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편

food & drink

화려한 비주얼의 뒷면, 푸드 스타일링을 다룬 단편 <Real Food, But Not Really>

머리카락 끝까지 곤두설 듯 짜릿해 보이는 탄산음료, 끈적한 시럽이 잔뜩 뿌려진 아이스크림, 육즙이 뚝뚝 흐르는 햄버거! 텔레비전과 휴대폰, 잡지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이미지다. 절로 군침이 돌게 하는 색과 질감은 당장이라도 베어 물고 싶을 만큼 생생하지만, 이 모든 게 진짜일까?

visual art

10분간 애니메이션으로 감상하는 120여 장의 명화

이탈리아의 광고 감독 겸 비디오 아티스트가 명화 120여 장을 디지털 화면에 담아 움직이는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하여 화제가 되었다. 창작자가 ‘생의 감정들’이라 표현한 다양한 순간을 담은 명화를 애니메이션 효과와 함께 안방에서 감상해 보자.

Short

초보 첩보원과 비둘기에게 맡겨진 핵버튼의 위험, <Pigeon: Impossible>

얼마 전 누가 지닌 핵버튼이 더 크고 강한지에 대한 한차례 ‘공방’이 있었다. 이 위험천만한 물건이 초보 첩보원과 배고픈 비둘기에게 맡겨진다면 어떻게 될까? 영화 <미션 임파서블>을 패러디한 애니메이션 <Pigeon: Impossible>은 몬트리올국제영화제를 비롯한 20여 영화제에서 수상했으며 현재 장편으로 제작 중이다.

Short

앱 서버가 다운되면 세계가 공황에 빠진다, 단편 <Appocalypse>

단편 <Appocalypse>는 예기치 않은 앱 서버의 다운이 어떻게 전 세계를 혼란에 빠트리는지 과장된 연출로 보여준다. 사람들이 구글맵을 볼 수 없어 추돌사고를 내고, 앱 스토어가 노점상처럼 길거리에 들어서며, 어떤 이는 망치로 사탕을 깨부수며 ‘캔디 크러시’ 게임을 하는 등 황당무계한 상상들이 영상 속에 가득 펼쳐진다.

action & adventure

무명 비주얼 아티스트를 하루 아침에 할리우드 감독으로 만든 SF 단편 <Ruin>

비주얼 아티스트 웨스 볼이 제작한 SF 애니메이션 <Ruin>은 단박에 대형 영화사 폭스의 이목을 끌었다. 폭스는 그에게 영화 <메이즈 러너>의 감독을 맡겼고 그는 영화를 대흥행으로 이끌었다. 무명 비주얼 아티스트를 일약 할리우드 신진 감독 반열에 올린 SF 단편을 감상해 보자.

horror

폴라로이드를 통해서만 볼 수 있는 공포의 존재

한때 누구나 손쉽게 만드는 공포물의 소재로 핸드폰이 대세였다. 우연히 찍은 핸드폰 카메라에 어떤 형상이 찍힌다는 설정이다. 최근엔 이 설정을 즉석카메라 폴라로이드로 옮긴 공포 영상이 자주 등장하고 있다. 2018년 말에는 장편영화로도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inspiration

두 로봇이 주는 교훈, 나눌 것인가 다툴 것인가? <Wire Cutters>

황폐한 행성에서 광석을 캐는 두 로봇이 만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 언뜻 디즈니의 장편 애니메이션 <월 E>를 떠올리게 하는 이 단편 애니메이션은, 영국 아카데미상 결선에 올랐으며 온라인에서 천만 이상 조회수를 기록한 화제작이다.

japanimation

요절한 천재 애니메이션 감독, 곤 사토시의 유일한 단편 <Ohayo>

46년의 길지 않은 생에 여섯 편의 장편을 선보이며 세계적인 애니메이션 감독으로 남은 그는, 일생에 단 한 편의 단편을 제작하였다. 현실과 환상의 경계, 그 사이에서 정체성의 혼란을 겪는 현대인의 모습을 1분의 러닝타임에 집약한 단편 애니메이션 <Ohayo>를 감상하자.

Short

만약에 지구의 동물이 둥글다면? 재미난 발상으로 탄생한 애니메이션 시리즈

두 명의 애니메이션 학도가 영화 페스티벌에서 <Rollin’ Safari>라는 애니메이션 시리즈를 발표하여 관객들을 포복절도하게 했다. 이들은 내친김에 회사를 설립하여 프랜차이즈 사업화에 나섰다.

middle east

니나 페일리의 유쾌하지 않은 애니메이션 <This Land Is Mine>

역사적으로 전쟁과 폭력이 끊이지 않았던 가나안 땅에서 ‘누가 누구를 죽였는지’를 냉소적으로 그린 문제작이다. 영화 <엑소더스>의 장중한 동명 주제가와 함께 잔혹한 피의 역사가 대비를 이룬다.

oscar

물속으로 내려가며 시작되는, 할아버지의 과거 여행 <작은 벽돌로 쌓은 집>

카토 쿠니오 감독의 <작은 벽돌로 쌓은 집>(2008)은 일본 최초의 아카데미 단편 애니메이션 수상작이 되었다. 일본에서 제작된 단편 애니메이션이지만 일본 만화와는 전혀 다른 프랑스풍으로 제작된 특이한 작품이다.

