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 노트

Cool Jazz

컴필레이션 음반 <Birth of the Cool>의 특별한 의미

찰리 파커와 결별한 마일스 데이비스는 비밥을 벗어난 새로운 음악을 추구하기 위해 길 에반스과 함께 독특한 편성의 9인조 콤보를 구성했다. 바로 쿨 재즈 탄생 70주년을 상징하는 마일스 데이비스 노넷이다.

fusion jazz

내한공연을 앞둔 밥 제임스의 스무드 재즈 명곡들

3월 30일 내한공연을 앞둔 그는 천부적인 음감을 보유하여 많은 음반사들이 조언을 구하는 음악산업의 튜터로 유명하다. 와인과 함께 로맨틱한 분위기를 돋우거나 정서적인 힐링에 좋은 그의 전성기 시절 스무드 재즈곡들을 만나보자.

pop art

무명 시절 앤디 워홀의 흔적이 가득한, 숨겨진 재즈 음반들

<Velvet Underground & Nico>나 롤링스톤즈의 <Sticky Fingers>와 <Love You Live>의 앨범 재킷은 앤디 워홀의 작품으로 많이 알려져 있다. 그런데 앤디 워홀의 앨범 재킷 디자인은 그보다 훨씬 더 많다. 어느 캐나다 아트 큐레이터는 12년 동안 그의 재킷 디자인을 찾는 노력을 기울였고, 마침내 51개의 작품을 찾아냈다.

West Coast Jazz

제목은 낯설어도 들어보면 누구에게나 익숙할 ‘허브 앨퍼트’의 명곡들

그의 음악은 친숙하다. 제목이나 가수 이름은 몰라도 멜로디는 낯설지 않다. 대합실에서, 호텔 라운지에서, 아니면 음악방송에서 들어본 듯 익숙한 그 노래들은 허브 앨퍼트의 것이다. 트럼펫 연주자로, 음반사 A&M의 창업자로, 그리고 자선사업가로 한 시대를 풍미한 그와 그의 명곡들을 알아보자.

modern jazz

어떤 장르를 연주해도 블루스가 되었던 재즈 기타리스트, 그랜트 그린

2016년 할렘 필름 페스티벌에서 특별 상영된 <The Grant Green Story>는, 아들이 40여 년 전 사망한 재즈 기타리스트 아버지의 행적을 좇은 다큐멘터리다. 사후 10년이 지나 ‘애시드 재즈의 아버지’라 불리며 재조명된 그의 음악 인생을 따라가 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