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플래쉬

Film

장편영화가 된 단편영화

뛰어난 단편영화를 만들어 주목을 받고 이를 장편영화로 만들면서 영화계에 화려하게 데뷔한 일화들을 살펴보자. <위플래쉬>나 <디스트릭트9>, 우리나라의 <검은 사제들>처럼 말이다.

actor

잊어서는 안 될 이름, 마일즈 텔러

영화 <위플래쉬>의 배우를 기억하는가. 드럼을 기가 막히게 잘 치던, 연기 한번 독하게 잘하던 그 배우. 그의 이름은 마일즈 텔러다. <위플래쉬>의 ‘앤드류’로만 알기엔 아까운, 그의 다양한 얼굴을 만나자.

Jazz

재즈 연주를 빛내는 스틱의 마술사, 스타 드러머들의 솔로 연주

재즈 콤보의 리듬 섹션을 맡은 드러머 중에도 스타 세션 드러머들이나 자신의 이름을 내건 밴드 리더들이 있다. 이들은 관객들에게 긴 시간의 솔로 연주를 선보이며 자신만의 색깔을 드러낸다.

actor

대체 불가의 배우, J.K. 시몬스

‘천의 얼굴을 가진’이라는 뻔한 멘트로는 전부 설명하기 어려운 무궁한 매력의 배우 J.K. 시몬스. 도저히 종잡을 수 없는, 그의 다채로운 얼굴들을 모았다.

horror

호러 명가 블룸하우스의 코믹 호러 <겟 아웃>이 해낸 것들

원래 이 영화는 국내 개봉 계획이 없었다. 곧바로 VOD로 갈 예정이었는데, 성난(?) 관객들의 요청으로 정식으로 극장에서 개봉하여 213만명의 관객을 모았다. 그렇다. <겟 아웃>이야기다.

jazz in film

일 크게 벌인 절친, <라라랜드> 다미엔 차첼레 감독과 저스틴 허위츠 음악감독

하버드 시절부터 절친인 두 사람은 모든 창작 생활을 함께 해왔다. 졸업 무렵부터는 영화 제작과 영화 음악으로 협업하더니 드디어 <라라랜드>로 일을 냈다.

music film

<라라랜드>가 선사하는 꿈 같은 경험

환상적인 뮤지컬 로맨스를 예고하며 기대를 모은 <라라랜드>가 국내 극장가에 첫 발을 내디뎠다. 두 남녀의 사랑, 음악, 춤이 하얀 스크린을 아름답게 수놓고 있다.

jazz in film

전설적 재즈 드러머 버디 리치와 영화 <위플래쉬>의 연결고리

세계적으로 큰 반향을 일으킨 영화 <위플래쉬>에서 여러 번 언급되는 전설적 드러머 버디 리치는, 영화 속 못된 플레쳐 선생과 꽤 닮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