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배우 틸다 스윈튼, 클로이 모레츠, 다코타 존슨

이탈리아 스파게티 호러를 대표하는 다리오 아르젠토 감독의 <서스피리아>(1977)가 40년 만에 리메이크된다. 올해 11월 개봉 예정인 <서스페리아>(2018)는 이탈리아 출신으로, 앞서 <비거 스플래쉬>(2015)와 <콜 미 바이 유어 네임>(2017)을 통해 작품성을 인정받은 루카 구아다니노 감독이 연출을 맡아, 그의 뮤즈 격인 틸다 스윈튼,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3부작의 다코타 존슨, 우리나라 방송에 출연하며 인기몰이를 한 클로이 모레츠가 캐스팅되며 화제를 모았다. 여기에 라디오헤드의 톰 요크가 오리지널 스코어를 작곡하기로 하여, 감독, 배우, 그리고 음악감독까지 막강한 조합을 완성했다. 2018년 4월 시네마콘(CinemaCon)행사에서 티저 영상을 선보이며 언론과 관객의 궁금증을 끌어내는 데 성공했다.

CinemaCon 2018에서 처음 공개된 티저 영상

지금부터 40여 년 전 오리지널 <서스피리아>는 화려한 이미지와 자극적인 살인 장면을 특징으로 하는 이탈리아의 공포 장르 지알로(Giallo) 또는 스파게티 호러의 걸작으로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영화> 중 하나로 손꼽힌다. 시종일관 붉은색으로 표현되는 시각적 효과와 이탈리아 프로그레시브 록그룹 고블린(Goblin)이 연출한 으스스한 청각적 효과는 당시 관객들에게 한 편의 악몽을 꾸는 듯한 경험을 선사했다. 검은 바탕 위에 피 흘리는 발레리나를 묘사한 포스터 또한 이 영화를 컬트의 반열에 올린 극적인 요소 중 하나다.

컬트의 반열에 오른 <서스피리아>(1977) 포스터
오리지널 <서스피리아>(1977) 예고편

루카 구아다니노 감독이 <서스피리아>의 리메이크 계획을 밝힌 때는 2015년, 영화 <비거 스플래쉬> 시연을 위해 방문한 베니스 영화제에서였다. <비거 스플래쉬> 제작팀과 출연 배우들과 함께 어릴 적 자신에게 강렬한 경험을 준 <서스피리아>를 다시 제작하겠다고 밝힌 것. 하지만 새롭게 각색하여 ‘Remake’가 아니라 ‘Reboot’가 될 것임을 분명히 했다. 감독의 공언대로 <비거 스플래쉬>의 틸다 스윈튼과 다코타 존슨이 주연 ‘마담 블랑크’와 ‘수지’ 역에 캐스팅되었다. 고블린의 오리지널 스코어를 그대로 사용하지 않고 라디오헤드의 리더 톰 요크를 초빙하여 음악에 대한 기대감도 높였다.

고블린의 오리지널 <서스피리아> 메인 테마

지난 6월 4일 온라인에 공개된 티저 영상은 5일 만에 2백만 조회수를 넘어서며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벌써부터 리액션 영상이 올라오며 올해 11월까지 분위기가 고조될 조짐이 보인다.