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에반스

jazz piano

하드밥의 컬트로 남은 피아니스트 소니 클락 이야기

1950년대 하드밥을 대표하던 피아니스트가 있다. 하지만 너무 이른 31세 나이에 마약의 희생자가 되었고, 그의 음악은 컬트로 남았다. 빌 에반스는 친구였던 그의 이름 알파벳 순서를 바꾸어 ‘NYC’s No Lark’이란 곡을 바쳤다.

collaboration

재즈사 한 면을 장식한 최고의 콜라보 다섯

재즈 음반에는 ‘누가 누구를 만나다’거나 ‘누구와 누구’라는 제목의 컬래버레이션 음반이 많다. 어릴 적부터 죽마고우였거나 잘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스타들이 한 자리에 모여 역사적인 레코딩을 남겼다.

jazz piano

빌 에반스 작곡의 재즈 오리지널 10선 (하)

빌 에반스가 대학원에서 작곡을 전공한 송라이터였다는 것은 그리 많이 알려지지 않았다. 그가 생전에 작곡한 오리지널 60여 곡은 그의 즉흥연주 스타일과 많이 닮았다. 그중에서 꼭 들어보아야 할 10곡을 뽑았다.

jazz piano

빌 에반스 작곡의 재즈 오리지널 10선 (상)

빌 에반스가 대학원에서 작곡을 전공한 송라이터였다는 이력은 그리 많이 알려지지 않았다. 그가 생전에 작곡한 오리지널 60여 곡은 그의 즉흥연주 스타일과 많이 닮았다. 그중에서 꼭 들어보아야 할 10곡을 뽑았다.

christmas

찰리 파커부터 빌 에반스까지, 재즈 스타들의 이색 크리스마스 캐럴

크리스마스 정취를 느끼기에는 재즈 음악이 제격이다. 실제로 크리스마스 캐럴은 재즈 뮤지션들이 즐겨 연주하는 레퍼토리다. 재즈 스타들이 연주한 캐럴 연주곡 중 특별한 의미를 지닌 다섯 곡을 꼽아 보았다.

collaboration

재즈 거장과 스타 가수, 듀엣으로 만나다

재즈 음반을 살펴보면 종종 선뜻 이해가 가지 않는 기획들이 있다. 존 콜트레인, 빌 에반스, 조 패스와 같은 거장이 전성기 시절 인기 가수와 함께 음반을 냈다면, 반주 수준의 협연은 분명히 아닐 것이다. 정상의 목소리와 악기가 함께 빚어내는 음악을 들어보자.

jazz piano

빌 에반스와 스탄 게츠, 두 재즈 스타가 생애 두 번 함께했다

재즈 피아노와 테너 색소폰에서 걸출한 실력을 보유한 두 거장은 생전 단 두 번 콤보를 이루었다. 하지만 이들의 스튜디오 녹음은 10년 후에나 출반되었고, 그 후 유럽에서의 라이브 연주는 빛을 보기까지 20여 년이 걸렸다. 어떤 사연이 있었을까?

jazz piano

영상으로 느껴보는 빌 에반스의 고독한 음악 여정

여린 감성으로 고단한 인생을 살며 아름다운 재즈 피아노 선율을 남긴 빌 에반스는 스산한 가을에 유독 가까이 다가온다. 온라인에는 그를 더욱 가까이 느낄 수 있는 영상들이 많이 올라와 있다. 섬세한 표정, 고개를 푹 숙인 채 연주하는 모습, 침착하게 인터뷰에 응하는 태도는 그의 음악과 많이 닮아 있다.

jazz standard

재즈 발라드 대표곡 'Blue in Green'의 작곡자는 과연 누구인가?

명반 <Kind of Blue>의 곡들은 모두 마일즈 데이비스 창작이나, ‘Blue in Green’만은 빌 에반스의 것으로 추정된다. 두 사람의 관계 를 알 수 있는 에피소드를 소개한다.

Jazz

재즈 피아노 즉흥연주(Improvisation)의 묘미

재즈에는 악보가 없다. 스탠다드 레퍼토리를 자유로이 해석하여 독창적인 방식으로 연주한다. 3인의 톱 재즈 피아니스트의 비교를 통해 즉흥 연주의 묘미를 감상해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