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performance art

매년 1억 달러를 벌어들이는 신화적 공연 <블루맨 그룹>

우리나라의 <난타>처럼 미국에도 수십 년간 장수하는 이색 뮤지컬 퍼포먼스가 있다. 1980년대 말 뉴욕에서 시작된 <블루맨 그룹>은 전 세계에서 매년 2백만명의 관객을 모으는 초대형 공연회사가 되었다.

Music

헛헛한 연말에는 공연 보러 가자

올해도 이제 얼마 남지 않았다. 어쩐지 헛헛한 마음이 드는 연말에는 좋아하는 뮤지션의 공연을 보며 한 해를 마무리하는 건 어떨까? 전자양, 줄리아 하트, 김사월 등 인디포스트가 사랑하는 뮤지션들의 공연 소식을 모았다.

writer

여성들의 코미디와 초현실적인 모험 – 극작가 세라 룰

끝없는 웃음과 깊은 슬픔이 공존하는 ‘인생’이란 수수께끼를 연극에 담아낸 현대 극작가 세라 룰. 초현실적인 여정을 거치는 성장 서사나 코미디의 중심에 놓였던 인물은 보통 남성의 몫이었으나, 새라 룰은 이를 여성의 서사로 전복하고 한층 더 깊은 성장 이야기를 담아냈다. 룰의 작품 속에서 여성 주인공들이 거치는 비극과 희극 사이의 이상한 모험을 살펴보자.

music festival

새로운 음악이 꿈틀대는 ‘더 그레이트 이스케이프’

영국 브라이튼 앤 호브에서 매년 5월 열리는 ‘더 그레이트 이스케이프 페스티벌’, 새로운 음악을 찾아온 팬들과 음악 관계자들로 북적이는 그곳에 아도이가 다녀왔다.

venue

‘너드’라도 괜찮아, DJ 댄스 클럽 가이드

‘맛집, 카페, 영화, 이따금 전시나 공연.’ 뻔한 코스에서 벗어나고 싶다면? 클럽처럼 밤새우지 않아도, 나 혼자라도 적당히 노는 기분을 만끽할 수 있는 곳, 요즘 핫한 ‘DJ 댄스 클럽’이 적격이다. 춤을 못 춰서, 힙스터들이 득시글거릴 것 같아서, 내 안의 너드 때문에 선뜻 가기가 걱정됐다면, 이 글을 붙잡고 따라 오시길.

Event

[독자 선물 이벤트] 동아시아 4개국 밴드의 연합공연, ‘Far East Union Vol. 3’ 초대권을 드립니다

오는 3월 4일 열리는 동아시아 밴드 투어 ‘Far East Union vol. 3’에는 한국 밴드 대표로 솔루션스가 참여하여 활기를 더할 예정입니다. 독자 선물 이벤트에 참여하고 공연 초대권을 받아가세요.

Music

새해를 힘차게 열어줄 뮤지션들의 공연 소식

새해를 조금 특별한 방식으로 열고 싶다면, 지금부터 소개하는 리스트를 주목하자. 다가오는 1, 2월은 마침 카더가든, 코가손, 세이수미, 랜드오브피스 등 인디포스트가 사랑하는 뮤지션들의 공연 스케줄로 빼곡히 차 있다. 무엇보다 현재 한국의 인디 음악신을 예민하게 훑어보고 싶은 사람이라면 반드시 주목해야 할 공연들이다.

Event

일렉트릭 뮤즈의 열 번째 생일 파티

‘인디’와 ‘로컬’에 무게중심을 둔 음악 레이블 일렉트릭 뮤즈가 창립 10주년을 맞아 이벤트를 연다. 10주년을 지나 20주년, 30주년을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이들이 마련한 10주년 기념 앨범, 전시, 공연을 소개한다.

interview

휘몰아치는 음계의 파도, 대만 밴드 ‘선셋 롤러코스터’가 한국에 온다

한동안 ‘진지 키코’가 밴드 이름으로 인식될 만큼 전 세계 팬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새긴 대만 밴드, 선셋 롤러코스터(Sunset Rollercoaster)가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한다. 첫 내한 공연을 앞둔 선셋 롤러코스터를 서면 인터뷰로 미리 만나보았다.

