팻 매스니

fusion jazz

젊고 유망한 뮤지션과 함께 새로운 프로젝트를 찾아 나선 팻 매스니

팻 매스니 그룹(PMG)이 오랜 휴식에 들어간 동안 유니티 그룹으로 활동한 그는, 쿼텟 편성으로 새 음반을 낼 예정이다. 또한 Side-Eye 라는 그룹명으로 보다 젊고 유망한 뮤지션들과 함께 새로운 프로젝트 활동에 나섰다.

fusion jazz

케니 지를 둘러싼 재즈 뮤지션들의 뜨거운 논쟁

그는 재즈와 팝을 망라하여 색소폰 연주자 중 손에 꼽히는 상업적 성공을 거두었지만 정통을 추구하는 재즈 뮤지션들의 비난과 질투에 시달려야 했다. 그가 루이 암스트롱의 명곡을 더빙하면서 급기야 팻 매스니가 장문의 비판글을 올리는 사태로 이어졌다.

modern jazz

게리 버튼과 팻 매스니의 첫 만남, 그리고 12년 만의 재회

퓨전 재즈의 거장 게리 버튼과 팻 매스니는 젊은 시절 캔자스의 조그만 재즈 페스티벌에서 처음 만났다. 공연 후 조언을 구하는 매스니에게 버튼은 두 단어로 답했다. “Leave Kansas”. 그로부터 6개월 후 두 사람은 보스턴의 버클리 음대에서 다시 만났다.

latin jazz

팻 매스니 그룹의 초대 보컬리스트, 페드로 아즈나르

팻 매스니 음악의 특징 중 하나는 보컬이 없다는 것이다. 정작 본인은 음악의 중요한 호흡적 요소라 할 수 있는 관악기의 편성에 대해 늘 아쉬움을 갖고 있었다. 그러던 차에 아르헨티나 출신의 싱어송라이터를 만나게 되는데, 그가 페드로 아즈나르였다.

fusion jazz

재즈 피아니스트 라일 메이즈의 네 가지 관심사 - 체스, 수학, 건축, 그리고 음악

팻 매스니 그룹의 피아니스트이자 공동 작곡자인 그는 좋아하는 것에 오롯이 몰두하는 사색적인 성격의 소유자이다. 음악은 그 대상이 된 네 가지 중 하나다.

fusion jazz

팻 매스니와 스티브 잡스의 몇 가지 공통점

음악과 IT 분야에서 놀라운 업적을 달성한 두 사람. 활동 분야는 다르지만, 이들을 성공으로 이끈 공통분모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