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스

Blues

미국의 블루스 신에는 세 명의 왕이 있었다

재즈와 함께 미국 남부의 아프로-아메리칸 노동요에서 유래한 블루스 음악의 역사에는 세 명의 왕이 있었다. ‘블루스의 세 명의 왕’, B.B 킹, 앨버트 킹, 그리고 프레디 킹의 인생과 음악에 대해 알아보았다.

music video

거침없이 직진하는 매력, 제이통의 새 뮤직비디오

‘부산 힙합’의 자존심, 제이통이 새 싱글 ‘오 직 직 진’을 발표했다. 국내 최정상 기타리스트 윤병주가 이끄는 블루스록 밴드 로다운30과 함께다. 진득한 기타 사운드와 제이통의 거친 목소리가 잘 어우러지는 두 뮤지션의 콜라보는 이번으로 벌써 세 번째다.

Blues

유튜브를 뜨겁게 달구는 블루스 스탠더드 7

누구에게나 인기 있는 대중적인 팝 음악이 아닌 블루스 스탠더드 곡임에도 유튜브에서 수천만 조회수를 올리는 곡들이 있다. 영혼을 울리는 블루스 기타와 소울 넘치는 보컬이 결합한 7곡을 소개한다.

diva

선글라스를 쓴 재즈 신성, 멜로디 가르도

1985년생 싱어송라이터 멜로디 가르도에겐 늘 지팡이와 선글라스가 필요하다. 19살 때 당한 교통사고의 후유증 탓이다. 하지만 가르도는 음악을 통해 역경을 극복했고 젊은 나이에 재즈 디바 반열에 올랐다.

fusion jazz

내한공연을 앞둔 밥 제임스의 스무드 재즈 명곡들

3월 30일 내한공연을 앞둔 그는 천부적인 음감을 보유하여 많은 음반사들이 조언을 구하는 음악산업의 튜터로 유명하다. 와인과 함께 로맨틱한 분위기를 돋우거나 정서적인 힐링에 좋은 그의 전성기 시절 스무드 재즈곡들을 만나보자.

Jazz

재즈만의 매력, 임프로비제이션(즉흥연주)의 이모저모

재즈 뮤지션을 임프로바이저(즉흥연주자)라 부르기도 할 정도로 즉흥성은 재즈에서 가장 중요한 가치다. 이는 재즈를 다른 장르와 차별화하는 주요한 음악적 특성이기도 하지만, 장르의 대중화를 가로막는 원인 중 하나가 되기도 했다.

pop art

무명 시절 앤디 워홀의 흔적이 가득한, 숨겨진 재즈 음반들

<Velvet Underground & Nico>나 롤링스톤즈의 <Sticky Fingers>와 <Love You Live>의 앨범 재킷은 앤디 워홀의 작품으로 많이 알려져 있다. 그런데 앤디 워홀의 앨범 재킷 디자인은 그보다 훨씬 더 많다. 어느 캐나다 아트 큐레이터는 12년 동안 그의 재킷 디자인을 찾는 노력을 기울였고, 마침내 51개의 작품을 찾아냈다.

West Coast Jazz

제목은 낯설어도 들어보면 누구에게나 익숙할 ‘허브 앨퍼트’의 명곡들

그의 음악은 친숙하다. 제목이나 가수 이름은 몰라도 멜로디는 낯설지 않다. 대합실에서, 호텔 라운지에서, 아니면 음악방송에서 들어본 듯 익숙한 그 노래들은 허브 앨퍼트의 것이다. 트럼펫 연주자로, 음반사 A&M의 창업자로, 그리고 자선사업가로 한 시대를 풍미한 그와 그의 명곡들을 알아보자.

modern jazz

어떤 장르를 연주해도 블루스가 되었던 재즈 기타리스트, 그랜트 그린

2016년 할렘 필름 페스티벌에서 특별 상영된 <The Grant Green Story>는, 아들이 40여 년 전 사망한 재즈 기타리스트 아버지의 행적을 좇은 다큐멘터리다. 사후 10여 년 후 ‘애시드 재즈의 아버지’라 불리며 재조명된 그의 음악 인생을 따라가 보았다.

diva

‘블루스의 여왕’, ‘주크박스의 여왕’ 또는 ‘혼란의 여왕’이라 불린 디바 다이나 워싱턴

에이미 와인하우스의 창법에 깊은 영향을 주었다는 그는, 재즈, 블루스, 가스펠, 팝을 넘나든 1950년대 최고의 스타였다. 한편으로는 39년의 짧은 인생에 7번의 결혼과 남성 편력, 폭언과 사치 행각으로 애증의 대상이 되었던 인물이기도 했다.

music curation

2016년 여름, 주목해야 할 국내 신보

빛이 가장 뚜렷한 계절 여름, 뮤지션들의 노고가 가득한 신보들이 잇달아 나왔다. 그러니 음악으로 무더위를 잠시 잊어도 좋다. 주목받아 마땅할 국내 앨범들을 인디포스트에서 장르별로 고루 뽑았다.

Blues

전설적인 블루스 기타리스트 ‘로버트 존슨’의 음악적 성지 ‘Devil’s Crossroads’

미국 미시시피주 클락스데일 지역 61번과 49번 도로 교차점은 ‘Devil’s Crossroads’라 불린다. 전설적인 블루스 기타리스트 로버트 존슨이 악마에게 영혼을 팔았다는 바로 그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