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디

TV

턴 업 찰리!

잘나가던 시절의 추억을 먹고 사는 한물간 DJ 찰리의 재기를 다룬 넷플릭스 코미디 시리즈 <턴 업 찰리>. 그동안 드라마나 영화에서 마초 이미지로 섹시함을 폴폴 풍겼던 배우 이드리스 엘바가 가볍고 경쾌하며 찌질한 루저 캐릭터를 천역덕스럽게 연기한다.

TV

넷플릭스에서 찾은 유쾌한 프랑스 코미디 셋

삶의 애환을 유머로 승화시키는 프랑스 영화의 특징은 TV 시리즈에서도 잘 드러난다. 그중에서도 자조적이면서도 익살스러운 유머가 잘 살아있는 프랑스 코미디 세 작품을 소개한다. 모두 넷플릭스에서 볼 수 있는 화제작이다.

writer

여성들의 코미디와 초현실적인 모험 – 극작가 세라 룰

끝없는 웃음과 깊은 슬픔이 공존하는 ‘인생’이란 수수께끼를 연극에 담아낸 현대 극작가 세라 룰. 초현실적인 여정을 거치는 성장 서사나 코미디의 중심에 놓였던 인물은 보통 남성의 몫이었으나, 새라 룰은 이를 여성의 서사로 전복하고 한층 더 깊은 성장 이야기를 담아냈다. 룰의 작품 속에서 여성 주인공들이 거치는 비극과 희극 사이의 이상한 모험을 살펴보자.

horror

호러 명가 블룸하우스가 잘 차려 놓은 깜짝파티, <해피 데스데이>

<겟 아웃>, <파라노말 액티비티>의 제작진 블룸하우스가 또 한번 일냈다. 이번에는 주인공의 생일날, 죽음이 반복된다는 내용의 미스터리 스릴러다. 예측할 수 있는 모든 예상을 뒤엎는다는 영화 <해피 데스데이>의 죽여주는 파티를 시작해보자.

Short

말없이 보여주는 샛노란 반전, 단편영화 <Yellow Blues>

군중 속에서 불안함을 감추지 못하는 파란 옷의 남자. 이윽고 그는 무언가를 급히 찾기 시작한다. 2분 동안 대화 한마디 없이 기발한 반전을 선사하는 단편영화를 확인해보자.

korean short

배성우의 짤막한 소원, 단편영화 <자네 아내와 여행을 가고 싶네>

간암 말기로 시한부 판정을 받은 성우. 죽기 전 마지막 소원으로 친구의 아내와 여행을 가고 싶다고, 숨겨왔던 마음을 고백한다. 수더분한 중년의 얼굴이 매력적인 배우 배성우와 주변 인물들의 깨알같은 코믹 연기가 어우러진 단편영화, <자네 아내와 여행을 가고 싶네>를 감상해보자.

actor

뜻밖의 어른, 벤 스틸러의 특별한 힐링

코미디언 아버지를 따라 웃음을 꿈꾸던 청년 벤 스틸러는 어느덧 웃음으로 위로하는 중년이 되었다. 이제는 희끗희끗한 흰머리를 내보이며 인생을 되돌아보는 모습이 더욱 익숙해진 벤 스틸러가 또 한 번 유쾌한 위안을 건넨다.

interview

꿈꾸는 재미로 사는 사람들, <델타 보이즈> 감독과 배우를 만나다

영화 <델타 보이즈>는 작년 한 해 여러 영화제에서 대상과 인기상을 두루 받은 소문난 작품이다. 그렇다고 이 영화의 개봉이 당연했던 건 아니다. 여전히 불확실하고 불합리한 영화 시장에서, 영화의 재미와 메시지를 훌륭하게 버무린 감독과 배우들의 공이 컸기에 가능했다. 5월의 어느 날, <델타 보이즈>의 고봉수 감독과 네 명의 배우들을 만났다. 시종일관 즐거운 모습을 보이던 배우들은 말끝마다 “영화 찍는 동안 정말 재밌었다”는 말을 덧붙였다.

hong kong

춤추고 노래하는 장국영

만우절이다. 그렇다면 생각나는 사람. 장국영을 이야기한다. 우리가 아는 보편의 장국영 말고, 조금 의외거나 많이 알려지지 않은 모습의, 춤추며 노래하는 장국영이다.

actor

[코믹 주의] 포복절도 주성치

찌질하지만 어쩐지 멋있고, 엉뚱한데 한없이 진지한 코미디 영화로 열혈 마니아층을 양산해온 주성치. 그의 대표작을 돌아봤다.

korean short

한예종 3인방 중 한 명, 배우 이유영이 출연한 <그녀의 냉면 계산법>

‘냉면’을 소재로 한 8분짜리 코미디 단편영화. 영화를 보고 나면 냉면이 먹고 싶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