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메이션

Short

불운한 주인공, 행운의 알바트로스 그리고 글래스맨 <The Albatross>

호주의 대학생 세 명이 졸업 애니메이션을 만들었다. 작업 시간이 부족했고 스토리보딩에 능하지 않았던 이들은, 캐릭터 셋을 먼저 설정하고 스토리를 연결하였다. 결과는 좋았다. 이들이 의기투합해 만든 단편은 호평과 함께 유튜브에서 5백만 조회수를 넘어섰다.

Short

두 여행자의 앞을 가로막은 협곡, 어떻게 건널 것인가?

두 사람은 지역 주민들의 도움으로 주변의 돌과 나무를 이용하여 거대한 다리를 짓는다. 이들은 무사히 협곡을 건너갈 수 있을까? 몬트리올 출신의 세 애니메이터가 2년간 제작한 애니메이션을 통해 그 답을 확인해 보자.

japanimation

원작의 미려한 변신, 교토 애니메이션을 이끄는 야마다 나오코의 영화 4편

교토 애니메이션은 대기업이 아니다. 하지만 안정된 제작 환경을 바탕으로 다른 원작을 차분하고 아름답게 재탄생시키는 데 앞서가고 있다. 신작 <리즈와 파랑새> 개봉을 앞두고, 교토 애니메이션 선전을 이끄는 젊은 여성 감독 야마다 나오코의 작품 4편을 짚어봤다.

fantasy

<어드벤처 타임>이 쌓아온 방대한 세계관과 그 안에서 빛나는 휴머니즘

8년 넘게 이어져 왔던 <어드벤처 타임> 시리즈가 드디어 마지막 에피소드를 방영하며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핀’이라는 한 인간 소년과 몸을 자유자재로 늘리는 마법의 개 ‘제이크’가 함께 떠나는 모험담에서 시작한 애니메이션은 어느새 우주를 넘나들며 온갖 시련을 겪고 상실과 희망을 맛보게 하는 웅장한 서사로 나아갔다. 예술성을 인정받기 어려운 모든 조건(?)을 갖춘 어린이용 TV 시리즈가 어떻게 예술로서 기나긴 역사를 쌓아왔는지 되짚어보자.

illustration

느리고 태평해도 괜찮아, 무민 가족이 전하는 삶의 철학

‘무민’이란 캐릭터는 우리에게 익숙하지만, 정작 그 스토리에 대해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70년이 넘는 방대한 역사를 가진 무민 시리즈는 꽤 깊은 삶의 철학을 전하고 있다. 대표적인 무민 작품들을 통해 무민 가족의 태평하고도 여유로운 삶의 방식을 들여다보자.

Short

“아무리 못나도 변함없이 사랑해줄 건가요?” 단편 <Theo & Celeste>

애니메이션 속 ‘테오’와 ‘셀레스트’는 끊임없이 내면의 두려움을 끌어내 자백하는 과정에서 지금보다 못난 모습이라도 변함없이 사랑하고, 사랑받을 수 있는 존재임을 깨닫는다. 그로테스크한 화면과 대비되는 따듯한 메시지로 잔상을 남기는 단편 <Theo & Celeste>를 보자.

japanimation

찬란한 성장의 여름, 호소다 마모루의 애니메이션

여름이 무르익는 걸 보며 매미 소리나 수박, 바다 따위를 떠올리다가, 생각의 마지막엔 호소다 마모루의 애니메이션과 마주한다. 그의 작품에는 유독 여름이 배경인 장면이 많다. 작품마다 각기 다른 사연으로 성장통을 겪는 인물들은, 어쩌면 삶의 계절 중에서 가장 무더운 여름을 지나고 있는지도 모른다. 그들의 여름을 들여다보자.

tragedy

두 무리의 양떼에 벌어진 참극, 블랙 코미디 <Oh, Sheep!>

독일 애니메이터 Gottfried Mentor의 단편 애니메이션 <Oh, Sheep!>는 밝고 경쾌한 코미디로 시작하는 듯하다가, 이내 피 튀기는 참극으로 변한다. 인종, 종교, 지역의 차이를 참지 못하고 끊임없이 살육을 벌이는 인류를 경고한다.

Short

#사막에서_셀스타그램, 단편 애니메이션 <#LastSelfie>

끝없는 사막 위를 누군가 기어간다. 충혈된 눈, 시뻘겋게 익은 피부는 그가 얼마나 고통스러운지 가늠하게 한다. 그는 뭔가를 찾아 모래를 필사적으로 파헤친다. 마침내 그가 찾아낸 것은 무엇일까?

visual art

에토레 소트사스에 영감을 받은 애니메이션 <Some>

동그라미와 네모, 곡선과 직선만으로 감정을 표현할 수 있을까? 디자인 스튜디오 Wonderlust는 단순한 도형과 또렷한 색감에 적절한 사운드를 얹어 여러 감정을 시각화해냈다. 디자이너 에토레 소트사스의 스타일이 이 작업에 영감을 주었다.

Event

예술의 눈으로 애니메이션 보기, <플립북: 21세기 애니메이션의 혁명> 展

애니메이션은 이제껏 주류이기보다는 서브 컬처로 일컬어졌고, 예술로서 자주 조명되지 않았다. <플립북: 21세기 애니메이션의 혁명> 展은 이 장르가 예술로 어떻게 확장하는지 보여준다. 내한하는 감독과의 대화 등 다채로운 행사도 마련돼 있다.

