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은 세계관을 향한 유저들의 감정이입이 매우 중요한 매체다. 그리고 게임 ‘음악’은 세계관의 기틀을 잡는 데에 엄청난 역할을 담당한다. 우리를 신(新)세계로 초대하는, 이 세상 것이 아닌 것 같은 게임 음악들을 소개한다.

 

디아블로 OST

게임만큼이나 유명한 블리자드의 ‘디아블로’ OST는 Matt Uelmen이라는 기타리스트이자 게임 작곡가가 만들었다. 디아블로 시리즈로 유명세를 떨치게 된 이 작곡가는 음악만으로 디아블로 게임 세계관의 음침함과 스산함을 그대로 표현해냈다. 음악이 워낙 좋아서, 게임 유저들이 플레이 화면을 틀어놓고 음악을 감상했다는 일화는 이제 특별한 것이 아니게 되었다.

Diablo 2 – Tristram

그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Tristram’이라는 곡은 디아블로 게임을 대표하는 테마곡이다. 이 곡은 원래 디아블로1에 나오는 ‘트리스트람 마을’의 배경음으로, 악마들에게 먹혀버려 희망이 사라진 마을의 스산한 기운을 음침하고 신비로운 기타 선율로 표현하고 있다. 디아블로1은 다른 시리즈보다 훨씬 고어적인 측면의 연출들이 돋보이는 작품이어서, 이 게임이 출시될 당시에는 RPG 게임보다는 ‘호러 게임’이라고 표현될 정도였다. 악마의 잔인함을 드러내는 흉측한 시체들, 그리고 오금을 저리게 만드는 OST의 콜라보는, 말 그대로 악마의 대군주 ‘디아블로’를 완성했다.

Diablo 2 – Wilderness

개인적으로 ‘Tristram’에 버금가는 OST는 ‘Wilderness’라고 생각한다. 기타 선율과 그 뒤를 받치는 묵직한 비트가 긴장감을 유발하며, 캐릭터를 정신없이 뛰어가게 만든다. 곧 닥쳐올 불행을 예견하는 듯한 불길한 선율들은 등장하는 악마 크리쳐들의 모습을 조금 더 두렵게 만든다.

디아블로 OST는 다른 게임 음악이 무릇 그렇듯, 너무 튀지도, 그렇다고 밋밋하지도 않게 세계관을 표현해준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이 정교하게 구성된 음악들은 캐릭터들의 목소리, 악마들의 비명, 무기를 휘두르는 소리와 같은 사운드 디자인과도 잘 어우러져, 유저를 이 심층적인 세계관 안으로 더욱 깊숙히 빨려 들어가게끔 만든다.

 

 

사일런트 힐2 OST

‘사일런트 힐2’는 그 스토리와 OST 등의 조화가 매우 훌륭한 게임으로 정평이 나 있다. 공포게임의 원조 격이라고도 불리는 이 게임은 그저 고어적이고 엽기적인 장면에만 집착하지 않고, 유저들의 오감을 모두 긴장으로 몰아넣는 사운드 연출이 훌륭하다는 평을 받는다. 물론 오래된 게임이라 조작감과 시점 처리 등이 불편하다는 의견도 있지만, 이러한 단점 또한 이 게임 시리즈가 가지고 있는 묵직한 스토리 전개와 연출력으로 충분히 커버가 가능하다. 특히 사일런트 힐2의 OST 또한 게임에 버금가는 인기를 누렸다. 유저들의 요청 때문에 음반을 세 번이나 재발매했을 정도였으니, 그 인기가 얼마나 대단했는지 가늠할 수 있다.

Silent Hill 2 OST - True

앞서 소개하는 ‘True’라는 곡은 사일런트 힐 게임을 모르는 대중들도 한 번쯤은 들어봤을 정도로 유명한 곡이다. 사일런트 힐이 가지고 있는 비밀에 대해 주인공이 알게 되고, 이에 대한 혼란과 공포를 담은 이 곡은 혼란스러움, 분노, 슬픔 등이 모두 어우러진 소용돌이를 표현했다.

Silent Hill 2 OST – White Noiz

‘White Noiz’라는 곡은 사일런트 힐이라는 게임의 세계관을 조금 더 직접적으로 표현하는 곡이다. 성스러운 스산함과 짙은 안개 속을 걷는 듯한 공포, 절망이 함께 녹아 있으며, 개인적으로는 이 마을을 누비는 ‘인물들’의 마음을 잘 대변한 곡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젤다의 전설 : Breath of the wild OST

게임 유저들에게는 그 이름만으로도 가슴이 뛰는 ‘젤다의 전설’. 여기에도 역시 이 세상 것이 아닌 듯한 OST들이 많다. 파스텔톤으로 정돈된 아름다운 게임 속 세계와, 그곳을 노니는 영웅 ‘링크’의 이야기를 따라가는 데에 많은 도움을 주는 것 또한 OST의 몫이다.

The Legend of Zelda: Breath of the Wild OST - Life in Ruins

이번 OST는 역대 젤다의 전설 시리즈와는 다른 면모를 많이 갖추고 있다. ‘야생의 숨결’이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기 때문인지는 몰라도, 음악의 볼륨감을 최대한 줄이고 그 안에 자연의 소리를 더욱 존재감 있게 넣었다. 하지만 유저가 중요한 전투를 시작할 때면, 갑자기 긴박함과 웅장함을 강조하는 음악이 등장한다. 그래서인지 유저들은 특히나 전투 신에서 더욱 극적인 아드레날린을 느낄 수 있게 된다.

The Recording of The Legend of Zelda 25th Anniversary Special Orchestra

특히 이번 시리즈의 테마곡을 스웨덴 방송 교향악단에서 연주하기도 했는데, 풀 오케스트라의 연주만으로도 게임 속 세계의 모습이 그려질 정도이니, 젤다의 전설이 OST 하나는 꽤 잘 뽑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

 

삶이 지루하게 느껴질 때마다, 사람들은 잠시 현실을 잊을 수 있는 이(異)세계로 떠나기를 염원한다. 그런 이들에게 앞서 소개한 게임 음악들을 한번 들어보기를 추천한다. 우리 앞에 펼쳐지는 공간의 모습이 순식간에 다른 색과 다른 느낌으로 채워지는 경험을 해볼 수 있을 것이다.

 

 

Writer

아쉽게도 디멘터나 삼각두, 팬텀이 없는 세상에 태어났지만 그 공백을 채울 이야기를 만들고 소개하며 살고 있습니다. 시나리오를 쓰고, 영화를 만들고, 으스스한 음악을 들으며, 여러 가지 마니악한 기획들을 작당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