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딜런

documentary

밥 딜런의 가장 빛나던 시절로 다시 가보다 <Rolling Thunder Revue>

콘서트 영화의 클래식 <라스트 왈츠>를 제작한 마틴 스콜세지 감독이 다시 같은 장르에 도전했다. 음유시인 밥 딜런의 전성기 시절 미국의 중소도시를 버스로 돌아다니며 관객들과 가깝게 호흡한 57회의 공연 스토리를 담았다.

jazz standard

늦가을 낙엽이 질 무렵 듣는 대표적 시즌 송 ‘Autumn Leaves’

우리나라에서도 ‘고엽’이라는 제목으로 사랑받는 이 곡은, 1945년 프랑스 영화 <밤의 문>에 소개되면서 알려진 프랑스 샹송이다. 전 세계의 클래식, 팝, 재즈 아티스트들이 한 번씩은 자신의 레퍼토리에 즐겨 넣는 대표적인 스탠더드 곡이기도 하다.

Racism

미국의 대중음악과 인종편견의 역사를 변화시킨 인물, 존 하몬드

카운트 베이시, 빌리 홀리데이, 로버트 존슨, 밥 딜런, 아레사 프랭클린, 브루스 스프링스틴, 스티브 레이 본. 이들이 재즈, 블루스, 록에 걸친 최고 스타들이라는 점 외에 무슨 공통점이 있을까?

disorder

‘불안’에 몸부림치는 현대인을 감각적으로 그린 두 단편

이스라엘 출신 바니아 하이만(Vania Heymann) 감독이 만든 단편 영화는 불안에 내몰린 현대인을 카메라로 가까이 들여다본다. 그는 앞서 Coldplay의 ‘Up&Up’ 뮤직비디오로 놀라운 상상력을 발휘했다.

singer-songwriter

밥 딜런의 노벨문학상 수상이 부른 때아닌 논쟁

물론 싱어송라이터로서 밥 딜런이 이룩한 업적에 관해서는 이론의 여지가 없다. 논쟁의 핵심은 ‘작사(Songwriting)’가 ‘문학(Literary)’의 범주에 포함될 수 있느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