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즈

swing jazz

스윙 시절의 대표 악기 클라리넷을 연주한 밴드 리더들

오늘날 우리가 재즈의 대표 악기로 알고 있는 색소폰과 트럼펫이 대두된 건 비밥 시대 이후다. 이전의 스윙 시대에는 여린 음색의 클라리넷이 최고 인기였다. 당시 클라리넷 연주자들은 자신의 빅밴드를 이끄는 밴드 리더였다.

bebop jazz

사후 30여년 만에 출간된 덱스터 고든의 인생 노트

그는 건강이 악화하자 틈틈이 자신의 인생을 노란색 노트패드에 기록하기 시작했다. 만약 완성하지 못하고 죽게 되면 이를 출간해달라고 아내에게 특별히 당부했고, 아내는 30여년 만에 그 약속을 지켰다.

jazz piano

키스 자렛의 피아노 솔로 명반 <The Köln Concert>가 녹음된 날

1975년 1월 24일, 키스 자렛은이 독일 쾰른의 오페라 하우스에서 한 시간에 걸쳐 악보도 없고 제목도 없는 두 곡을 즉흥적으로 연주하였는데, 이 연주를 녹음한 앨범은 이제까지 4백만 장을 판매한 기념비적인 음반이 되었다.

collaboration

재즈사 한 면을 장식한 최고의 콜라보 다섯

재즈 음반에는 ‘누가 누구를 만나다’거나 ‘누구와 누구’라는 제목의 컬래버레이션 음반이 많다. 어릴 적부터 죽마고우였거나 잘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스타들이 한 자리에 모여 역사적인 레코딩을 남겼다.

jazz standard

봄맞이 재즈 스탠더드 6

추위가 한풀 꺾인 요즘, 텁텁한 미세먼지를 귓전에서만큼은 말끔히 걷어줄 봄맞이용 재즈 스탠더드 6곡을 골랐다.

diva

공항 대합실을 재즈 음악으로 가득 채운 세실 맥로린 살반트

올해 2월 최우수 재즈 보컬 앨범상을 수상하며, 20대에 벌써 세 번째 그래미를 안은 그. 2년 전 프랑스 파리의 드골 공항에서 비행기를 기다리다가 즉석에서 노래를 선사하여 지친 여행객들의 환호성을 끌어냈다.

modern jazz

86세에 열한 번째 그래미를 수상한 레전드, 웨인 쇼터

올해 그래미 시상식에서 휠체어를 탄 채로 등장해 재즈 연주앨범상을 수상한 그는, 1950년대는 아트 블레키, 1960년대에는 마일스 데이비스와 함께 했으며, 1970년대에는 퓨전재즈 밴드 웨더 리포트를 이끈 재즈의 살아있는 역사다.

Jazz

사후 40주년을 맞는 분노의 재즈 베이시스트, 찰스 밍거스

그는 1960년대 빅밴드의 부활을 가져온 명곡과 명반들을 남겼지만, 때로는 불같은 성격과 공격적인 행동으로 동료 뮤지션과 관객들을 두렵게 만들어 사람들은 그를 ‘The Angry Man of Jazz’라 불렀다.

jazz in film

영화를 빛낸 재즈 음악 5선

재즈 음악의 전성기가 지나고 할리우드로 대표되는 영화시장이 확대되자 많은 재즈 뮤지션들이 영화음악의 새로운 시장으로 대거 진출했다. 영화보다 더 유명한 영화 속 재즈 음악 다섯을 뽑았다.

modern jazz

트럼펫의 영역을 네오소울과 힙합으로 확장한 로이 하그로브

지난 2018년 11월 49세의 이른 나이로 생을 마감한 로이 하그로브. 그는 고등학생이던 16세에 학교를 방문한 윈튼 마살리스에 의해 발굴된 음악 영재였다. 하지만 정통 재즈를 고집한 윈튼 마살리스와는 달리, 그는 장르의 크로스오버를 추구했다.

diva

보컬 재즈 전성시대를 연 디바 셋

나윤선, 말로, 웅산. ‘한국 재즈 보컬’ 하면 세 사람의 이름이 반사적으로 떠오른다. 이들이 한국에 보컬 재즈의 시대를 연 지 어느덧 20년이 되었지만, 세 사람의 위상과 영향력은 여전히 건재하다. 한창 최전선에서 활약 중인 세 디바의 각양각색을 돌아보자.

jazz piano

빌 에반스 작곡의 재즈 오리지널 10선 (하)

빌 에반스가 대학원에서 작곡을 전공한 송라이터였다는 것은 그리 많이 알려지지 않았다. 그가 생전에 작곡한 오리지널 60여 곡은 그의 즉흥연주 스타일과 많이 닮았다. 그중에서 꼭 들어보아야 할 10곡을 뽑았다.

jazz piano

빌 에반스 작곡의 재즈 오리지널 10선 (상)