Short

현대사회의 소비주의를 불편한 방식으로 풍자한 애니메이션 <Happiness>

런던의 유명 일러스트레이터 스티브 컷츠가 최신작 <Happiness>로 웨비 어워즈에서 또 한 번 수상했다. 현대인의 소비주의와 물질만능주의를 특유의 적나라한 방식으로 풍자하여 사람들을 불편하게 한 최신작을 감상해보자.

Short

울지 마, 머리카락을 다듬어 줄게! 사랑스러운 단편 <Snip>

소녀와 강아지는 너무 자란 머리카락이 무거워 슬픈 거인을 만난다. 동화 같은 이야기, 맑은 색감, 귀여운 그림체로 단숨에 행복을 선사할 애니메이션 <Snip>을 소개한다.

fantasy

반복되는 일상 속 작은 구원, <Goodbye Galaxy Girl>

그의 일상은 단조롭게 흐른다. 크게 슬픈 일도 없지만 별스럽게 웃을 일도 없다. 그러다 그는 우연한 계기로, 어린 시절 좋아했던 애니메이션 속 영웅 ‘갤럭시 걸’을 떠올린다. 추억에 잠긴 그는 어떤 순간을 맞이할까.

Short

천재 조향사의 신비로운 작업실에서 벌어진 일

조향사 Pompone는 천재적인 실력으로 유명하다. 그러나 모두가 Pompone의 성공을 칭송하지는 않는다. 그의 신비롭고 비밀스러운 작업실에 잠입한 자는 누굴까? 그리고 그곳에선 무슨 일이 벌어질까?

Stop Motion

4일 밤을 꼬박 새워 촬영한 포스트잇 스톱모션 단편 <Deadline>

대만의 예술학교 학생이 6천 장의 포스트잇으로 제작한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으로 뉴욕 ADC 금상을 받았고, 타임지가 선정한 2009년 Top 10 바이럴 비디오에 포함되었다. 영상을 보고 나면 4일간의 작업이 얼마나 고되었을지 짐작된다.

Short Animation

인기 애니 <릭 앤 모티> 속 Mr. Poopybutthole 인생 훑어보기

수많은 마니아를 지닌 애니메이션 <릭 앤 모티>는 하드코어에 가깝다는 평을 들을 정도로 강렬한 개성을 자랑한다. 그러나 지난 추수감사절을 기념해 만든 특별 영상 <The Poop in My Pants>는 좀 다르다. 만약 당신이 <릭 앤 모티>의 팬이 아닐지라도, 이 영상을 보면 코끝이 찡해질 거다.

teen drama

다시, 빨간 머리 앤

넷플릭스와 캐나다 CBC가 합작 제작한 드라마 <빨간 머리 앤> 은 애니메이션과 소설로 이미 알려진 이야기다. 왈가닥 삐삐 머리의 캐릭터가 현실로 구현되며, 원작에 없는 에피소드를 더해 10대 여자아이의 100% 성장 드라마로 돌아왔다. 모두가 아는 이야기에 한없이 빠져들게 한 비결을 짚어봤다.

motivation

우주로 가는 꿈, 이뤄질까요? 애니메이션 <SOAR>

소녀는 직접 만든 비행기를 날리고 싶지만 번번이 실패한다. 좌절하는 소녀 앞에 나타난 정체 모를 꼬마 비행사. 두 사람이 힘을 합하면 정말 날 수 있을까? 제42회 스튜던트 아카데미 어워드에서 금상을 받은 작품 <SOAR>를 소개한다.

Short

힌두교 신을 묘사한 2건의 단편, 무엇이 다른가?

종교를 대상으로 하는 콘텐츠 제작은 창작자에게 있어 늘 조심스러운 일이다. 종교를 믿는 이와 믿지 않는 이의 인식 차이가 커서 자칫 불편함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 힌두교 신을 묘사한 2건의 단편 애니메이션을 보자. 하나는 논란의 대상이 되었고 다른 하나는 그렇지 않았다.

documentary

희망과 용기를 가까이 두는 방법, <인생을 애니메이션처럼>

지난 9월 개봉해 관객에게 따스한 온기와 여운을 전했던 다큐멘터리 영화 <인생을 애니메이션처럼>은 혼자만의 세계에 고립된 한 소년이 디즈니 애니메이션을 통해 세상을 이해하고 소통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무엇보다, 다시 한번 삶에 희망을 걸고 싶은 이들이라면 놓치지 말아야 할 작품이다.

illustration

밤하늘을 누비는 소년 이야기, 스페인 애니메이션 <Insomnia>

고양이는 벌써 잠든 깊은 밤, 소년도 따끈한 차 한 잔 마시고 잘 준비를 한다. 이불로 쏙 파고들었는데 웬걸, 잠이 안 온다. 소년은 길고 고요한 밤을 어떻게 지새우게 될까?

Soundtrack

음악이 애니메이션을 만날 때, 우리는 깊은 꿈에 빠진다

음악은 감정을 고조시키고 감동을 줄 뿐만 아니라 다양한 상상을 불러일으킨다. 때때로 음악이 상상 속 이미지와 만날 때, 우리는 더 깊은 환상으로 빠져들게 된다. 여기 음악과 애니메이션의 운명적 만남을 주선한 꿈의 세계가 있다.

visual art

10분간 애니메이션으로 감상하는 120여 장의 명화

이탈리아의 광고 감독 겸 비디오 아티스트가 명화 120여 장을 디지털 화면에 담아 움직이는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하여 화제가 되었다. 창작자가 ‘생의 감정들’이라 표현한 다양한 순간을 담은 명화를 애니메이션 효과와 함께 안방에서 감상해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