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메이션

japanese film

사랑하는 사람이 범인이라면? 일본 최강 꿈의 캐스트! <분노>와 배우들

세계적 베스트셀러 작가 요시다 슈이치 원작, <악인>과 <식스티나인>의 이상일 감독 연출로 평단과 관객을 모두 사로잡은 영화 <분노>를 소개한다. ‘매 순간이 클라이맥스’라 해도 무방할 만큼 강렬한 여운과 함께 눈여겨 봐야 할 건 일본 최고의 스타들이 총출동한 화려한 캐스팅. 서로 경쟁이라도 하듯 몰입도 높은 연기를 선보인 <분노>의 주연배우들과 그들의 대표작을 뽑았다.

feminism

1930년대를 대표하는 섹스 심볼 ‘베티붑’의 흥망성쇠

당시로써는 파격적인 노출과 발랄한 이미지, 다시 말해 애니메이션보다 캐릭터가 자체가 가진 매력으로 더욱 사랑받은 베티 붑. 흥성과 쇠퇴를 동시에 경험하고 오늘날 당당한 현대 여성의 아이콘으로 재조명되기까지, 순탄치만은 않았던 그간의 과정을 몇몇 에피소드로 살펴보았다.

Dystopia

무덤덤한 서사로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하는 단편 애니메이션 <El empleo>

‘고용’이란 뜻의 제목만 봐도 내용이 짐작이 가겠지만, 플레이 버튼을 누르면 상상 이상이다. 현대사회 속 ‘일하는 사람들’의 현실을 굉장한 아이디어로 풍자한 단편 애니메이션 <El empleo>는, 전 세계 100여 개의 상을 휩쓸 정도로 인정받은 명작이다.

tv animation

스누피와 찰리 브라운이 꾸려가는 ‘어른스러운’ 만화의 세계, <피너츠>

어디서나 쉽게 만날 수 있는 친숙한 캐릭터 스누피와 찰리 브라운. 정작 이들이 등장하는 만화의 제목을 묻는다면 쉽사리 답이 떠오르지 않을 수도 있다. 2000년까지 약 50년간 연재되며 전 연령층의 사랑을 받은 <피너츠>의 어른스러운 세계관을 들여다보자.

fantasy

<스티븐 유니버스>가 그리는, 있는 그대로 완벽한 세계

1989년생 여성이자, 커밍아웃한 성 소수자며, K-Pop과 일본 만화 팬인 리베카 슈거가 제작한 애니메이션 <스티븐 유니버스>가 주는 메시지는 “너는 있는 그대로 완벽하다”는 것이다. 판타지로 가득하지만, 결국 그 세계에 현재진행형으로 억압받는 소수자들을 전면으로 내세우며 인종, 성별, 계급 차별에 투쟁한다. 존중과 자기 긍정의 메시지를 사랑으로 감싸 능란하게 펼치는 <스티븐 유니버스>는 지금 이 시점에 꼽을 수 있는 가장 혁신적인 애니메이션 중 하나다.

politics

16년 전 이미 트럼프의 대통령 당선을 예언한 <심슨 가족>

사회를 거침없이 비틀고 풍자하는 <심슨 가족>에는 유난히 미국의 전, 현직 대통령들이 자주 등장한다. 정치인이라고 해서 특별히 조심스럽게 다룬다든가, 위대한 인물로 묘사하는 건 <심슨 가족> 사전에서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collaboration

58년 만에 다시 깨어난 살바도르 달리와 디즈니의 합작 애니메이션, <Destino>

1946년 재정문제로 중단된 이들의 6분짜리 사이버펑크 오페라 애니메이션이 월트 디즈니의 아들 로이 디즈니에 의해 재개되어 무려 58년만인 2003년에 드디어 관객에게 선을 보였다.

feature animation

어른을 기다리는 극장판 애니메이션의 세계

연재 기간을 나이로 따지면 모두 이십 대를 훌쩍 넘긴 전통 있는 일본 만화의 ‘극장판’ 애니메이션들은 어린이보다 만화 영화에 대한 애정이 각별한 ‘어른이’들을 기다리고 있다.

family

단편영화 <Mom>으로 보는 ‘엄마’라는 여자의 일생

딸은 어른이 되고 엄마가 된다. 그리고 엄마의 딸은 다시 어른이 되고 누군가의 엄마가 될 것이다. 그렇게 ‘엄마’가 되는 사이 우리가 잊고 있던 ‘우리 엄마’ 이야기를 전한다.

tv animation

솜사탕처럼 달콤한 “바바파파 요—술!”

