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rn>

2018ㅣ감독 Johnny Kellyㅣ5분 56초

남편을 먼저 하늘나라로 떠나보낸 주인공이 상심하여 집으로 돌아온다. 몇 날 며칠을 우울감에 빠져 지내던 그는 화분 속 시들어가는 관엽 식물을 발견하고 흙을 갈아준다. 마치 자신을 돌봐준 보답이라도 하듯, 식물은 주인공이 남편의 상실을 극복하고 기운을 차리도록 정성껏 돕는다. 두 사람 사이에 형성된 끈끈한 유대는 어떤 결말을 낳을까?

단편영화 <Fern>은 반려식물과 주인 사이에 형성된 끈끈한 유대와 시간이 흘러 주인에게 새로운 사람이 생긴 데 대한 반려식물의 질투와 복수를 6분의 러닝타임 안에 집약해 보여준다. 정갈한 화면, 차분한 분위기와 대비되는 독특한 스토리와 예상치 못한 결말이 신선한 충격을 안긴다.

<Fern> 스틸컷

단편을 연출한 Johnny Kelly는 런던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아일랜드 출신의 영상 감독. 영국왕립예술학교(Royal College of Art)를 졸업한 그의 작품은 라이브 액션, 3D 애니메이션,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등 여러 분야를 넘나든다. 그는 단편영화 <Fern>을 연출한 계기에 대해 “사람들이 마음의 평온함을 되찾기 위해 얼마나 이상한 곳에 애정을 쏟는지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의 작품은 어쩌면 슬픔이나 외로움 같은 공허한 감정을 메꾸기 위해 끊임없이 무언가를 소유하고, 또 쉽게 내쳐버리는 현대인의 모습을 비추는 것일지도 모른다.

이 작품은 유수의 영화제에 상영되어 수상했으며, 비메오에 업로드한 지 2주도 안 돼 ‘Vimeo staff picks’에 선정됐다. 단순하지만 예상치 못한 전개로 신선함을 안기는 Johnny Kelly의 작품을 죽 주목하자.

 

Johnny Kelly 비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