장하는 TV 만화 <피너츠>가 1965년 크리스마스에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되었다. 여기에 수록한 빈스 과랄디 트리오의 재즈 음악은 매년 크리스마스 시즌마다 울려 퍼지는 레전드가 되었다.

jazz piano

간결하고 반복적인 멜로디로 하드밥 장르를 개척한 호레이스 실버

그는 레스터 영의 영향으로 테너 색소폰을 배웠지만, 버드 파웰을 듣고 피아니스트로 전향하였다. 블루노트 레코드와 27년을 함께 하며 비밥의 물줄기를 하드밥으로 바꿔 놓은 선구자로 영원히 기억된다.

jazz singer

다이나믹한 연주와 노래를 조합하는 영국의 재즈-팝 스타, 제이미 컬럼

제이미 컬럼이 스무 살 때 480파운드를 들여 5백 장 한정으로 만들어 판매한 첫 앨범은 현재 이베이에서 6백 파운드에 팔린다. 유니버설은 그와 계약하기 위해 소니와의 입찰 경쟁에서 1백만 파운드라는 거액을 제시하기도 했다.

jazz piano

영화 <스팅>의 타이틀송으로 되살아난 랙타임 그리고 스콧 조플린

1973년 개봉한 영화 <스팅>의 인기에 못지않게 영화에 삽입한 경쾌한 피아노의 타이틀송 또한 화제였다. 한때 미국의 대중음악으로 꽃을 피웠다가 재즈가 인기를 끌며 자취를 감춘 랙타임이 되살아났고 이와 함께 스콧 조플린이란 이름이 다시 회자되었다.

jazz piano

불의의 스쿠버 사고로 숨진 유럽 재즈 피아노의 기수 에스뵈욘 스벤숀

그가 리드하던 트리오 E.S.T.는 유럽 재즈밴드 처음으로 미국 <다운비트> 지의 커버에 등장할 정도로 인정을 받았다. 하지만 한창 재능을 꽃피울 나이인 44세에 불의의 사고로 너무나 일찍 생을 마감했다.

jazz piano

장르를 넘나든 진정한 크로스오버 피아니스트 조 샘플

메인스트림 재즈의 인기가 쇠퇴한 1970년대 무렵, 조 샘플은 일찍이 전자피아노를 받아들여 펑크, 소울, 블루스를 혼합한 퓨전 재즈의 시대를 열었다.

tragedy

잔혹한 폭력의 역사에서 뜨겁게 빛난 휴머니즘, 영화 속의 홀로코스트

전쟁의 참상과 유대인 학살, 즉 홀로코스트에 대한 고발을 담은 영화. 뜨거운 휴머니즘은 차가워진 당신의 마음을 따뜻하게 안아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