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팅

pop music

오역된 팝 가사

1980~90년대만 해도 우리나라에 영미권 팝송이 끼치는 영향력은 상당했다. 하지만 그 애정에도 불구하고 언어적 차이가 남긴 안타까운 오류가 있으니 바로 가사의 오역이다. 굵직한 히트곡 중 오역 가사를 지닌 대표 노래들을 뽑았다.

collaboration

이탈리아 투스카니의 이웃으로 다시 만난 스팅과 주케로

영국과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스타 스팅과 주케로가 번잡한 도시를 피해 투스카니에서 한적한 전원생활을 즐기고 있다. 현역 시절에도 자주 콜라보하던 두 사람이 스팅의 파티에서 다시 만났다.

live music

스팅(Sting)과 쉐기(Shaggy)가 함께 Tiny Desk Concert에 나섰다.

재즈/록 음악을 하는 영국 뮤지션 스팅과 레개/댄스 음악을 하는 쉐기가 함께 콜라보 음반을 내고 각종 투어에 나섰다. 나이나 음악 스타일이나 서로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사람은 어떻게 친한 사이가 되었을까?

jazz piano

영화 <스팅>의 타이틀송으로 되살아난 랙타임 그리고 스콧 조플린

1973년 개봉한 영화 <스팅>의 인기에 못지않게 영화에 삽입한 경쾌한 피아노의 타이틀송 또한 화제였다. 한때 미국의 대중음악으로 꽃을 피웠다가 재즈가 인기를 끌며 자취를 감춘 랙타임이 되살아났고 이와 함께 스콧 조플린이란 이름이 다시 회자되었다.

Soundtrack

영화가 끝나고, 음악으로 기억하다 - 1990년대 편

유독 엔딩 장면의 음악이나 엔딩 크레딧의 음악으로 기억되는 영화가 있다. 시각적 잔상보다 청각적 잔향이 더 오래 머무르기 때문일까. 기억 속에 남은 몇 가지 엔딩 타이틀을 적어본다. 첫 번째는 1990년대 영화들이다.

music video

언제나 완벽을 기하는 데이빗 핀처의 뮤직비디오

<파이트 클럽>, <소셜 네트워크>, <나를 찾아줘>의 영화감독 데이빗 핀처. 앞서 태아가 담배를 피우는 금연 캠페인 광고(1985)로 파장을 일으킨 CF 감독이었고, 세련된 연출법으로 유명 가수들의 러브콜을 받은 뮤직비디오 감독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