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

fantasy

폴란드의 동화를 미래형 SF로 탈바꿈한 애니메이션 시리즈

폴란드의 저명한 애니메이터 토마스 바긴스키는 정교한 애니메이션과 실사를 결합한 단편영화 Legendy Polskie(Polish Legend) 시리즈를 제작하여 온라인에서 인기다. 이 중 한편은 곧 장편영화로 만날 수 있다.

illustration

요안나 콘세이요, 스케치에 영혼을 담다

모든 것이 빠르고 편리한 시대, 폴란드 일러스트레이터 요안나 콘세이요는 오로지 연필로 그림을 그린다. 금방이라도 사각사각 연필 움직이는 소리나 후, 하고 지우개 가루 불어내는 소리가 들려올 것 같은 그림들을 만나자.

monochrome

차가운 시대에 쓴 사랑의 시, 영화 <콜드 워>

영화 <이다>로 주목받은 폴란드 감독 파벨 파블리코브스키가 <콜드 워>로 돌아왔다. 영화는 끈질기고 지독하게 이어지는 사랑을 우아한 음악과 더불어 그려낸다. 2월 7일 개봉을 앞둔 <콜드 워>가 아름다운 이유를 짚었다.

illustration

이보나 흐미엘레프스카, 그림책에 시(詩)를 담아내다

이보나 흐미엘레프스카. 우리는 입술 사이로 여린 바람이 새어 나오는 이 이름에 가장 먼저 시선을 사로잡히고, 그다음으로는 그녀의 작품에 사로잡힌다. 꿈속의 풍경을 조각조각 이어붙인 것 같은 이미지에 반해 한 장 한 장 넘기다 보면, 그 속에 철학적인 사유가 숨어있음을 알아차리게 된다. 저 멀리 폴란드에서 흐미엘레프스카가 차분하고도 힘 있게 전해오는 이야기들에 귀 기울여 보자.

animal

손쉬운 이분법을 뛰어넘는 용기와 사랑, <주키퍼스 와이프>

2017년 10월 개봉 후 VOD로 발매된 신작 <주키퍼스 와이프>는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나치 독일이 점령한 폴란드 바르샤바 동물원을 배경으로 동물원 원장과 그의 아내가 겪은 실화를 다룬 영화다. <웨일 라이더>로 알려진 여성 감독 니키 카로가 연출을 맡아, 생사의 갈림길을 잔인하게 양분하는 폭력의 시대를 보다 따뜻한 시선으로 극복해냈다.

war movie

화면 가득 펼쳐지는 분노와 증오의 애니메이션, <분노의 질주>

단순한 스토리 라인이지만, 2011년 영화제에 첫선을 보였을 때 큰 반향을 몰고 왔다. 전투기 간의 치열한 공중전으로 시작되는 분노의 화염은 끝날 줄을 모른다. 이들은 왜 서로를 증오하는 것일까?

modern jazz

영화 <Ida>에서 흘러나오는 존 콜트레인의 재즈 오리지널

폴란드 영화 <Ida>에는 존 콜트레인의 명곡들이 흘러나온다. 60년대 폴란드 풍경을 담은 흑백 화면과 그가 연주한 우울한 분위기의 곡들이 잘 어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