빌 에반스가 대학원에서 작곡을 전공한 송라이터였다는 이력은 그리 많이 알려지지 않았다. 그가 생전에 작곡한 오리지널 60여 곡은 그의 즉흥연주 스타일과 많이 닮았다. 그중에서 꼭 들어보아야 할 10곡을 뽑았다.

jazz hip hop

“음악은 음악일 뿐” 장르 규정을 거부하는 뮤지션, 카마시 워싱턴

그는 켄드릭 라마, 썬더캣 등 로스앤젤레스 뮤지션들과 함께 활동하며 재즈, 힙합, 펑크 등 다양한 아프로-아메리칸 음악을 넘나든다. ‘재즈’라는 장르 한정적인 용어를 좋아하지 않으나 재즈의 부활을 책임질 적임자라는 평가다.

singer-songwriter

데뷔 음반으로 2천 7백만 장의 판매고를 올린 블루노트 구세주 노라 존스

데뷔 전 뉴욕의 카페에서 50달러를 받고 노래하던 그는 하루아침에 스타가 되었다. 데뷔 음반이 1백만 장 팔렸을 때, 블루노트의 브루스 룬드발 사장에게 이제 음반을 그만 판매하면 안 되냐고 물었다는 일화가 전해진다.

jazz piano

정규 교육 없이 현대 재즈의 위대한 리더가 되다, 칼라 블레이

여성 보컬리스트는 많지만 여성 리더는 드문 재즈 음악계에서, 칼라 블레이는 수십 년 넘게 여러 재즈 밴드 리더이자, 작곡가, 피아니스트로 활약하고 있다. 지난해 82세 나이로 두 번째 한국을 찾기도 했던 그의 음악 여정을 돌아본다.

Jazz

재즈 연주를 빛내는 스틱의 마술사, 스타 드러머들의 솔로 연주

재즈 콤보의 리듬 섹션을 맡은 드러머 중에도 스타 세션 드러머들이나 자신의 이름을 내건 밴드 리더들이 있다. 이들은 관객들에게 긴 시간의 솔로 연주를 선보이며 자신만의 색깔을 드러낸다.

jazz singer

‘꿀을 바른 목소리’의 다재다능한 스타 낸시 윌슨이 생을 마감했다

지난해 12월 13일에 81년의 생을 마감한 그는 노래, 연기, 사회자 등 다방면에서 재능을 뽐낸 스타였다. 한때 캐피틀 레코드의 간판 가수로 활동했고, 스스로 ‘송 스타일리스트’ 라 불리기를 좋아했다.

christmas

찰리 파커부터 빌 에반스까지, 재즈 스타들의 이색 크리스마스 캐럴

크리스마스 정취를 느끼기에는 재즈 음악이 제격이다. 실제로 크리스마스 캐럴은 재즈 뮤지션들이 즐겨 연주하는 레퍼토리다. 재즈 스타들이 연주한 캐럴 연주곡 중 특별한 의미를 지닌 다섯 곡을 꼽아 보았다.

christmas

매년 크리스마스에 듣는 빈스 과랄디의 <찰리 브라운 크리스마스>

사랑스러운 캐릭터 스누피와 찰리 브라운이 등장하는 TV 만화 <피너츠>가 1965년 크리스마스에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되었다. 여기에 수록한 빈스 과랄디 트리오의 재즈 음악은 매년 크리스마스 시즌마다 울려 퍼지는 레전드가 되었다.

diva

선글라스를 쓴 재즈 신성, 멜로디 가르도

1985년생 싱어송라이터 멜로디 가르도에겐 늘 지팡이와 선글라스가 필요하다. 19살 때 당한 교통사고의 후유증 탓이다. 하지만 가르도는 음악을 통해 역경을 극복했고 젊은 나이에 재즈 디바 반열에 올랐다.

bebop jazz

버드와 몽크의 마지막을 함께 한 비밥 재즈의 대모 니카(Nica) 이야기

재즈 곡명에는 유독 ‘Nica’라는 이름이 자주 나온다. 그는 로스차일드 가문 출신으로 2차대전에 참전했고, 뉴욕으로 이주해 열렬한 재즈 후원자가 되었다. 그가 살던 호텔 스위트에서 찰리 파커가 사망하면서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fusion jazz

실험적인 퓨전 ‘Rockit’으로 답보상태를 돌파한 허비 행콕의 파격

11세에 시카고 심포니와 함께 모차르트를 연주했고 23세에 마일스 데이비스 퀸텟에 참여한 피아노 신동이던 그는, 1983년 신시사이저 연주에 로봇 댄스와 스크래치 사운드를 접목한 ‘Rockit’을 발표하며 다시 세간을 놀라게 했다.

modern jazz

블루노트의 부활을 알린 하룻밤의 기록 <One Night with Blue Note>

1985년 2월 22일. 이 날은 올드보이의 퇴진과 함께 고사 상태에 빠진 재즈 레이블 블루노트가 재기의 신호탄을 쏜 날이다. 블루노트의 뉴보이 브루스 런드발은 30여명의 정상급 재즈 뮤지션들을 한 자리에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