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

swing jazz

스윙 시절의 대표 악기 클라리넷을 연주한 밴드 리더들

오늘날 우리가 재즈의 대표 악기로 알고 있는 색소폰과 트럼펫이 대두된 건 비밥 시대 이후다. 이전의 스윙 시대에는 여린 음색의 클라리넷이 최고 인기였다. 당시 클라리넷 연주자들은 자신의 빅밴드를 이끄는 밴드 리더였다.

swing jazz

빌리 홀리데이와 레스터 영의 음악적 로맨스

스윙시대의 재즈 스타 빌리 홀리데이와 레스터 영은 음악과 성격 모두 섬세했다는 점에서 닮았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레이디 데이’와 ‘대통령’이라는 별명을 선사할 정도로 각별한 사이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들은 자신들이 결코 로맨틱한 관계는 아니었고 플라토닉 관계였다고 주장했다.

swing jazz

듀크 엘링턴과 평생 함께한 세 명의 색소포니스트 이야기

듀크 엘링턴은 반 세기 동안 빅밴드를 운영하면서 무수한 명곡을 남겼으며, 자신의 솔로이스트들을 형제처럼 대했다. 특히 알토의 자니 호지스, 테너의 폴 곤잘브스, 바리톤의 해리 카니는 듀크 엘링턴과 평생 함께하며 역사를 만들었다.

jazz venues

뉴올리언스에서 발생한 재즈는 캔자스시티에서 비밥으로 꽃을 피웠다

카운트 베이시, 콜맨 호킨스, 찰리 파커, 벤 웹스터, 그리고 최근의 팻 매스니까지, 많은 재즈 레전드들이 미국 중부 캔자스시티에서 태어났거나 그곳에 정착했다. 1930년대 이 도시의 무수한 재즈클럽에서 비밥이 싹트기 시작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