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편영화

fairy tale

핀란드에서 온 차가운 은유의 공포, <The Silent>

차가운 북유럽 스타일의 이 단편영화는 7분 30초 동안 어떤 설명이나 대사 없이 소녀의 눈에 비친 이미지를 보여준다. 영상을 보는 내내 뭔가 조여오는 듯한 으스스한 한기와 불길한 긴장을 느낄 수 있다. 이것이 꿈인지 현실인지, 또 대체 무슨 의미인지 해석하는 것은 관객 각자의 몫이다.

korean short

배우 박소담이 수수한 대학생을 연기한 단편, <가장 보통의 존재>

<가장 보통의 존재>는 대학생 남녀의 풋풋하고 설레는 사랑의 순간을 유쾌하게 담아낸 작품이다. 수수하고 꾸밈없는 대학생 연기를 훌륭히 소화해낸 박소담의 면모를 확인하자.

social issue

한국에서 유독 심각한 사회문제를 고발한 두 단편

경쟁 사회에서 살아남기 위한 공부 스트레스, 외모 지상주의에서 오는 성형 중독은 세계 어디에나 존재하지만, 우리나라만큼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지는 않는다. 이를 다소 과장된 설정으로 풍자한 단편영화 2편이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Short

말없이 보여주는 샛노란 반전, 단편영화 <Yellow Blues>

군중 속에서 불안함을 감추지 못하는 파란 옷의 남자. 이윽고 그는 무언가를 급히 찾기 시작한다. 2분 동안 대화 한마디 없이 기발한 반전을 선사하는 단편영화를 확인해보자.

korean short

싱그러운 매력을 잔뜩 머금은, 배우 전소니의 단편 데뷔작 <사진>

전소니는 치즈의 ‘어떻게 생각해’ 뮤직비디오와 웹드라마 <72초 드라마>에 출연하며 귀여운 인상을 남겼다. 얼마 전에는 첫 장편 주연작 <여자들>에서 ‘소니’ 역을 맡아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연기를 펼치기도 했다. 무엇보다 그는 여러 상업영화에 단역부터 시작해 점점 반경을 넓히고 있는 기대주다. 그의 풋풋한 매력이 묻어난 단편 데뷔작 <사진>을 소개한다.

korean short

배성우의 짤막한 소원, 단편영화 <자네 아내와 여행을 가고 싶네>

간암 말기로 시한부 판정을 받은 성우. 죽기 전 마지막 소원으로 친구의 아내와 여행을 가고 싶다고, 숨겨왔던 마음을 고백한다. 수더분한 중년의 얼굴이 매력적인 배우 배성우와 주변 인물들의 깨알같은 코믹 연기가 어우러진 단편영화, <자네 아내와 여행을 가고 싶네>를 감상해보자.

Short

어느 날 세상의 중력이 약해졌다, 단편영화 <내겐 너무 가벼운 남자>

세상의 중력이 약해졌다. 120키로 이상의 몸무게를 지닌 사람이 아니면 죄다 하늘로 날아가 버리고 만다. 집에만 틀어박혀 나날을 보내던 말라깽이 ‘콘스탄틴’은 무사히 세상 밖으로 나올 수 있을까? 답은 20분가량의 영화를 끝까지 관람하면 얻을 수 있다.

korean short

명배우들이 재능기부한 특별한 단편영화들

서울국제초단편영화제가 매년 특별한 단편영화를 선보이고 있다. 바로 명배우들이 재능기부로 출연한 작품이다. 우리가 잘 아는 배우 염정아, 배성우, 정겨운, 윤승아, 얼마 전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대한민국 대표 배우 김영애까지. 믿고 보는 배우들의 연기와 신예 감독의 연출이 더해진 신선한 단편영화 4편을 소개한다.

zombie

좀비물 임에도 깊은 휴머니즘을 담은 호주 단편영화 <Cargo>

외딴곳에서 좀비의 피에 감염된 아빠는 아기를 어떻게 살릴 수 있을지 고민한다. 좀비로 변하기까지 남은 시간은 세시간. 온라인에서 감동을 전한 이 단편은 현재 장편영화로 제작되어 넷플릭스에서 상영 중이다.

Event

대단한 영화들이 모이는 홍대 상상마당으로 가자

홍대 상상마당 시네마가 9월 내내 특별한 영화들을 상영한다. 내일부터 일주일간 재기발랄한 단편영화들을, 다음 주부터는 관객에게 최고로 꼽힌 영화 10편을 열흘 동안 차례로 내건다. 멋진 영화를 탐내는 이들이라면 단연코 놓칠 수 없는 9월의 시네마 축제다. 반가운 게스트와 영화가 함께 기다리는 두 영화제를 소개한다.

apple

미셸 공드리가 아이폰으로 부린 마법, 단편영화 <우회>

애플의 단편영화 <우회(Détour)>는 타임랩스, 수중촬영 같은 아이폰7 플러스의 다양한 기능을 보여주기 위한 영상이지만, 그보다 돋보이는 건 바로 미셸 공드리 특유의 사랑스러운 분위기다. 프랑스 영화감독 미셸 공드리가 아이폰으로 찍은, 마법 같은 상상과 재치가 담긴 단편영화를 감상해보자.

relationship

천장에서 내려다보는 남녀의 사랑 이야기, 단편영화 <Me & You>

남녀가 같이 TV를 보다가 사랑을 하게 되고 아침을 맞는다. 마냥 행복할 것만 같은 두 사람에게도 어느 순간 권태가 찾아 들기 시작한다. <Me & You>는 이 모든 이야기를 천장에 고정된 카메라로 내려다보는 특이한 콘셉트의 단편영화다.

