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선 Writer

concert

불멸의 여름! 다시 시작된 데이브레이크의 ‘SUMMER MADNESS’

여름을 대표하는 데이브레이크의 브랜드 공연 썸머 매드니스가 3년 만에 돌아온다. 다시 돌아온 8번째 썸머 매드니스를 기념하며 8월을 맞이해보자.

photography

당신의 B-side는 무엇입니까? <B면 : 엘사 도프먼의 폴라로이드>

그는 30년 동안 고객이 선택하지 않은 ‘두 번째’ 사진들을 모았다. 이제는 생산되지 않는 20x24인치 대형 폴라로이드와 사진작가 엘사 도프먼의 이야기다.

asian indies

현장감이 주는 매력, 태국 뮤지션들의 라이브 세션 무대 모음

때로는 음원 보다 라이브 버전에 더 이끌릴 때가 있다. 태국 뮤지션들의 라이브 세션 버전 무대를 모아보자.

album release

9년 만의 정규 3집, 글렌체크가 두려움을 표백하는 방식

글렌체크가 돌아왔다. 4년 만의 신곡이자, 무려 9년 만의 정규앨범으로. 두려움에서 파생된 여러 감정들과 생각의 방식을 다룬 정규 3집「Bleach」는 다시 한번 독창적 사운드 디자인의 정수를 선보인다.

singer-songwriter

공격적인 엘리베이터의 영혼, 진저 루트의 음악

쌉쌀함 끝에 남는 단맛으로 자꾸 꺼내게 되는 한 잔의 생강차 같은, 재주를 달이고 달여서 위트 있게 꺼내어 놓는 진저루트의 음악 세계.

asian indies

80년대 신스팝으로 질주하는 태국의 인디밴드 폴리캣

폴리캣의 신스팝은 우리를 1980년대로 보내지만 과거에 가두지 않는다. 오히려 가장 부지런히 나아간다. 뉴트로 세대에서 가장 영리하고 우아하게, 부드럽지만 강렬한 질주를 하고 있는 태국의 인디밴드다.

collaboration

콜드플레이와 방탄소년단의 우주 컬래버레이션

콜드플레이 은하계에 방탄소년단이라는 행성이 떴다. 프로모션 싱글로 공개 이후 각국 차트를 갈아치우고 있는 두 팀의 컬래버레이션 곡 'My Universe'는 콜드플레이의 9집 <MUSIC OF THE SPHERES>에 수록했다.

netflix

우주, 우리의 이야기가 있는 곳

우주는 무엇이길래 이토록 우리의 호기심과 상상력을 자극하는 것일까? 어쩌면 공간으로 정의해도 될 지조차 의문인 미지의 영역으로서 영영 모를 곳이기에 더욱 많은 이야기를 허락해 주는 것 아닐까? 다큐멘터리에서 드라마 시리즈까지 우주를 힘껏 유영하는 이야기들이 여기 있다.

modern art

눈에 보이지만 없는, 존재하지 않지만 있는 ‘가상의 세계’

존재하지 않는 예술을 본적이 있는가? 이 세상 어디에도 없는 곳이지만 아름다움으로 존재감을 폭발하는 예술 분야가 있다. 가상의 역사에서 현재 선두를 달리는 3D렌더링 아트는 인간이 착각할 만큼 환상적인 세계를 만들어 그곳으로 우리를 인도한다.

youtuber

시간 여행자를 위한 리마스터링 비디오 채널

화려한 영화 속 주인공은 아니지만 주어진 하루를 묵묵히 살아냈던 한 시대의 주역들이 여기에 있다. 의도했건 하지 않았건 누군가의 시도와 혜안으로 기록된 그리움 가득한 영상들이 리마스터링 되어 우리 눈에 다시 펼쳐진다.

youtuber

공항이 목적지가 될 수 있을까? 공항을 여행하는 채널들

당신은 오직 공항을 여행하기 위해 떠날 수 있는가? 누군가는 떠나고 누군가는 돌아오느라 365일 바쁜 곳. 모두에게 열려 있지만 그 누구에게도 최종 목적지가 아닌 곳. 공항으로 가보자.

photography

나는 이스트런던에서 86½년을 살았다

어느 날, 사진가 마틴 어스본은 평범하지 않은 행색의 노인을 발견한다. 그는 팔십 평생 딱 한번 어머니와 해변을 다녀온 것을 제외하고는 이스트런던을 벗어나 본 적이 없는 사람이었다. 두사람의 기록은 여기서부터 시작되었다.

