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g Shya

스틸 사진가, 영화감독, 패션 포토그래퍼…. 모두 윙 샤(Wing Shya, 夏永康)를 설명하는 수식들이다. 1964년 홍콩에서 태어난 윙 샤는 대학교를 졸업한 후 캐나다 에밀리카 미술대학(Emily Carr Institute)에서 유학하며 미술을 전공했다. 이후 홍콩으로 돌아온 그는 자신의 디자인 스튜디오 ‘Shya-la-la Workshop’을 오픈하고 사진작가 겸 그래픽 디자이너로 활동을 시작했다. 이제 막 커리어를 쌓으려는 신진 작가에게 좋은 기회는 생각보다 빨리 찾아왔다. 1997년 왕가위 감독의 영화 <해피 투게더>에 스틸 사진가로 참여하며 그의 이름은 순식간에 평단에 퍼졌다.

윙 샤가 촬영한 <해피 투게더> 스틸 사진

 

스틸 사진

스틸 사진가는 현장을 기록하는 사람이다. 그들은 영화 촬영의 전 과정을 따라다니며 모든 장면을 빈틈없이 찍는다. 찍은 사진은 영화의 포스터, 보도자료 등 홍보에 필요한 다양한 용도로 쓰인다. 당시 홍콩 영화계는 영화의 스틸 사진에 그다지 큰 비중을 두지 않았다. 그저 빨리, 많이 찍어 언론 매체에 배포하는 데 우선순위를 뒀다.

그러나 영상 미학을 중시하는 왕가위의 작품이라면 이야기가 달랐다. 왕가위는 영화의 모든 스틸 사진도 그 자체로 미학적 가치를 지닐 것을 추구했고, 윙 샤의 작업들을 일일이 체크해 의견을 반영했다. 윙 샤는 영화의 콘셉트에 맞춰 빛, 구도, 색감 등을 까다롭게 따져 사진을 찍었고, 감독의 마음에 들 때까지 수십차례 수정 작업을 거쳤다. 그렇게 완성한 사진들은 단순한 영화의 스틸컷이라기보다, 예술 사진에 가까웠고 이러한 경험은 윙 샤의 나중 작업에 두고두고 영향을 주었다.

윙 샤가 촬영한 <에로스> 스틸 사진
윙 샤가 찍은 장쯔이(좌)와 왕페이(우), <2046> 스틸 사진

 

앨범 커버

<해피 투게더>(1998)로 시작해 <화양연화>(2000), <2046>(2004), <에로스>(2005) 등 작품을 거치며 많은 연예인들의 사진을 찍은 경험은 자연스레 그들과의 다음 작업으로 이어졌다. 윙 샤는 영화에서 만난 인연으로 왕페이, 사정봉 등의 앨범 커버를 촬영했고 <해피 투게더> 촬영 이후 장국영의 새로운 앨범 발매를 위한 뮤직비디오 촬영, 콘서트와 투어에 함께하며 그의 무수한 사진을 기록으로 남겼다. 이 사진들은 작년 2017년, 1000권 한정 부수로 제작된 윙 샤의 첫 사진집 <夏永康>에 수록되었다.

윙 샤의 첫 사진집 <夏永康> Via hypebeast
2010년 <i-D> 매거진을 위해 윙 샤가 찍은 배우 저우쉰(周迅). 중국 베이징에서 촬영했다

 

패션 사진

윙 샤는 영화의 스틸 사진가를 거쳐 <전성열련>(2010), <전구열련>(2011) 두 편의 영화를 연출한 감독으로도 활약했다. 그러나 지금, 그의 현재를 설명할 수식을 찾는다면 패션 포토그래퍼가 맞을 것이다. 그는 <i-D>, <Vogue>, <Numero> 같은 세계적인 패션 매거진을 위한 화보를 촬영하며 더욱 유명해졌다. 특정 패션 브랜드의 로고나 옷을 대놓고 전시하기보다, 스토리와 콘셉트를 담아내는 데에 집중한 그의 사진은 다분히 영화적인 분위기를 풍긴다.

2004년 <i-D> 매거진을 위해 윙 샤가 찍은 장만옥, 중국 구이린(桂林)에서 촬영했다

그는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내 작업 안에는 두 문화가 혼합되어 내게 영향을 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홍콩과 캐나다에서 보낸 시간들, 그리고 스틸 사진가와 패션 포토그래퍼로 일하며 누적된 다양한 만남과 그로 인한 복합적인 영향들이 그의 작업에 고스란히 투영된 까닭이다.

기사에 싣지 못한 윙 샤의 사진들과 매거진을 위해 촬영한 패션 필름들을 그의 홈페이지에서 모두 만나자.


Wing Shya 홈페이지

 

(본문, 메인 이미지 ⓒWing Shya, 출처 Wing Shya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