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바

diva

공항 대합실을 재즈 음악으로 가득 채운 세실 맥로린 살반트

올해 2월 최우수 재즈 보컬 앨범상을 수상하며, 20대에 벌써 세 번째 그래미를 안은 그. 2년 전 프랑스 파리의 드골 공항에서 비행기를 기다리다가 즉석에서 노래를 선사하여 지친 여행객들의 환호성을 끌어냈다.

diva

보컬 재즈 전성시대를 연 디바 셋

나윤선, 말로, 웅산. ‘한국 재즈 보컬’ 하면 세 사람의 이름이 반사적으로 떠오른다. 이들이 한국에 보컬 재즈의 시대를 연 지 어느덧 20년이 되었지만, 세 사람의 위상과 영향력은 여전히 건재하다. 한창 최전선에서 활약 중인 세 디바의 각양각색을 돌아보자.

diva

파바로티를 대신해 그래미 무대에 선 아레사 프랭클린 이야기

1998년 그래미 시상식에서 감동적인 순간이 연출되었다. 자신의 시그너처 아리아 ‘네선 도르마(Nessun Dorma)’를 부르며 대미를 장식하기로 한 파바로티가 갑자기 목에 이상이 생겨 출연이 불가능해진 것이다. 그를 대신해 ‘소울의 여왕’ 아레사 프랭클린이 무대에 올랐다.

jazz singer

팝과 재즈를 넘나들며 성공한 크로스오버 뮤지션 다이애나 크롤

재즈 시장은 많은 재즈 뮤지션이 생계를 걱정할 정도로 협소하지만, 팝과 재즈의 경계선을 넘나드는 등 자신만의 방법으로 성공한 사람도 분명 있다. 재즈 분야에서 일약 스타가 된 케니 지 다음으로, 가장 많은 음반 판매량을 기록한 재즈 스타 다이애나 크롤을 소개한다.

jazz singer

최고의 인기를 누렸으나 평생 불행한 삶을 살았던 빌리 홀리데이

현재도 많은 가수들이 그의 창법을 모방하고, 로맨틱 영화에는 그의 끈적한 노래가 흘러나온다. 20세기 미국의 대중음악을 흔든 재즈 디바는 어째서 격정의 불행한 인생을 살다 간 걸까?

diva

지구를 지배하는 팝 디바들의 ‘미친’ 슈퍼볼 무대

미국 최대의 미식축구 경기인 슈퍼볼은 경기도 경기지만 최고의 가수들이 펼치는 하프타임 쇼로 더 유명하다. 레이디 가가, 비욘세, 마돈나 등 말만 들어도 왠지 오금이 저리는 세 디바의 역대급 슈퍼볼 무대를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