Short

사랑해도 될까요? 단편영화 <우주의 닭>

다운증후군을 가진 소녀 우주는 선생님을 좋아한다. 어느 날, 선생님에게 머리핀을 선물 받은 우주는 같은 반 친구에게서 똑같은 머리핀을 발견한다. 거기에 배신감을 느낀 우주는 키우던 닭을 교실로 들고 가 난동 부리기 시작한다. 누구나 고백하고 싶은 사랑이란 마음, 그것에 관한 작은 소동 <우주의 닭>을 만나보자.

korean short

감각적인 연출, 연기, 음악이 어우러진 한 켤레의 필름 <일편단심>

저승에 머물러있는 사람들에게 환생을 위한 신발을 만들어주는 여자와 저승사자 남자친구의 이야기. 독특한 스토리를 감각적인 흑백 필름으로 풀어낸 단편영화 <일편단심>을 소개한다. 유이든과 이민지 등 요즘 주목하는 배우들의 연기, 반도네온 연주자 고상지의 음악, 이원준 감독의 참신한 연출이 어우러진, 패션 필름이다.

Short

골동품상에서 찾은 낡은 직소 퍼즐에 숨겨진 비밀, 단편영화 <The Jigsaw>

바레인 출신 형제 감독이 단 3천 파운드의 제작비로 만든 생애 첫 단편이지만, 스토리나 영상미는 대작 영화 못지않다. 동시에 오스카 포함 15개 영화제에 공식 초청되고 평론가의 칭찬이 이어진 역작이기도 하다.

family

아버지와 딸 사이의 가슴 아픈 마지막 대화, 단편영화 <The Call>

독일의 아마르 손더버그 감독은 단편을 제작하며 장편 영화의 꿈을 키우는 신인 감독이다. 작년 말 인터넷에 올린 <The Call>로 알려지기 시작했으며, 이 작품으로 올해 얼마나 수상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music video

콧수염필름즈 이상덕 감독의 알록달록 팔레트

우리가 아는 감각적인 뮤직비디오는 이상덕 감독이 찍었다. 통통 튀는 색감과 한 편의 영화처럼 감각적인 연출이 돋보이는 영상들. 그중에서도 콧수염필름즈 특유의 알록달록한 팔레트가 묻어난 뮤직비디오 몇 편을 소개한다.

Short

이제는 잠시라도 누군가를 ‘생각할 때’

너무 가볍지도 무겁지도 않은 주제와 핑퐁처럼 오가는 빠른 호흡의 대사. 파스텔 톤의 예쁜 색감과 영상미, 재치 있는 편집으로 5분을 빈틈없이 채운 단편영화 <생각할 때>를 소개한다.

horror

인터넷의 수많은 단편 호러 중 가장 무섭다고 자타가 공인한 <Bedfellows>

러닝타임 3분이 채 안되는 <Bedfellows>는 호러 사이트나 유튜버들이 꼽는 순위에서 가장 무서운 단편영화로 올라와 있다. 시나리오 작가에서 공포영화 감독으로, 다시 아동서적 작가로 진화한 창작가의 작품이다.

social issue

새것이 되어야만 하는 청춘, 단편영화 <중고나라>

아직 젊고 힘찬 청춘이라고 하기엔, 노량진 고시생인 주인공은 어쩐지 생기와 쓸모를 잃은 중고가 된 느낌이다. 단편영화 <중고나라>는 합격과 불합격, 정답과 오답 사이에 놓인 청춘들의 자화상을 새것과 중고로 묘사한다.

disorder

현대인들의 SNS 중독과 그에 따른 스트레스를 다룬 단편 <A Social Life>

SNS에 끊임없이 사진을 올리고 ‘좋아요’를 기다리는 주인공. 그러나 사진은 진정한 그의 삶이 아니다. 미국의 TV 업계 베테랑이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허구와 과장으로 가득 찬 온라인 인생을 고발한다.

inspiration

‘상자 안의 상자’ 콘셉트로 주목받은 영국 신예 감독의 단편 <Room 8>

독특한 콘셉트의 작품으로 유명한 젊은 감독 제임스 그리피스가 최근 크리스 놀란 감독의 초기 단편 <두들버그>에서 영감을 얻은 신작으로 영국 아카데미(BAFTA) 단편상을 거머쥐었다.

environment

인간의 환경 파괴를 고발하는 런던 일러스트레이터의 기발한 상상력 <MAN>

스티브 컷츠의 <MAN>은 우리가 지난 50만년 동안 환경과 생물을 어떻게 취급해 왔는지를 3분 30초의 짧은 애니메이션으로 보여준다. 불편함을 감수하고 끝까지 따라가 보면, 탐욕의 제국에 사는 우리의 끝을 확인할 수 있다.

social issue

폭력적인 아빠와 미숙한 엄마에게서 벗어나 위탁가정을 전전하는 소녀의 이야기, <ReMoved>

불완전하고 미숙한 부모에게서 시작되는 아이의 불행은, 미국에서도 심각한 사회문제가 된 지 오래다. 10세 소녀 조이의 독백으로 진행되는 단편 <ReMoved>는 미국 사회에 큰 파문을 일으킨 문제작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