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음악

venue

생동하는 홍대의 놀이터, 라이브 클럽을 말하다

무수한 풍파와 부침 속에서도 홍대 앞 라이브 클럽들은 존재감을 드러내며 버텨왔다. 2015년 부활한 ‘라이브 클럽 데이’도 꾸준히 성행 중이다. 적게는 5살부터 많게는 20살이 훌쩍 넘은 홍대 앞 라이브 클럽들의 면모를 살펴보고, 매달 마지막 금요일엔 홍대 앞 라이브 클럽에서 불금을 보내는 건 어떨까.

collaboration

이렇게 좋은 콜라보는 언제든지 환영

뮤지션 간의 ‘콜라보’는 여전히 활발하다. 근래에는 언더와 오버, 뮤지션과 배우 같은 다른 분류 사이의 콜라보가 두드러지는 가운데, 오롯이 인디 신에서 발견한 콜라보에 주목하려 한다. 뻔한 인기 차트에서 발견할 수 없는 ‘좋은 음악’들을 소개한다는 얘기다.

collaboration

잘됐으면 좋겠다, 혼성X듀오의 음악

남과 여라는 전혀 다른 존재가 이루는 화음은 마치 연인에게서만 뿜어져 나오는 사랑스러운 시너지만큼 매혹적이다. 그래서 지금 소개하는 ‘혼성 듀오의 음악’은 더욱 잘됐으면 좋겠다.

music film

필름에 담긴 인디 밴드 분투기

갤럭시 익스프레스, 타바코 쥬스,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 좋아서 하는 밴드의 공통점은? 이들이 주인공인 다큐멘터리가 존재한다는 것. 인디 밴드의 일상과 속내, 음악을 이 한 편으로 모두 만날 수 있다.

interview

동네 빵집처럼 친근하고 다정한, ‘동네빵집’ 인터뷰

싱어송라이터 듀오 ‘동네빵집’을 만났다. 두 남자가 기타와 피아노를 치며 들려주는 다정한 노래와 유쾌한 이야기를 들어보자.

idol music

아이돌이 선택한 ‘인디 음악’이 궁금하다.

대중에게 잘 알려진 아이돌. 그들이 선택한 ‘인디음악’은 무엇이었을까? 원곡도 좋고, 다시 불러서 더 좋은 음악들!

singer-songwriter

인디 싱어송라이터의 가사들 ‘이별 후에 쓰는 일기’

유독 와 닿는 시적인 가사, 그 뒤에는 ‘싱어송라이터’가 있다. 이별 후에 들어야 한다는 음악이 있다면 바로 이 노래들일 것이다. 특별한 가사로 마음을 위로해주는 음악들.

indie band

어쿠스틱이 주는 달콤함, 부드러움, 그리고 ‘기타 등등’의 감성

기타 선율이 가장 먼저 귀에 박히는 음악들. 부드러운 멜로디는 살랑거리는 봄바람을 떠올리게 한다. 여름의 시작점에서 되돌아본 봄바람 같은 어쿠스틱 음악들!

hip hop

요즘 말 많았던 래퍼들을 향한 ‘Show me the Reply’

‘쇼미더머니5’의 영향으로 요즘 힙합씬에 말이 많다. 그 중심에 선 래퍼들에 대한 반응은 ‘Good, Bad, Weird’ 하다.

music curation

들으면 아는 그 노래, 유명해서 ‘인디’ 음악이 아닌 줄 알았다 (?)

너무나 유명해서 전국민이 다 따라 부를 것만 같은 이 노래들. ‘인디’ 일까, 아닐까?

music video

음악에 색감을 더하다. 뮤비와 같이 들으면 더 컬러풀한 음악들

색감이 매력적인 뮤비들을 모았다. 한 번 보면 감상에 푹 빠져, 그 감성에서 헤어나올 수 없는 뮤비들. 이번만큼은 꼭 ‘뮤비’와 함께 음악을 듣고, 보면서 즐겨볼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