Culture

가을을 위한 레시피, 눈과 귀로 먹는 요리 채널

계절과 계절 사이로 엉키는 설렘과 아쉬움은 우리가 또 한 번의 채비를 해야 함을 알려오는 신호다. 보내주고 맞이하는 그 경계에서 구석구석 온기를 채워보자. 오롯이 요리하는 모습과 소리에만 집중하는 레시피는 우리의 눈과 귀를 모두 즐겁게 해줄 것이다.

photography

데이빗 이건(David Egan)이 담는 정적과 온기

아무도 없는 거리엔 간판만이 우두커니 길을 지키고 있다. 인적은 드물어 보이지만 누군가는 켜 놓았을 불빛을 따라서 데이빗 이건이 안내하는 조금은 따듯하고, 조금은 쓸쓸한 밤의 길을 거닐어보자.

film curation

바야흐로 수영의 계절, 수영장이 등장하는 영화 4선

물은 날 수 없는 인간에게 하늘을 대신해 자유를 허락해주었다. 때문에 수영장은 우리에게 너무나 특별한 경험을 준다. 수많은 이야기를 담는 그릇이 수영장이 되었을 때 어떤 즐거움이 있을지는 4편의 이야기로 확인해보자. 여름의 한가운데 있는 우리의 오감을 앞다투어 깨워줄 것이다.

Art

“저는 그저 편하게 보고 싶은데요”, 예술을 향유하는 태도에 관하여

감상은 무엇인가? 어디서부터 무엇을 어떻게 음미해야 좋을지 모르겠다는 막연함과 사색이 섞이지 않으면 감상이 아닌 듯한 부담감이 느껴질 때. 신선하고도 유쾌한 시선으로 예술을 즐길 수 있는 책 3권을 소개한다.

Artist

손 끝에서 피어나는 스터츠(STUTS)의 음악언어

7년 전 겨울, 졸업여행으로 뉴욕을 방문한 스터츠는 할렘가에서 예정에 없던 버스킹을 하게 된다. MPC플레이어를 다루는 그는 손에서 만들어내는 자신만의 ‘음악언어’로 국경을 뛰어넘었고, 이제 한마디로 그의 이름을 정리하기란 꽤 어려워졌다.

video art

압축의 미학, 타임랩스 작품들

찰나의 겹을 압축해낸 타임랩스 작품은 우리가 평소에 인지하지 못하는 시간의 결과 흐름을 보여준다. 다양한 방법으로 타임랩스를 활용하여 영상을 제작한 세계 각지의 작품들을 소개한다.

asian indies

아시아 인디 뮤지션 신보 넷

포근한 날씨와 함께 아시아를 대표하는 인디 뮤지션들이 차례로 신보 소식을 알렸다. 새벽부터 잠이 들기까지 하루를 충만하게 채워줄 신보 넷을 소개한다.

video art

청춘과 즐거움을 실어 보내는 스케이트보드 작품들

스케이트보드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들을 소개한다. 보드가 갖는 매력을 아주 쉽게 이해시켜주는 영상들이다.

photography

빛이 익어가는 나타샤 마샤로바의 사진 세계

매일 같은 풍경 속에서 환상적인 빛의 아름다움을 포착하는 나타샤 마샤로바. 그에겐 도심의 모든 것이 영감의 원천이며, 온 세상이 빛의 색으로 물드는 시간을 놓치지 않는다.

music video

밤의 공기가 전해지는 뮤직비디오 5선

저녁 산책을 해도 괜찮을 만큼 날씨가 좋아졌다. 이 반가운 시점에 함께 밤의 정취를 공유할 수 있는 뮤직비디오를 모아봤다.

photography

예술가의 눈을 빌려 본 파괴와 잔해

저마다의 역할을 다한 건축물이 자연으로 돌아가는 시간. 이 과정을 포착한 이들이 있다. 예술가의 눈을 빌려 본 순간은 가차 없고, 허무하지만, 환상적이다.

youtuber

봄의 기립과 어울리는 브이로그 채널들

온몸의 세포를 깨우고 봄을 맞이할 때가 왔다. 하루하루 충실하고도 맛깔스럽게 삶의 조각을 완성해가는 3명의 유튜버를 따라가 보자. ‘감성’이라는 단어에만 국한할 수 없는, 아름답고 멋진 모습들이 담겨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