즉흥연주

Jazz

맥퍼린 3대로 이어지는 자유로운 영혼의 목소리

‘Don’t Worry. Be Happy’로 유명한 바비 맥퍼린은 자신만의 보컬 스타일을 개척하여 그래미 10회 수상자가 되었다. 그의 아버지는 메트로폴리탄 오페라의 바리톤 가수였고, 자식들 역시 독자적인 보컬 영역을 개척하고 있다.

jazz piano

키스 자렛의 피아노 솔로 명반 <The Köln Concert>가 녹음된 날

1975년 1월 24일, 키스 자렛은이 독일 쾰른의 오페라 하우스에서 한 시간에 걸쳐 악보도 없고 제목도 없는 두 곡을 즉흥적으로 연주하였는데, 이 연주를 녹음한 앨범은 이제까지 4백만 장을 판매한 기념비적인 음반이 되었다.

jazz piano

빌 에반스와 스탄 게츠, 두 재즈 스타가 생애 두 번 함께했다

재즈 피아노와 테너 색소폰에서 걸출한 실력을 보유한 두 거장은 생전 단 두 번 콤보를 이루었다. 하지만 이들의 스튜디오 녹음은 10년 후에나 출반되었고, 그 후 유럽에서의 라이브 연주는 빛을 보기까지 20여 년이 걸렸다. 어떤 사연이 있었을까?

Jazz

재즈만의 매력, 임프로비제이션(즉흥연주)의 이모저모

재즈 뮤지션을 임프로바이저(즉흥연주자)라 부르기도 할 정도로 즉흥성은 재즈에서 가장 중요한 가치다. 이는 재즈를 다른 장르와 차별화하는 주요한 음악적 특성이기도 하지만, 장르의 대중화를 가로막는 원인 중 하나가 되기도 했다.

jazz piano

즉흥 연주를 하는 키스 자렛의 괴상함과 예민함

그는 연주 중에 몸을 비틀거나 괴성을 지르고 심지어 피아노 밑으로 들어가는가 하면 청중의 카메라 플래시에 연주를 중단하고 나가 버리기도 한다.

Jazz

재즈 피아노 즉흥연주(Improvisation)의 묘미

재즈에는 악보가 없다. 스탠다드 레퍼토리를 자유로이 해석하여 독창적인 방식으로 연주한다. 3인의 톱 재즈 피아니스트의 비교를 통해 즉흥 연주의 묘미를 감상해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