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탄 게츠

Bossa Nova

보사노바의 탄생을 이끈 주앙 질베르토, 생을 마감하다

그는 안토니오 카를로스 조빔, 루이즈 본파와 함께, 1960년대 보사노바 붐을 일으킨 주역이었다. 특유의 나직한 목소리와 기타 소리를 뒤로 한 채 대중에게서 사라졌다가 지난 7월 6일 조용히 88년 생을 마감했다.

Jazz

콜트레인과 게츠의 발라드 명곡 ‘Soul Eyes’를 남긴 멜 왈드론

재즈 피아니스트이자 작곡자였던 그는 빌리 홀리데이의 마지막 3년을 함께 한 피아노 반주자였고, 존 콜트레인의 솔로를 위한위해 발라드 ‘Soul Eyes’의 작곡가이기도 했다. 이 곡은 스탄 게츠의 감미로운 연주로 더욱 유명해졌다.

collaboration

재즈사 한 면을 장식한 최고의 콜라보 다섯

재즈 음반에는 ‘누가 누구를 만나다’거나 ‘누구와 누구’라는 제목의 컬래버레이션 음반이 많다. 어릴 적부터 죽마고우였거나 잘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스타들이 한 자리에 모여 역사적인 레코딩을 남겼다.

jazz piano

가장 서정적인 멜로디의 재즈 피아니스트로 공인되는 케니 배런

95년 만에 재즈를 받아들인 클래식 음악 명문 줄리어드 스쿨은 럿거스에서 27년간 재즈 피아노를 가르친 케니 배런을 교수로 영입했다. 그는 현존하는 재즈 피아니스트 중 가장 서정적인 멜로디와 즉흥 연주력을 겸비하였다고 공인되는 거장이다.

jazz piano

빌 에반스와 스탄 게츠, 두 재즈 스타가 생애 두 번 함께했다

재즈 피아노와 테너 색소폰에서 걸출한 실력을 보유한 두 거장은 생전 단 두 번 콤보를 이루었다. 하지만 이들의 스튜디오 녹음은 10년 후에나 출반되었고, 그 후 유럽에서의 라이브 연주는 빛을 보기까지 20여 년이 걸렸다. 어떤 사연이 있었을까?

swing jazz

한 시대를 풍미한 네 색소포니스트의 명곡, ‘Four Brothers’

1940년대 중반의 인기 빅밴드 우디 허먼 오케스트라에는 네 명의 걸출한 색소포니스트가 있었다. 이들을 위한 맞춤곡인 ‘Four Brothers’는 재즈 스탠더드로 널리 퍼졌고, 그 위에 가사를 얹은 맨하탄 트랜스퍼의 아카펠라로도 유명하다.

West Coast Jazz

보사노바 명반과 값비싼 이혼 판례를 남긴 테너 색소포니스트, 스탄 게츠

그는 레스터 영의 뒤를 잇는 인기 테너 색소포니스트였고 쿨, 비밥, 보사노바에 걸친 명연주로 유명했다. 평생 술과 마약을 즐겼으나 음악에 지장을 줄 정도는 아니었다. 하지만 정작 가장 유명한 이혼 판례의 당사자가 된 원인을 제공했다.

latin jazz

‘보사노바’ 탄생의 산파, 주앙 질베르토, 안토니오 카를로스 조빔, 스탄 게츠

브라질 민속음악 삼바에 미국 웨스트코스트 재즈를 가미해 만들어진 보사노바(Bossa Nova). 이를 세계에 알리기 위해 3명의 뮤지션이 1963년 뉴욕의 한 스튜디오에 모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