쳇 베이커

Cool Jazz

듀어 위스키, 팔몰 담배에 탐닉한 쿨 재즈 스타 폴 데스몬드

웨스트 코스트의 쿨 재즈를 말할 때 빼놓을 수 없는 그는, 평생 술, 담배를 손에서 놓지 않았고 유머 감각을 잃지 않았다. 폐암이라는 진단을 받았을 때도 간은 건강해서 기쁘다고 했던 쿨 가이였다.

swing jazz

암스트롱과 비교된 최초의 백인 재즈스타 빅스 바이더벡

지미 헨드릭스, 제니스 조플린, 짐 모리슨 등 만 27세에 요절한 천재 뮤지션들의 소위 ‘27세 클럽’에 재즈스타 한 사람이 더 있다. 최초의 백인 재즈스타라 불린 빅스 바이더벡에 대해 알아보았다.

collaboration

재즈사 한 면을 장식한 최고의 콜라보 다섯

재즈 음반에는 ‘누가 누구를 만나다’거나 ‘누구와 누구’라는 제목의 컬래버레이션 음반이 많다. 어릴 적부터 죽마고우였거나 잘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스타들이 한 자리에 모여 역사적인 레코딩을 남겼다.

West Coast Jazz

우수에 찬 싱잉 트럼페터 쳇 베이커의 등장, 몰락 그리고 죽음

젊은 시절의 그는 배우 제임스 딘을 닮은 청춘스타였다. 하지만 마약과 여성 편력, 그리고 집단폭행 후유증으로 커리어는 급격히 내리막길을 걷기 시작했고, 말년에 암스테르담의 호텔에서 자살인지 사고인지 모르는 외로운 죽음을 맞았다.

jazz compilation

청량한 트럼펫 소리로 듣는 한여름의 재즈 스탠더드

무더운 한낮의 열기가 식을 저녁 무렵의 휴양지라면, 밝고 부드러운 색소폰 소리보다 놋쇠에서 울리는 덤덤하고 거친 질감의 트럼펫 소리가 귀에 착 감길 수도 있다. 한여름에 딱 어울리는 트럼펫 재즈 스탠더드 다섯 곡을 골랐다.

jazz standard

늦가을 낙엽이 질 무렵 듣는 대표적 시즌 송 ‘Autumn Leaves’

우리나라에서도 ‘고엽’이라는 제목으로 사랑받는 이 곡은, 1945년 프랑스 영화 <밤의 문>에 소개되면서 알려진 프랑스 샹송이다. 전 세계의 클래식, 팝, 재즈 아티스트들이 한 번씩은 자신의 레퍼토리에 즐겨 넣는 대표적인 스탠더드 곡이기도 하다.

writer

노벨문학상의 작가 가즈오 이시구로를 설명하는 영화와 음악들

독서에 인색했던 까닭일까? 2017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가즈오 이시구로의 이름을 들었을 때, 아이러니하게도 떠오른 것은 책이 아닌 영화와 음악이다. 사실 알고 보면 아주 아이러니한 것도 아니다. 가즈오 이시구로는 언제나 영화와 음악으로도 설명할 수 있다.

West Coast Jazz

영화 <본 투 비 블루>로 재조명된 비운의 트럼페터, ‘쳇 베이커’

데뷔 당시 미남배우 제임스딘, 가수 프랭크 시나트라, 트럼펫 연주자 빅스 바이더백을 하나로 합친 인물로 호평받던 쳇 베이커. 그러나 마약 중독과 폭행사건 등 고난의 삶을 살다가 생을 마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