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콜트레인

jazz standard

존 콜트레인의 오리지널 재즈 스탠더드에 담긴 이야기

남들보다 늦게 재즈에 입문한 콜트레인은, 서른 살이 넘어서 마일스와 몽크의 그늘에서 벗어나 자신의 이름으로 음반을 내기 시작했다. 애틀랜틱 레코드와 계약하게 되면서 본격적으로 자신의 곡을 쓰기 시작했다.

collaboration

재즈사 한 면을 장식한 최고의 콜라보 다섯

재즈 음반에는 ‘누가 누구를 만나다’거나 ‘누구와 누구’라는 제목의 컬래버레이션 음반이 많다. 어릴 적부터 죽마고우였거나 잘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스타들이 한 자리에 모여 역사적인 레코딩을 남겼다.

modern jazz

사라진 존 콜트레인의 미발매 음원이 55년 만에 빛을 보았다

존 콜트레인의 클래식 쿼텟이 1963년 3월에 녹음한 마스터 테이프가 발매되지 않은 채 보관되어 있다가 사라졌다. 그로부터 50여 년 만에 이날의 복사본이 콜트레인의 첫 번째 부인 나이마의 집에서 발견되면서 2018년 6월에 출반되었다.

collaboration

재즈 거장과 스타 가수, 듀엣으로 만나다

재즈 음반을 살펴보면 종종 선뜻 이해가 가지 않는 기획들이 있다. 존 콜트레인, 빌 에반스, 조 패스와 같은 거장이 전성기 시절 인기 가수와 함께 음반을 냈다면, 반주 수준의 협연은 분명히 아닐 것이다. 정상의 목소리와 악기가 함께 빚어내는 음악을 들어보자.

modern jazz

콜트레인에게는 존경을, 데이비스에게는 배척을 받은 격정의 재즈맨 아치 셰프

나이 팔십에 들어선 재즈 레전드 아치 셰프는 젊은 시절 콜트레인을 쫓아다니며 재즈 신에 발을 들였다. 카리스마 넘치는 성격과 격정적인 연주는 마일스 데이비스가 시종 두려워하던 대상이었다. ‘영혼이 포효하는 소리’라 평가되는 그의 연주와 인생을 돌아본다.

jazz piano

콜트레인의 피아니스트 맥코이 타이너, 왜 돌연 콜트레인을 떠났나?

콜트레인의 ‘클래식’ 쿼텟의 핵심이자 애제자였던 피아니스트 맥코이 타이너는, 콜트레인이 프리재즈에 깊이 빠지면서 돌연 콜트레인을 떠났다. 이어 드러머 엘빈 존스도 떠나면서 ‘클래식’ 쿼텟은 막을 내리게 되었다.

modern jazz

영화 <Ida>에서 흘러나오는 존 콜트레인의 재즈 오리지널

폴란드 영화 <Ida>에는 존 콜트레인의 명곡들이 흘러나온다. 60년대 폴란드 풍경을 담은 흑백 화면과 그가 연주한 우울한 분위기의 곡들이 잘 어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