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영화

film director

영화 깎는 장인, 대런 아로노프스키 궁극의 초기작

차세대 거장 중 한 사람이자 제니퍼 로렌스의 전 연인이었던 감독 대런 아로노프스키. 우리에게 익숙한 영화 <블랙 스완>(2010)이나 <노아>(2014), <더 레슬러>(2008) 등이 아닌 비교적 덜 알려진 초기작 세 편을 통해 주제와 장르 불문 집착의 광기를 예술적으로 그려내는 대런 아로노프스키의 작품 세계를 들여다보고자 한다.

trends

데이빗 린치, 제대로 보고 싶다면

<데이빗 린치: 아트 라이프>는 ‘컬트무비’라는 말을 탄생시킨 장본인, 독창적인 영화의 대가이자 화가, 작가, 음악가, 사진가이기도 한 데이빗 린치의 은밀한 예술세계를 들여다보는 영화이다. 기괴하지만 신선한 충격을 안겨주는 데이빗 린치의 예술 세계를 들여다보자.

actor

강철처럼 단단한 배우, 정하담의 또렷한 얼굴

쉽게 잊히지 않는 동양적인 마스크와 절제된 말투, 뛰어난 연기력으로 독립 영화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신예로 떠오른 정하담의 주연작 <재꽃>은 박석영 감독과 함께 하는 ‘꽃 시리즈’ 3부작의 마침표를 짓는 작품이다. <재꽃>과 함께 전작 <들꽃>, <스틸 플라워>를 두루 훑어보았다.

film curation

영화 <내셔널 갤러리>가 품은 회화 거장들의 시네 갤러리

서양 회화의 보고인 영국 ‘내셔널갤러리’를 생생하게 둘러보는 방법은? 그리고 그곳에 걸린 회화의 거장들을 만나는 방법은? 바로 ‘영화’라는 또 하나의 예술 작품을 감상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