war movie

화면 가득 펼쳐지는 분노와 증오의 애니메이션, <분노의 질주>

단순한 스토리 라인이지만, 2011년 영화제에 첫선을 보였을 때 큰 반향을 몰고 왔다. 전투기 간의 치열한 공중전으로 시작되는 분노의 화염은 끝날 줄을 모른다. 이들은 왜 서로를 증오하는 것일까?

lgbtq

온라인에 풀리자마자 급속도로 퍼지는 LGBT 애니메이션 <In a Heartbeat>

작품이 나오기 전부터 킥스타터와 트위터에서 화제가 되었던 이 애니메이션은, 유튜브에 올라온 지 보름 만에 2천 5백만 명이 봤다. ‘좋아요’ 또한 2백만 명을 넘어설 정도로 온라인에서 화제다.

campaign

광고 시장으로 나온 팬시한 3D 단편 애니메이션들

라이브 액션에 비해 애니메이션은 표현의 한계가 없다. 스타의 일정에 맞춰 기다릴 필요도 없고, 멋진 장면을 카메라에 담기 위해 멀리 날아갈 필요도 없다. 갈수록 진화되는 애니메이션 광고를 감상해 보자.

Short

아트스쿨 학생과 디즈니가 만든 닮은꼴 애니메이션 <오믈렛>과 <Feast>

사람과 강아지, 그리고 그들의 관계를 더욱 끈끈하게 맺어주는 음식들. 캘리포니아 아트스쿨의 학생과 디즈니 스튜디오에서 제작한 두 애니메이션은 서로 다른 이야기 전개로, 같은 주제와 정서를 전달한다.

Short

놀랍도록 귀엽고 감각적인 공상과학 애니메이션, <Power Hungry>

미래에 전기자동차를 타고 사막을 지나다 배터리가 다해 길 위에 멈춰 선다면? 온갖 발칙한 상상과 기괴하고 뻔뻔스러운 요소들이 응축된 2분짜리 단편 애니메이션 <Power Hungry>를 소개한다.

feminism

단편 애니메이션 <Sidewalk>이 보여주는 여자의 일생

나이를 먹는다는 것은 누구에게나 유쾌한 경험은 아니다. 뉴욕의 여성 애니메이터가 제작한 <Sidewalk>은 자신의 경험을 투영하여 여자의 일생을 멋진 재즈 음악과 함께 유쾌하게 보여 준다.

horror

다비드 산드베리 감독과 배우 로타 로스텐 부부의 아파트 공포물 시리즈

이들 스웨덴 부부는 자신들의 아파트에서 제작비 없이 단편 공포영화를 만든다. 그중 할리우드 예산으로 장편으로 제작되어 초대박을 기록한 영화가 <라이트 아웃>이다. 그 밖에도 기발한 단편이 무수히 많다.

Short

디즈니를 떠난 전설적 캐릭터 애니메이터 글렌 킨의 첫 구글 프로젝트 <Duet>

디즈니에서 37년을 일하며 ‘디즈니 레전드’로 선정된 그는, 구글의 프로젝트 그룹으로 옮긴 후 프로젝트의 결과물로 단편 애니메이션을 발표했다. 구글은 전설적 디즈니 애니메이터와 함께 무슨 프로젝트를 하는 것일까?

relationship

‘사랑’과 ‘관계’에 대한 중요한 화두를 던지는 단편 애니메이션 <The Gift>

사랑은 ‘주는 것’일까, ‘나누는 것’일까? 칠레의 애니메이터들이 만든 이 6분짜리 단편은, ‘가장 이상적인 사랑의 형태’에 관한 질문을 상징적이고 독창적인 그림으로 넌지시 던지며, 전 세계 110여 개 영화제에 풀어놓았다.

relationship

삐뚤빼뚤한 오선보에 기록한 사랑, 단편 애니메이션 <I think I love you>

단편 애니메이션 <I think I love you>는 미숙하고 불완전한 사랑도 그 자체로 완벽한 경험과 추억이었음을 가느다란 오선보 위에 촘촘히 새겨 보여준다.

Short

신비의 탕약 한 그릇, 중국 단편 애니메이션 <The Remedy>

한의사가 고통을 호소하는 아이를 위해 탕약 재료를 준비한다. 약장에서 약초를 꺼내더니 문고리와 타일, 전구 같은 재료들도 뭉텅뭉텅 잘라 넣는다. 도저히 정체를 알 수 없는 탕약 한 그릇은 과연 아이의 병을 치료할 수 있을까.

Short

3개의 단편으로 130개의 상을 탄 애니메이터 호아킨 볼드윈

파라과이 출신인 애니메이터가 미국 유학 중에 만든 3개의 단편 애니메이션으로 130여 개의 상을 타며 일약 주목을 받았다. 현재 디즈니에서 일하는 그는 <겨울왕국> 엔딩 크레딧에도 이름을 올렸다.

disorder

현대인들의 SNS 중독과 그에 따른 스트레스를 다룬 단편 <A Social Life>

SNS에 끊임없이 사진을 올리고 ‘좋아요’를 기다리는 주인공. 그러나 사진은 진정한 그의 삶이 아니다. 미국의 TV 업계 베테랑이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허구와 과장으로 가득 찬 온라인 인생을 고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