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 캐릭터

horror

얼마나 무섭길래? 금서 목록에 오른 단편 소설집 <스케어리 스토리>

1980년대, 출간과 함께 논란에 휩싸인 공포 단편소설이 드디어 영화로 상영된다. 이 책은 현재까지 700만 부가 팔리며 어린이들을 공포와 트라우마에 빠트려 가장 많이 금지된 서적 목록에 올랐다.

fairy tale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을 낳은 멕시코의 기괴한 민담들

멕시코를 대표하는 공포 캐릭터 라요나가 영화화된다는 소식이다. 세계적인 판타지 거장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을 낳은 멕시코는, 마야로 대표되는 고대 문명과 스페인 식민시대를 거치면서 기괴하고 잔혹한 동화가 많이 전해지는 ‘전설의 고향’이다.

film curation

괴물 총집합 영화 넷

괴물 영화, 공포 영화도 이제는 ‘어벤져스’ 시대다. 사람들은 더 이상 한 편의 영화에 한두 종류의 크리처만 존재하는 것에 만족하지 못한다. 다양한 괴물들이 한 번에 등장하는 영화들을 꼽아봤다.

horror

1980년대 슬래셔 영화의 전성시대를 연 캐릭터 셋

올해 할로윈을 맞아 슬래셔 영화의 원조 <할로윈>의 ‘마이클 마이어스’가 다시 극장가를 찾아왔다. 그는 1980년대 최대 호황을 누렸던 3대 슬래셔 캐릭터 중 하나. 마이클보다 더 인기를 누렸던 ‘프레디’와 ‘제이슨’도 함께 알아보았다.

horror

아랍권에서 유래한 공포 캐릭터 구울, 세계 시장으로 향하다

호러 영화에서 캐릭터가 차지하는 비중은 크다. 서양의 전통적인 공포 캐릭터 뱀파이어, 늑대인간, 좀비에 이어, 아랍권에서 전설로 전해 내려오는 구울이 최근에 영화나 드라마에서도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이들이 어떤 존재인지 짚어봤다.

Short

좀비에 대한 고정관념을 살짝 비튼 단편 <Hope>

좀비 질병이 발원한 초기에도 그들은 무서운 존재였을까? 좀비에 대한 고정관념을 살짝 비튼 단편 <Hope>에서 못된 인간은 선한 좀비를 끊임없이 괴롭힌다. 인간들에게 사랑하는 이마저 잃은 좀비는 감춰진 야성을 드러낸다. 단편을 감상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