동그란 눈과 속눈썹, 웃는 입에 두루뭉술한 분홍색 몸을 한 바바파파는 어른이나 아이 할 것 없이 모두에게 사랑받는다. 차이와 평등, 조화의 가치를 전달하는 바바파파의 솜사탕처럼 달콤하고 친절한 세계를 구경하자.

japanimation

신카이 마코토의 눈부시게 찬란한 ‘세카이(世界)’

세상이 너무나 커서 외롭다거나, 소중하기 때문에 떠나 보내겠다는 감성에 푹 파묻힌 세계가 있다.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세계다. 대책 없이 낭만적이다. 어쩌면 유치해 보일 수도 있다. 그러나 웃고 넘기기엔 지나치게 아름답다.

Short Animation

소녀의 피할 수 없는 성장담, 애니메이션 <바다아이>

여자가 된다는 건 아프기도, 무섭기도 하다. 7분짜리 애니메이션 <바다아이>는 성장기에 있는 소녀의 혼란을 ‘페인팅 스톱모션’이라는 독특한 기법으로 풀어냈다.

Short Animation

요상한 은유가 꿈틀대는 자전거 경주, 단편 <벨로드룰>

자전거 선수 네 명, 아니 세 명 앞에 우승 상품인 담배가 걸려 있다. 이 기발하고도 살벌한 자전거 경주의 우승자는 누가 될 것인가.

film director

따스한 어둠이 내린 실뱅 쇼메의 비밀정원

많은 이들에게 위로를 건넨 실뱅 쇼메의 대표작 <마담 프루스트의 비밀정원>부터 데뷔작 <벨빌의 세 쌍둥이>까지. 전부 외롭고, 따뜻하고, 따뜻하다.

Event

상상의 세계를 즐기자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제18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이 ‘애니플레이(Ani+Play)’를 주제로 찾아왔다. 다채로운 애니메이션들과 이벤트를 통해 실컷 놀아보자는 의미다.

Stop Motion

제작기간 2년 반, 장인정신이 서린 단편 애니메이션 <Zero>

가슴에 새겨진 숫자 ‘0’은 ‘흙수저’의 타고난 운명을 의미하는 것일까? 세계 15개 영화제에서 수상하고, 2천만명이 이미 본 단편 애니메이션 <Zero>를 소개한다.

feature animation

브라질에서 만드는 애니메이션은 어떤 모습일까?

브라질 리우올림픽이 한창이던 2016년, 브라질 애니메이션 두 편이 국내로 찾아왔다. 세계에 브라질 애니메이션의 저력을 보여준 이 명작들은 모두 현재를 직시하는 메시지를 담고 있었다.

Short Animation

교과서 한 귀퉁이를 차지했던 그림들의 추억, ‘플립북’ 애니메이션

종이 위에 그려진 그림들을 무심코 촤라락 넘기면 소소한 재미가 따라온다. 무료함을 달래 줄 기발한 ‘플립북’ 영상을 소개한다.

feature animation

괴물 같은 감독의 ‘청불’ 애니메이션들- <부산행> 연상호 감독 전작 모음

국내 천만 관객을 돌파하고 해외의 찬사까지 이끌어낸 <부산행>의 연상호 감독. 그의 전작을 보기 전엔 마음의 준비가 필요하다. 수위를 가늠하기 힘든 거침없는 표현력, 경계를 규정하지 않는 통렬한 사회비판적 메시지로 점철된 연상호 감독의 애니메이션 영화 세 편을 소개한다.

feature animation

올여름 개봉작부터 역대 흥행작까지, 믿고 보는 애니메이션 영화들

올여름 관객들은 도리를 찾으러 왔다가 마이 펫의 충격적인(?) 사생활까지 보게 될 예정이다. 올여름 개봉작과 역대 애니메이션 흥행작을 비교해보았다.

Short Animation

국내 애니메이션 제작팀 ‘MESAI’의 단편 <Alarm>

바쁜 현대인에게 알람 시계는 끔찍한 악몽인가? 이를 소재로 국내 독립 애니메이션 제작팀 “MESAI”가 2009년 재미난 단편 애니메이션 <Alarm>을 제작하였다.

Stop Motion

앗, 스칼렛 요한슨의 블랙 위도우?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의 달인 패트릭의 창작 세계

캐나다 몬트리올 출신의 패트릭은 독학으로 공부하여 혼자 스토리 구성, 촬영, 음향효과, 조명, 편집, 배경음악 등을 전담하는 소위 1인 크리에이션 스튜디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