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메이터

Short Animation

가끔은 엉뚱한 일이라도 저지르기, 단편 <Unwanted Desires>

가끔 상식에서 벗어난 행동을 하고 싶은 충동에 사로잡혀본 적 있는가? 아래 단편 애니메이션은 우리 모두가 느끼지만 결코 할 수 없는 충동적인 욕구 분출을 대신해준다.

Short

원숭이 눈으로 본 가혹한 사회, 단편 <Hors de l'eau>

단편 애니메이션 <Hors de l’eau(물 밖으로)>는 한 원숭이의 시점과 생애로 사회의 가혹한 일면을 그린다. 짧은 우화로 강렬한 여운과 교훈을 남기는 작품을 보자.

feminism

미의 기준 타파하기, 단편 <What is Beauty?>

여성에 대한 미의 기준은 시대에 따라 다양하게 변화해왔지만, 그 기준에 맞추려는 여성들의 압박과 스트레스는 한시도 끊인 적이 없었다. 아래 소개하는 단편 <What is Beauty?>는 여성을 억압하는 기준이나 틀을 깨부수자는 메시지를 전한다.

family

자식을 내보내야 하는 부모의 숙명, 트래지코미디 <Leaving Home>

네덜란드 위트레흐트 출신의 젊은 애니메이터들이 모인 창작 그룹 ‘프레임 오더’의 2013년 작품. 나이가 찬 자식을 독립시켜야 하는 부모의 슬픔을 희비극(Tragicomedy) 형식으로 그려낸 <Leaving Home>을 보자.

travel

무턱대고 여행을 떠난 적 있나요? 단편 <Somewhere>

주인공은 무턱대고 비행기 티켓을 끊고 여행을 떠난다. 남들이 다 가니까 덩달아 떠난 여행지, 붐비는 인파 속에서 그는 무얼 해야 할지 몰라 우왕좌왕한다. 정처 없이 거리를 떠돌던 그는 손에 쥔 지도 어플을 끄고, 자신만의 여행을 하기로 결심한다.

Short

할아버지의 죽음을 극복하는 소년의 여정, 단편 <阿公 A Gong>

단편 애니메이션 <阿公 A Gong>은 할아버지의 죽음을 받아들이는 7세 소년의 여정을 따라간다. 죽음이라는 무거운 소재를 과장된 슬픔으로 표현하지 않으면서 한 폭의 수채화처럼 담담하고 예쁘게 그려낸 작품을 감상해보자.

Short

도우려는 자와 도망치려는 자, 은유의 단편 <Le nuage>

소낙비를 맞고 있는 남자와 그를 발견하고 우산을 씌워주는 여자. 그러나 어쩐 일인지 남자는 한사코 도움을 뿌리치고 여자를 피해 도망간다. 특이한 은유와 상징으로 여러 해석의 여지를 남기는 단편을 감상해보자.

relationship

사랑에 빠진 순간의 귀여운 설렘과 불안, 단편 애니메이션 <Butterflies>

대형 애니메이션 부럽지 않은 화사한 그래픽, 단편 애니메이션만이 전할 수 있는 간결하지만 확실한 감동. 단편 애니메이션 <Butterflies>는 익숙하지만 전혀 뻔하지 않게 사랑에 빠진 순간의 설렘과 불안을 귀여운 상상력으로 묘사한다.

Short

형제의 ‘라멘 빨리 먹기’ 도전기, 단편 애니메이션 <Slurp>

수작업으로 소박하지만 예쁘게 그려낸 화면, 투박하고 예스러워 더 정감 가는 폰트와 캐릭터는 이 애니메이션의 매력이다. 어딘가 차분하고 행복한 기운을 샘솟게 하는 단편 <Slurp>를 보자.

Short

무더위와 함께 상승하는 조바심의 결말, 단편 애니메이션 <Heatstroke>

녹아내릴 것 같은 여름 날씨, 가빠지는 호흡, 흘러내리는 땀방울, 매일 똑같은 루트를 반복하던 주인공의 일상에 피곤감과 히스테리가 쌓이기 시작한다. 누구나 한 번쯤 경험해 봤을 법한 상황을 쨍한 색감과 명료한 그림체로 엮어낸 단편 애니메이션 <Heatstroke>를 소개한다.

Short

주변인의 온기로 포근해지는 삶, 단편 애니메이션 <고코루사마>

단편 애니메이션 <고코루사마>는 연로한 가게 주인이 쇼핑센터 사람들의 소소한 도움을 받아 급성 허리디스크가 낫는 평범한 이야기를 밝고 통통 튀는 편집과 따스한 터치로 그리며 잔잔한 여운을 남긴다.

interview

일러스트레이터 서인지 “번뇌의 순간을 환기하기 위해 트는 영상들”

서인지는 터질 것같이 풍만한 몸매의 여성을 그린다. 그의 그림 속 여성들은 타인이 요구하는 아름다움보다, 자기가 원하는 방식으로 스스로를 꾸미고 드러낸다. 이렇듯 자기확신으로 가득 찬 캐릭터들을 그려온 작가에게는 어떤 장면들이 인상을 남기는지 궁금하다. 그가 평소에 즐겨보고, 듣는 시청각들을 보내왔다.

