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에반스

Jazz

베이시스트 게리 피콕의 음악적 전환기를 대표하는 명반들

1960년대 피아노 트리오가 재즈의 주요한 서브 장르를 이루며 빌 에반스, 폴 블레이, 키스 자렛과 함께 트리오 전성기를 지낸 혁신적인 베이시스트 게리 피콕이 85년의 생을 마감했다.

jazz standard

재즈 스탠더드로 되살아난 디즈니 애니메이션의 초기 명곡들

1930년대의 브로드웨이 명곡들이 인기를 끌며 재즈 스탠더드로 부활했듯이, 디즈니의 애니메이션에 수록된 명곡들이 재즈 뮤지션들의 레퍼토리에 오르기 시작했다. 우리에게 가장 많이 알려진 세 곡을 뽑아 보았다.

jazz piano

하드밥의 컬트로 남은 피아니스트 소니 클락 이야기

1950년대 하드밥을 대표하던 피아니스트가 있다. 하지만 너무 이른 31세 나이에 마약의 희생자가 되었고, 그의 음악은 컬트로 남았다. 빌 에반스는 친구였던 그의 이름 알파벳 순서를 바꾸어 ‘NYC’s No Lark’이란 곡을 바쳤다.

collaboration

재즈사 한 면을 장식한 최고의 콜라보 다섯

재즈 음반에는 ‘누가 누구를 만나다’거나 ‘누구와 누구’라는 제목의 컬래버레이션 음반이 많다. 어릴 적부터 죽마고우였거나 잘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스타들이 한 자리에 모여 역사적인 레코딩을 남겼다.

jazz piano

빌 에반스 작곡의 재즈 오리지널 10선 (하)

빌 에반스가 대학원에서 작곡을 전공한 송라이터였다는 것은 그리 많이 알려지지 않았다. 그가 생전에 작곡한 오리지널 60여 곡은 그의 즉흥연주 스타일과 많이 닮았다. 그중에서 꼭 들어보아야 할 10곡을 뽑았다.

jazz piano

빌 에반스 작곡의 재즈 오리지널 10선 (상)

빌 에반스가 대학원에서 작곡을 전공한 송라이터였다는 이력은 그리 많이 알려지지 않았다. 그가 생전에 작곡한 오리지널 60여 곡은 그의 즉흥연주 스타일과 많이 닮았다. 그중에서 꼭 들어보아야 할 10곡을 뽑았다.

christmas

찰리 파커부터 빌 에반스까지, 재즈 스타들의 이색 크리스마스 캐럴

크리스마스 정취를 느끼기에는 재즈 음악이 제격이다. 실제로 크리스마스 캐럴은 재즈 뮤지션들이 즐겨 연주하는 레퍼토리다. 재즈 스타들이 연주한 캐럴 연주곡 중 특별한 의미를 지닌 다섯 곡을 꼽아 보았다.

collaboration

재즈 거장과 스타 가수, 듀엣으로 만나다

재즈 음반을 살펴보면 종종 선뜻 이해가 가지 않는 기획들이 있다. 존 콜트레인, 빌 에반스, 조 패스와 같은 거장이 전성기 시절 인기 가수와 함께 음반을 냈다면, 반주 수준의 협연은 분명히 아닐 것이다. 정상의 목소리와 악기가 함께 빚어내는 음악을 들어보자.

jazz piano

빌 에반스와 스탄 게츠, 두 재즈 스타가 생애 두 번 함께했다

재즈 피아노와 테너 색소폰에서 걸출한 실력을 보유한 두 거장은 생전 단 두 번 콤보를 이루었다. 하지만 이들의 스튜디오 녹음은 10년 후에나 출반되었고, 그 후 유럽에서의 라이브 연주는 빛을 보기까지 20여 년이 걸렸다. 어떤 사연이 있었을까?

jazz piano

영상으로 느껴보는 빌 에반스의 고독한 음악 여정

여린 감성으로 고단한 인생을 살며 아름다운 재즈 피아노 선율을 남긴 빌 에반스는 스산한 가을에 유독 가까이 다가온다. 온라인에는 그를 더욱 가까이 느낄 수 있는 영상들이 많이 올라와 있다. 섬세한 표정, 고개를 푹 숙인 채 연주하는 모습, 침착하게 인터뷰에 응하는 태도는 그의 음악과 많이 닮아 있다.

jazz standard

재즈 발라드 대표곡 'Blue in Green'의 작곡자는 과연 누구인가?

명반 <Kind of Blue>의 곡들은 모두 마일즈 데이비스 창작이나, ‘Blue in Green’만은 빌 에반스의 것으로 추정된다. 두 사람의 관계 를 알 수 있는 에피소드를 소개한다.

Jazz

재즈 피아노 즉흥연주(Improvisation)의 묘미

재즈에는 악보가 없다. 스탠다드 레퍼토리를 자유로이 해석하여 독창적인 방식으로 연주한다. 3인의 톱 재즈 피아니스트의 비교를 통해 즉흥 연주의 묘미를 감상해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