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너 색소폰

Jazz

뒤늦게 상복이 터진, 블루노트 전성기의 색소포니스트 조 헨더슨

올해 80주년을 맞은 블루노트의 1960년대 전성기에는 조 헨더슨과 같은 하우스 색소포니스트가 있었다. 하지만 그가 수상한 4회의 그래미상은 모두 50대 후반에 들어 버브와의 계약으로 출반한 음반에서 나왔다.

jazz standard

재즈 발라드 ‘Body and Soul’로 영원히 기억되는 콜맨 호킨스

올해 사후 반세기를 맞이한 반 세기의 그는, 테너 색소폰을 재즈 악기의 중심에 세운 최초의 스타 색소포니스트였다. 마일스 데이비스가 “호킨스를 통해 발라드를 배웠다.”고 밝힌 것처럼 그는 발라드 연주에 강했고, ‘Body and Soul’은 그런 그를 대표하는 곡이다.

Jazz

재즈 역사 최대 미스터리, 테너 색소포니스트 워델 그레이의 죽음

1955년 라스베가스의 한적한 도로에 버려진 시신이 발견되었다. 시신은 물랭 루즈 카지노 호텔의 개장 기념식에서 연주하기로 되어있던 인기 테너 색소포니스트였다. 이 사건은 여러가지 의문만 남긴 채 미제 사건으로 덮였다.

bebop jazz

사후 30여년 만에 출간된 덱스터 고든의 인생 노트

그는 건강이 악화하자 틈틈이 자신의 인생을 노란색 노트패드에 기록하기 시작했다. 만약 완성하지 못하고 죽게 되면 이를 출간해달라고 아내에게 특별히 당부했고, 아내는 30여년 만에 그 약속을 지켰다.

jazz hip hop

“음악은 음악일 뿐” 장르 규정을 거부하는 뮤지션, 카마시 워싱턴

그는 켄드릭 라마, 썬더캣 등 로스앤젤레스 뮤지션들과 함께 활동하며 재즈, 힙합, 펑크 등 다양한 아프로-아메리칸 음악을 넘나든다. ‘재즈’라는 장르 한정적인 용어를 좋아하지 않으나 재즈의 부활을 책임질 적임자라는 평가다.

jazz piano

빌 에반스와 스탄 게츠, 두 재즈 스타가 생애 두 번 함께했다

재즈 피아노와 테너 색소폰에서 걸출한 실력을 보유한 두 거장은 생전 단 두 번 콤보를 이루었다. 하지만 이들의 스튜디오 녹음은 10년 후에나 출반되었고, 그 후 유럽에서의 라이브 연주는 빛을 보기까지 20여 년이 걸렸다. 어떤 사연이 있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