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밴드

swing jazz

스윙 시절의 대표 악기 클라리넷을 연주한 밴드 리더들

오늘날 우리가 재즈의 대표 악기로 알고 있는 색소폰과 트럼펫이 대두된 건 비밥 시대 이후다. 이전의 스윙 시대에는 여린 음색의 클라리넷이 최고 인기였다. 당시 클라리넷 연주자들은 자신의 빅밴드를 이끄는 밴드 리더였다.

Jazz

사후 40주년을 맞는 분노의 재즈 베이시스트, 찰스 밍거스

그는 1960년대 빅밴드의 부활을 가져온 명곡과 명반들을 남겼지만, 때로는 불같은 성격과 공격적인 행동으로 동료 뮤지션과 관객들을 두렵게 만들어 사람들은 그를 ‘The Angry Man of Jazz’라 불렀다.

swing jazz

듀크 엘링턴과 평생 함께한 세 명의 색소포니스트 이야기

듀크 엘링턴은 반 세기 동안 빅밴드를 운영하면서 무수한 명곡을 남겼으며, 자신의 솔로이스트들을 형제처럼 대했다. 특히 알토의 자니 호지스, 테너의 폴 곤잘브스, 바리톤의 해리 카니는 듀크 엘링턴과 평생 함께하며 역사를 만들었다.

swing jazz

한 시대를 풍미한 네 색소포니스트의 명곡, ‘Four Brothers’

1940년대 중반의 인기 빅밴드 우디 허먼 오케스트라에는 네 명의 걸출한 색소포니스트가 있었다. 이들을 위한 맞춤곡인 ‘Four Brothers’는 재즈 스탠더드로 널리 퍼졌고, 그 위에 가사를 얹은 맨하탄 트랜스퍼의 아카펠라로도 유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