Short

1분 40초에 응축한 삶의 딜레마, 단편 <Penrose>

길을 가던 주인공이 부주의로 물고기를 밟아 죽인다. 외면하고 갈 길을 가던 그는, 매번 똑같은 장소에서 물고기 사체를 반복적으로 목격하고 나서 점점 불안감에 빠진다. 몹시 단순한 구성으로 보는 이의 예상을 비트는 단편 애니메이션을 확인해보자.

Short

손가락이 많아서 혐오스러운가요? 단편 <Hot Dog Hands>

단편 애니메이션 <Hot Dog Hands>는 치명적인 외적 결함을 지닌 주인공의 이야기를 그로테스크하게 그린다. 단지 남들과 다르다는 이유로 무언의 비난을 받아야 하는 부조리를 과장된 설정으로 풍자한 작품을 보자.

Stop Motion

이토록 무시무시한 권태, 일본 단편 애니메이션 <나만 봐>

연인으로 보이는 남녀가 마주 앉아 있지만, 남자는 자신의 애완동물에게만 정신이 팔려있다. 그러는 동안 여자친구의 신경질 지수는 극에 달하고, 급기야 남자의 애완동물을 바닥에 내동댕이친다. 권태의 위기를 맞은 커플의 살얼음판을 걷는 듯 팽팽한 대립을 들여다보자.

Short

세상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사랑스러운 가판대, <The Kiosk>

가판대를 운영하는 평범한 여성의 귀엽고 사랑스러운 모험을 한 폭의 수채화처럼 담담하고 예쁘게 그려낸 단편 애니메이션 <The Kiosk>를 소개한다.

Short

무인 계산대 앞에서 당황하지 않고 계산 끝내기, 단편 <셀프 체크아웃>

슈퍼에서 쇼핑을 마친 주인공이 계산을 위해 무인 계산대를 찾는다. 침착하게 안내에 따라 버튼을 누르고 바코드를 찍어보지만, 온갖 예상치 못한 난관이 앞을 가로막는다. 주인공은 무사히 계산을 끝낼 수 있을까?

Stop Motion

인형 애니메이션의 대가, 마레크 스크로베츠키 감독의 <Danny Boy>

오스카 수상 경력의 폴란드 애니메이터 마레크 스크로베츠키 감독의 <Danny Boy>는 특이한 은유로 문명사회를 냉소하는 단편 애니메이션이다. 목 없는 인간들이 대세를 이룬 비정상적 사회에서 정상인이 느끼는 소외를 아일랜드 민요 ‘Danny Boy’로 노래하였다.

Stop Motion

스톱모션 예술가 애덤 페자페인이 창조한 색다른 요리의 세계

스톱모션의 천재라 불리는 애덤 페자페인은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재료들을 이용해 요리를 만든다. 아카데미상 후보에 오른 <신선한 과카몰레>나 8천만 조회 수의 <서양식 스파게티>는 맛있을까?

disney-pixar

그야말로 픽사스러운, 존 라세터의 단편 컬렉션

현재 디즈니 픽사의 총괄 디렉터이자, 최초의 3D 장편 애니메이션 <토이 스토리>를 탄생시킨 장본인, 최고의 애니메이터 존 라세터에게도 풋풋한 시절은 있다. 1980년대로 돌아가 보자. 지금 봐도 ‘픽사스러운’ 퀄리티와 유쾌함이 느껴지는 존 라세터의 단편 애니메이션 4편을 소개한다.

Short

이렇게 귀여운 복어라니!

<Fugu>는 프랑스 애니메이터 아더 필립이 만든 1분 30초가 채 안 되는 애니메이션이지만, 유튜브에서 현재 4천 8백만 조회수를 넘겼다. 이렇게 귀여운 복어지만 그 끝은 허망하다.

coming-of-age

단편 애니메이션 <Sidewalk>이 보여주는 여자의 일생

나이를 먹는다는 것은 누구에게나 유쾌한 경험은 아니다. 뉴욕의 여성 애니메이터가 제작한 <Sidewalk>은 자신의 경험을 투영하여 여자의 일생을 멋진 재즈 음악과 함께 유쾌하게 보여 준다.

motivation

독일 애니메이터의 졸업작품 <The Present>가 주는 잔잔한 감동

이 작품은 각종 영화제에서 59개의 상을 받았으며 온라인에서 무려 1억 5,000만 뷰를 기록했다. 덕분에 두 사람의 제작자 두 사람은 디즈니와 픽사에 입사하였다. 어떤 작품을 만들었길래 세계 영화제와 대형 애니메이션 사의 주목을 받았는지 확인해보자.

relationship

‘사랑’과 ‘관계’에 대한 중요한 화두를 던지는 단편 애니메이션 <The Gift>

사랑은 ‘주는 것’일까, ‘나누는 것’일까? 칠레의 애니메이터들이 만든 이 6분짜리 단편은, ‘가장 이상적인 사랑의 형태’에 관한 질문을 상징적이고 독창적인 그림으로 넌지시 던지며, 전 세계 110여 개 영화제에 풀어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