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편영화

science fiction

참신한 한국 SF 단편이 보여주는 지금껏 본 적 없는 세계

모든 사람의 정신은 하나의 파동으로 연결되어 있을지도 모른다? SF 단편영화 <포커페이스 걸>은 특별한 주파수라는 소재를 통해 우리를 아기자기한 판타지의 세계로 안내한다.

family

<아버지의 마음은 바다와 같이 넓어라>, 그리고 바다만큼 깊어라

가부장적인 아버지와 그런 아버지에게 휘둘리고 싶지 않은 딸, 정체를 숨긴 딸의 남자친구가 한 방에 모여 있다.

Short Animation

요상한 은유가 꿈틀대는 자전거 경주, 단편 <벨로드룰>

자전거 선수 네 명, 아니 세 명 앞에 우승 상품인 담배가 걸려 있다. 이 기발하고도 살벌한 자전거 경주의 우승자는 누가 될 것인가.

korean short

조금은 특별하게 사랑을 쟁취하는 방법, 4분 40초짜리 단편 <휘파람을 부세요>

Just a 4 MINUTES? 마음에 드는 사람으로부터 특별하게 호감을 살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다. 대신 주인공처럼 조금은 뻔뻔하고 용감하게 굴어야 한다.

film festival

KOREAN CINEMA in PARIS!

‘제11회 파리한국영화제’가 파리 샹젤리제 거리의 퓌블리시스 극장에서 열린다. 올해 한국 영화계를 주도한 바로 그 작품들을 프랑스 관객들이 보게 된다.

vegetarian

정답이 있을까요? <잘 먹고 잘 사는 법>

채식주의자 엄마와 사는 11살 정호의 고민은 꽤 심각하다. 먹고 싶지만 먹을 수 없는 게 너무 많기 때문이다.

horror

델 토로 감독이 가장 무서웠다고 토로한 2분 40초의 공포 <마마>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은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아르헨티나 단편영화에 반해 동명의 장편영화 <마마>를 만들어 제작비의 10배를 벌었다. 원작 단편을 감상해 보자.

korean short

류덕환이 각본, 연출, 주연한 단편영화 <Unrequited Love>

우리가 아는 류덕환은 명실공히 뛰어난 배우지만, 그를 ‘감독’이라 칭해도 전혀 이상하지 않은 이유가 있다. 영화감독으로도 꾸준히 활동해온 정황 때문이다.

korean short

<우리들>(2016) 윤가은 감독이 연출한 단편영화 <손님>

세 초등학생 소녀의 관계를 사실적으로 담아낸 <우리들>을 인상적으로 봤다면, 그의 단편영화 <손님>도 보자. 독립영화계에 반짝이는 존재감을 알린 배우 정연주가 출연했다.

relationship

따뜻한 정이 넘실거리는, 단편 <바다를 건너온 엄마>

정연경 감독의 <바다를 건너온 엄마>에는 심술 맞은 아이와 따뜻한 마음씨의 중국 동포 아줌마가 등장한다. 혈연관계도 아니지만, 두 사람은 조금씩 서로의 빈자리를 채운다.

Racism

무슬림 국가에서 한국인이 만든 단편 <Behind the Wall>, 인종 편견에 관한 화두를 던지다

IS에 의한 테러 공포가 점점 커지는 요즘, 일부 사람들은 무슬림에 관한 편견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무슬림은 하나의 종교와 문화일 뿐 테러와 직접적인 관계가 없다. 터키의 한국인 대학생들이 만든 단편영화가 이에 관한 화두를 던졌다.

korean short

담배 두 보루와 맞바꾼 끔찍한 소문, 단편영화 <그러시든가>

이용훈 감독의 단편 <그러시든가>를 이끄는 주인공은 여전히 똘똘한 눈빛을 간직한 아역배우 고주연이다.

indie film

독립영화계의 세 친구가 만든 ‘땡큐 프로젝트’

구교환, 김영관, 지언태. ‘절친’이자 독립영화계의 총아인 이 삼인조는 ‘잽필름’이라는 청년감독그룹을 만들어 고착화된 선입견과 편견을 뒤집을 캠페인 영상을 만들었다. 그들이 만든 ‘땡큐 프로젝트’는 어떤 모습일까.

cat & dog

주인만 모르는 골든 리트리버 ‘비키’의 하루, 단편 <Vicky>

2016년 8월 15일에 공개되어 현재까지 유튜브 조회 수 145만을 기록하며 전 세계인에게 뜨거운 화두를 던진 단편영화. 영화는 대사 한마디 없이 골든 리트리버 '비키'의 하루를 보여주지만 많은 것을 말하고 있다.

indie festival

‘제10회 대단한 단편영화제’의 특별한 일주일

매년 가을의 시작과 함께 찾아오는 ‘대단한 단편영화제’가 늘 기대되는 이유는 한국 독립영화의 과거, 현재, 미래가 모두 담겨 있기 때문이다. 참신한 구성과 신선한 배우가 등장하는, 마치 한 편의 매력적인 단편영화 같은 영화제의 일주일을 만나보자.

korean short

영화계 총아 김새벽의 단편 <사려 깊은 밤>

여자와 남자가 나란히 앉았다. 담배 한 개비가 타들어 가는 시간 안에 고백해야 하지만 여자는 말문이 막힌다. 다가가는 여자와 밀어내는 남자, 7분간의 기록.

korean short

7분짜리 단편영화 <술 마시기 좋은 날>

헤어진 남자와 여자가 유원지에서 우연히 마주한다.

science fiction

유명 공간이동 게임 "Portal"의 설정을 활용한 SF 단편 <Portal: No Escape>

영문도 모른 채 갇힌 한 여자가 빠져나갈 수 있는 방법은? 영화 <올드보이>와 <큐브>를 조합한 듯한 설정, 독특한 구성과 훌륭한 CG의 SF 단편영화를 소개한다.

motivation

돈으로 매길 수 없는 아이디어, 스마트폰으로만 촬영한 단편영화 <72kg>

제12회 두바이국제영화제 수상작, 삼성 갤럭시 노트5로 촬영한 이 단편영화는 단순한 스토리 속 강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

inspiration

블랙홀처럼 커지는 욕심, 영국 CF감독의 <The Black Hole>

자동차 브랜드 아우디, 미니 등의 CF를 제작한 필립 샌섬 감독의 초단편영화. Virgin Media상, Filminute상을 받았고 칸영화제 SFC(Short Film Corner) 부문에 공식 초청된 화제작이다.

korean short

지금은 없어진 비디오 가게의 향수를 일으키는 단편영화 <은하비디오>

비디오 가게 처분을 하루 앞둔 여자는 옛 연인에게 연체된 비디오를 반납해 달라고 문자를 보낸다. 그를 다시 볼 수 있을까?

korean short

배우 변요한이 ‘약’을 만들기 시작한다. 단편영화 <타이레놀>

진짜 목적은 취업이 아니다? 바람직한 대답이 오가지만, 결코 바람직하지 않은 제약회사 면접이 펼쳐진다.

korean short

한예종 3인방 중 한 명, 배우 이유영이 출연한 <그녀의 냉면 계산법>

‘냉면’을 소재로 한 8분짜리 코미디 단편영화. 영화를 보고 나면 냉면이 먹고 싶어진다.

Short

영상미 넘치는 화면 속 마지막 반전이 돋보이는 단편 영화 <Alone Time>

2013년 피닉스 필름 페스티벌(Phoenix Film Festival)에서 상영된 이 단편 스릴러는 무서운 장면이 전혀 나오지 않는데도 결말에서 오싹한 느낌을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