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서트

concert

이소라의, 이소라에 의한, 우리를 위한 위로의 노래 5

저마다 다른 슬픔과 외로움을 늘 한결 같은 위로로 안아주는 이소라의 노래 앞에서 한 번쯤 묻게 된다. “가장 좋아하는 이소라의 노래는 무엇인가요?” 아니, 좀 더 정확하게는 “당신을 가장 잘 위로하는 이소라의 노래는 무엇인가요?”

indie band

인터넷 밴드, 슈퍼올가니즘의 매력

알 만한 사람들은 다 아는 밴드, 슈퍼올가니즘. 이들에겐 ‘다국적 밴드’라는 수식어가 붙기도 하지만, 이 말로 밴드의 매력을 다 설명할 순 없다. 슈퍼올가니즘의 음악과 에피소드, 며칠 남지 않은 내한 공연까지 소개한다

Event

[독자 선물 이벤트] 동아시아 4개국 밴드의 연합공연, ‘Far East Union Vol. 3’ 초대권을 드립니다

오는 3월 4일 열리는 동아시아 밴드 투어 ‘Far East Union vol. 3’에는 한국 밴드 대표로 솔루션스가 참여하여 활기를 더할 예정입니다. 독자 선물 이벤트에 참여하고 공연 초대권을 받아가세요.

Music

한국을 찾는 귀한 뮤지션들, 2018 내한 공연 모아보기

올해 내한 공연 라인업이 풍성하다. 아직 연초인데도 자신만의 개성을 자랑하는 여러 아티스트가 내한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누가 오는지 훑어보고, 맘이 가는 뮤지션이 있다면 그와 함께 한 해를 시작하는 것도 좋겠다.

indie band

밴드 O.O.O의 시선이 향하는 곳

밴드 O.O.O(오오오)는 2017년 8월 EP <GARDEN>을 발매했다. 2016년 발매한 첫 EP <HOME>과 싱글 <CLOSET>을 거쳐 도착한 <GARDEN>. 이 앨범은 예전의 것을 품었으면서도 명확히 다른 빛을 띠고 있다. O.O.O의 전작과 이번 앨범에 수록된 몇 곡을 들으며 그들이 어떻게 변해왔고 변해갈지 가늠해보자.

interview

휘몰아치는 음계의 파도, 대만 밴드 ‘선셋 롤러코스터’가 한국에 온다

한동안 ‘진지 키코’가 밴드 이름으로 인식될 만큼 전 세계 팬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새긴 대만 밴드, 선셋 롤러코스터(Sunset Rollercoaster)가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한다. 첫 내한 공연을 앞둔 선셋 롤러코스터를 서면 인터뷰로 미리 만나보았다.

live music

사무실 귀퉁이가 근사한 공연장으로 변신하는 순간, 타이니데스크콘서트

매달 5~7팀의 뮤지션이 사무실 귀퉁이에서 라이브를 펼치는 ‘타이니데스크콘서트’를 아는지. ‘팝 여제’ 아델, ‘소울 알엔비 대가’ 존 레전드부터, 한창 새롭게 떠오르는 인디 뮤지션들까지, 언더와 오버의 경계 없이 초대받은 아티스트들은 그저 이 비좁고 밀폐된 공간에서 즐겁게 자신의 공연을 해나갈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