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

painting

고흐의 일본 목판화 컬렉션

반 고흐는 생전에 일본 목판화(우키요에)를 수집하였고 이로부터 많은 영향을 받았다. 그의 일본 목판화 컬렉션을 천천히 감상해보자.

painting

시카고 이미지스트 화가 셋

1960년대 전후, 시카고 이미지스트(Chicago Imagist)로 불렸던 화가 세명을 소개한다.

venue

명랑한 아카시아 미용실, 고요한 울프소셜클럽

경리단길, 한남동에 자리한 복합 문화예술 공간 둘, 아카시아 미용실과 울프소셜클럽을 소개한다. 평범한 일상에 생기를 불어넣고 싶을 때, 잠시 소홀한 영혼을 돌볼 시간이 필요할 때, 이곳을 방문하자.

Event

박찬욱, 박찬경 형제의 8년을 돌아보다 <파킹찬스 2010-2018> 展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영화감독 박찬욱과 그런 형 못지않은 예술적 감각을 겸비한 현대미술 작가 박찬경. 두 사람이 ‘파킹찬스’라는 이름으로 함께 작업해 온 지난 8년간의 작품을 조망하는 첫 전시가 오는 7월 8일까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열린다.

painting

회화를 향한 끊임없는 걸음, 프란츠 게르치(Franz Gertsch)

프란츠 게르치는 스위스의 현대 예술가다. 넓은 영역에 걸쳐 그림과 그래픽 작업을 해왔고, 언제나 리얼리티에 대한 특별한 접근을 시도했다. 프란츠 게르치에게 '리얼리티'란 회화적인 것과 개념적인 것 모두를 의미한다. 작업을 시작할 땐 사진을 참고하지만 결국 그가 완성하는 작품은 사진과 다른, 고유한 의미를 품게 된다.

fashion

라프 시몬스는 무엇으로 이루어졌나

당대 최고라 평가받는 패션 디자이너 라프 시몬스. 천재 디자이너를 있게 한 배경엔 그 자신의 예술에 대한 사랑과 실천이 자리한다. 음악, 미술, 패션, 디자인을 넘나들며 십 대 시절부터 예술에 천착했던 그는 디자이너가 된 이후, 새로운 영감이 필요할 때마다 자신이 좋아하는 예술적 모티프를 활용하는 데 주저하지 않았다.

interview

그래피티 아티스트 백하나 “101번 들어도 또 듣고 싶은 노래”

저녁 10시 이후의 압구정 굴다리를 주 무대로, 무던히 스프레이를 흔들며 벽면에 역동적이고 상상력 넘치는 그림을 그리는 그래피티 아티스트 백하나. 자신의 이름을 숫자로 풀어쓴 ‘101(onezerone)’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그가, 101번을 들어도 또 듣고 싶은 노래들을 보내왔다.

Event

<X: 1990년대 한국미술>로 들여다본 그때

오늘날 한국 미술계를 이끄는 중견 작가들의 1990년대 작품을 들여다보는 기획전 <X: 1990년대 한국미술>이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다.

venue

거칠고 참신한 서울의 젊은 예술공간들

현대 미술을 이끄는 젊은 작가들을 만날 수 있는 공간, 작가의 독창적 사고와 독특한 실험 정신을 마음껏 탐미할 수 있는 예술 공간들은 어디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