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특한 분위기의 카페와 갤러리, 구불구불 이어진 골목길과 플리마켓, 시끌벅적한 술집과 강연 모임이 서로의 경계를 무너뜨리고 마구 침투해 새롭게 탄생하는 세상이다. 그 가운데 남들보다 조금 이른 시작을 맞아 11년을 빼곡하게 채운 ‘통의동 보안여관(BOAN 1942)’이 있다.

과거 전시를 위해 겉옷을 갈아입은 통의동 보안여관

 

갤러리가 ‘여관’인 이유

통의동 보안여관 내 갤러리 ‘아트스페이스 보안’

정확히 말하자면 11년보다 더 오랜 시간이라고 말해야 할지도 모르겠다. 서울 경복궁 근처 길가에 자리한 통의동 보안여관은 총 두 개의 건물로 이뤄져 있는데, 그중 오래된 건물이 1942년에 지어져 2004년까지 여관으로 운영되었기 때문이다. 유명한 문인 서정주, 김동리가 최초의 문학 동인지를 만들었던 장소이기도 하다. 이러한 기억들을 소중히 여긴 새 주인의 신념 덕분에, 이곳은 2009년 갤러리로 탈바꿈하여 새로이 문을 열 당시에도 이름을 바꾸지 않고 옛 간판을 그대로 가져다 사용하게 되었다. 전시 공간이 되는 내부에도 옛 모습이 살아 있다. 공간의 쓰임새가 달라지더라도 공간을 드나드는 사람들의 이야기는 여전히 켜켜이 쌓여간다는 사실만은 변함없다. 칠이 벗겨진 벽에 페인팅을 하는 것처럼 새로운 이야기를 덧씌워가는 전시가 이곳에서 줄곧 기획되고 있다.

보안책방이자 B_Bar
B_Bar에서 판매하는 음식들

 

책과 술, 어묵이 함께하는 곳

B_Bar에서 판매하는 음식들

바로 옆 건물에서는 훨씬 놀라운 일들이 벌어진다. 더욱 적극적인 자세로 새로운 이야기의 ‘파격’을 꿈꾸는 탓이다. 지하 3층, 지상 4층으로 이뤄진 이곳은 책도 팔고 술도 팔고 무려 어묵탕도 파는 ‘보안책방’과 ‘B_Bar’, 조용함이 흐르는 카페 겸 가게 ‘33마켓’, 게스트 하우스인 ‘보안스테이’ 등으로 채워져 있다. 특히 보안책방과 B_Bar는 한 공간의 낮과 밤 같은 정체성을 지니고 있는데, 여러 강연, 토크 모임이 시도 때도 없이 열리면서 일종의 현대판 살롱 문화를 창출하고 있기까지 하다. 예컨대 아티스트 이랑의 낭송-낭독회가 열리는가 하면 대형 스크린으로 프레디 머큐리의 환상적인 라이브를 감상하는 이벤트가 열리는 식이다. 다품종 소량생산을 지켜가는 농부들의 마켓(‘세.모.아. 파머스 마켓’)이 정기적으로 열려 건강과 사회를 염려하는 사람들의 발길까지 놓치지 않는다.

BOAN11: AMOR FATI 전시 포스터

이 글을 읽고 통의동 보안여관에 관심이 생겼다면, 오는 11월 25일까지 이 공간에서 열리는 특별한 전시를 눈여겨보자. 개관 11주년을 기념한 전시와 강연, 토크, 산책 스케줄이 준비되어 있다. ‘산책’이 하나의 이벤트로 기획될 수 있다는 사실에 놀랄 것 없다. 인왕산 자락 어딘가에서 보안여관까지 아티스트 이소요 등과 정다운 산책을 즐기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으로, 두 개의 공간에서 벗어나 주변 이웃, 골목길, 풍경까지 끌어안는 보안여관의 역량에 감탄하게 될 테니까. 필자는 식민지 지식인의 고민과 오늘날 창작자들의 고민을 겹쳐놓고 바라본 이택광 연구자의 강연을 들으러 가볼 계획이다.

통의동 보안여관에서 더 이상 잠들지 않아도 좋다. 이곳이 만들어내는 시끌벅적함은 좁은 공간과 짧은 시간의 경계를 모두 넘어선다.

 

<BOAN11: AMOR FATI>

일시 11월 1일~11월 25일
시간 12:00~18:00, 매주 월요일 휴관
장소 통의동 보안여관 전체 층
문의 02-720-8409
 
(본문, 메인이미지 ⓒ통의동 보안여관, 출처 통의동 보안여관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