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맨 호킨스

jazz standard

재즈 발라드 ‘Body and Soul’로 영원히 기억되는 콜맨 호킨스

올해 사후 반세기를 맞이한 반 세기의 그는, 테너 색소폰을 재즈 악기의 중심에 세운 최초의 스타 색소포니스트였다. 마일스 데이비스가 “호킨스를 통해 발라드를 배웠다.”고 밝힌 것처럼 그는 발라드 연주에 강했고, ‘Body and Soul’은 그런 그를 대표하는 곡이다.

Jazz

유명 재즈 스타들의 재미있는 별명에 얽힌 이야기

대중의 인기를 끌어야 하는 영화배우나 운동선수들은 별명이나 애칭으로 팬들의 사랑을 받는다. 재즈 스타들도 재미난 별명이나 애칭을 가진 이들이 많아서, 본명을 대신해서 쓰거나 앨범이나 곡 제목에 갖다 쓰기도 했다.

swing jazz

뭇 남성의 로망, 테너 색소폰을 스윙 재즈의 대표 악기로 정착시킨 세 명의 거장

재즈 발라드 연주에 딱 맞는 부드럽고 깊은 소리의 테너 색소폰을 더욱 빛낸 연주자들 벤 웹스터, 콜맨 호킨스, 레스터 영. ‘Top 3 Swing Tenors’라 불렸던 그들의 인생과 음악을 알아본다.

bebop jazz

비밥 최고의 스타 찰리 파커가 잠든 캔자스시티 링컨묘지에는 아직도 팬들이 찾아 온다.

재즈는 찰리 파커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고 해도 무리가 없다. 재즈 역사상 가장 유명한 알토 색스폰 연주자 Charlie ‘Bird’ Parker. ‘Yardbird’ 또는 ‘Bird’라는 애칭으로 불렸던 그는 불과 35년의 인생이었지만 수많은 일화를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