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밥

bebop jazz

비밥 풍운아 찰리 파커의 마지막 한 해를 돌아보다

찰리 파커가 아직 살아 있다면 올해는 그가 99세 되는 해다. 역대 재즈 뮤지션 중 가장 영향력이 컸던 인물로 자타가 공인하는 그가, 갑작스럽게 죽음을 맞은 1955년 당시로 돌아가 보았다.

jazz piano

하드밥의 컬트로 남은 피아니스트 소니 클락 이야기

1950년대 하드밥을 대표하던 피아니스트가 있다. 하지만 너무 이른 31세 나이에 마약의 희생자가 되었고, 그의 음악은 컬트로 남았다. 빌 에반스는 친구였던 그의 이름 알파벳 순서를 바꾸어 ‘NYC’s No Lark’이란 곡을 바쳤다.

bebop jazz

사후 30여년 만에 출간된 덱스터 고든의 인생 노트

그는 건강이 악화하자 틈틈이 자신의 인생을 노란색 노트패드에 기록하기 시작했다. 만약 완성하지 못하고 죽게 되면 이를 출간해달라고 아내에게 특별히 당부했고, 아내는 30여년 만에 그 약속을 지켰다.

jazz venues

뉴올리언스에서 발생한 재즈는 캔자스시티에서 비밥으로 꽃을 피웠다

카운트 베이시, 콜맨 호킨스, 찰리 파커, 벤 웹스터, 그리고 최근의 팻 매스니까지, 많은 재즈 레전드들이 미국 중부 캔자스시티에서 태어났거나 그곳에 정착했다. 1930년대 이 도시의 무수한 재즈클럽에서 비밥이 싹트기 시작한 것이다.

bebop jazz

비밥 최고의 스타 찰리 파커가 잠든 캔자스시티 링컨묘지에는 아직도 팬들이 찾아 온다.

재즈는 찰리 파커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고 해도 무리가 없다. 재즈 역사상 가장 유명한 알토 색스폰 연주자 Charlie ‘Bird’ Parker. ‘Yardbird’ 또는 ‘Bird’라는 애칭으로 불렸던 그는 불과 35년의 인생이었지만 수많은 일화를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