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션

interview

뮤지션 이민휘 “<빌린 입>은 닫힌 입을 여는 사람의 이야기입니다.”

무키무키만만수를 기억하는 독자라면 이 인터뷰가 무척 반가울 것 같다. 2016년 11월, 첫 솔로 앨범 <빌린 입>을 발표한 뮤지션 이민휘와 그를 둘러싼 음악에 관해 나누었던 이야기다.

music curation

35명의 DJ가 선정한 플레이리스트 모음, ‘BE KIND RE-SPIN’

봄비노 레코드가 매년 국내외 DJ, 프로듀서, 뮤지션들의 플레이리스트를 모아 공개하는 ‘BE KIND RE-SPIN’을 들여다봤다. 한 해를 달군 보물 같은 음악을 경험해보자.

famous duo

힙합 듀오 ‘offonoff’가 보여주는 익숙하고도 새로운 감각

무심한 듯 몽환적인 칠웨이브 사운드. 오프온오프(offonoff)는 음악에 독특한 아트 비주얼을 더해 마니아층을 넓히고 있는 힙합 듀오다.

interview

자꾸 ‘생각이 나’, 바른생활 인터뷰

건반과 기타로 간소하게 꾸며낸 멜로디에 부드러운 음색이 조화롭게 어울린다. 그들만의 분위기를 만들고 있는 혼성 팝 듀오 ‘바른생활’을 만나고 왔다.

interview

뮤지션 김성준 ‘개천절에 하늘이 다시 열리길 기대하며 봤던 영상들’

매사에 진지할 것 같은 이미지와는 달리 위트 있는 농담도 하고 더러 망가질 줄도 아는 사람. 무엇보다 전에 없는 독특한 발상을 가진 사람. 밴드 ‘푸르내’의 보컬&베이시스트 김성준이다.

interview

뮤지션 페어브라더 ‘음악가라는 말을 들었을 때 멈추지 않고 떠올린 영상들'

[GQ] 피쳐에디터 정우영은 ‘페어브라더’라는 이름으로 2016년 8월 정규 앨범 <남편>을 발표했다. 에디터라는 직함을 떼고 뮤지션으로 봤을 때도 그는 충분히 흥미롭다.

CREW

서울의 언더그라운드를 대표하는 크루 4 (3)

그레이가 추천하는 언더그라운드 크루들 그 세 번째. 이번엔 특정 클럽을 대표하기보다 여러 공간들을 서포트하고, 새로운 베뉴들을 찾아 떠돌며 파티를 만드는 크루들에 관해 이야기한다.

CREW

서울의 언더그라운드를 대표하는 크루 4 (2)

“레이블이 학교라면, 크루와 콜렉티브는 놀이터다.” 그레이가 서울의 다양한 언더그라운드 문화를 대표하는 크루들을 소개한다. 서울에서 새로운 무언가를 끊임없이 만들기 위해 뭉친 이들의 움직임을 지켜보자.

music curation

들으면 아는 그 노래, 유명해서 ‘인디’ 음악이 아닌 줄 알았다 (?)

너무나 유명해서 전국민이 다 따라 부를 것만 같은 이 노래들. ‘인디’ 일까,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