Event

무허가에서 무제한으로 뻗어 나간 예술 파티, 서울프린지페스티벌

페스티벌에 정식으로 초청받지 못한 예술가들이 축제 주변부(Fringe)에 모여 무허가로 공연한 것이 ‘프린지페스티벌’의 시작이었다. 올해 20회를 맞이한 한국의 프린지, 서울프린지페스티벌이 곧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특정 기준과 형식을 규정하지 않은 무제한 예술 축제를 더 알차게 즐기기 위한 가이드를 소개한다.

Event

신나게 놀아보자! 신도시 2주년 파티

새롭게 뜨는 문화 대안 공간 을지로. 그 물꼬를 튼 복합문화공간 ‘신도시’의 2주년 파티가 5월 26, 27일 양일간 열린다. 인디신의 내로라하는 밴드들과 디제이들이 출몰하는 파티인 만큼, 놓치기 아깝다.

electronic music

산뜻한 봄에 어울리는 두 명의 해외 뮤지션이 서울에 온다

아름답고 화려한 음악을 들려주는 캐나다 일렉트로닉 뮤지션, 틴 데이즈(Teen Daze)와 모차르츠 시스터(Mozart’s Sister)가 오는 토요일에 LAD 문래에서 첫 내한공연을 펼친다.

live clip

사무실 귀퉁이가 근사한 공연장으로 변신하는 순간, 타이니데스크콘서트

매달 5~7팀의 뮤지션이 사무실 귀퉁이에서 라이브를 펼치는 ‘타이니데스크콘서트’를 아는지. ‘팝 여제’ 아델, ‘소울 알엔비 대가’ 존 레전드부터, 한창 새롭게 떠오르는 인디 뮤지션들까지, 언더와 오버의 경계 없이 초대받은 아티스트들은 그저 이 비좁고 밀폐된 공간에서 즐겁게 자신의 공연을 해나갈 뿐이다.

Event

의미 있고 특별한 주말을 만들어줄 두 가지 꿍꿍이

만 원 지폐 한 장이면 충분하다. 여성폭력 근절을 위한 연극 <버자이너 모놀로그>와 강제 철거를 당한 조용분 할머니를 돕기 위한 ‘레코드 폐허’ 공연이 주말에 열린다. 둘 중 하나 또는 두 개 다, 맘대로 즐기자.

indie band

한겨울을 맞이한 ‘배짱이들’의 즐거운 노래

일개미의 삶이 보편화 된 현실 속에서도 말그대로 배짱 좋게 노래를 부르던 배짱이들은 결국 일에 지친 개미들에게 따뜻한 음악을 들려주는 뮤지션이 됐다. 배짱이들의 다른 이름은 코로나, 플랫핏, 강백수다.

Event

[독자 선물 이벤트] 푸르내X파라솔 공연과 마켓이 열리는 <EXPO 2016> 초대권을 드립니다

12월 17일 토요일, 밴드 파라솔과 푸르내의 공연과 개성 넘치는 7팀의 마켓이 한자리에서 열립니다. 이 신선한 박람회 <EXPO 2016>에 독자 세 분을 초대합니다.

interview

자꾸 ‘생각이 나’, 바른생활 인터뷰

건반과 기타로 간소하게 꾸며낸 멜로디에 부드러운 음색이 조화롭게 어울린다. 그들만의 분위기를 만들고 있는 혼성 팝 듀오 ‘바른생활’을 만나고 왔다.

Event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와 함께 부천에서 즐기는 다양한 이벤트

오는 7월 21일부터 31일까지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가 열린다. 더불어 한여름의 판타지가 가득한 이벤트도 곳곳에 준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